슈스케3, 탑스타 거짓 핑계 좋지않아

슈퍼스타K3(이하 슈스케3) 2회에도 악마의 편집으로 일컬어지는 명품 편집 신공이 들어갔고, 여지없이 또 하나의 사건이 터진다. 1회에서도 악마의 편집이 빚어낸 화제의 인물인 '최아란'은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많은 비난의 화살을 받으며 하지 말아야 할 거짓말을 해 '슈스케3' 제작진을 난감하게 만들었다. 1차 논란을 만들었던 '최아란' 사건이 마감이 되자마자 이번에는 2회 출연 팀이었던 '탑스타'가 자신들에게 향하는 비난을 피해보고자 또 한 번의 거짓말을 해 일을 키웠다.

글쎄! 당장은 책임을 회피하면서 비난의 화살을 다른 곳으로 돌릴 수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거짓말인 것이 밝혀지면 기존에 받았던 화살을 더 많이 받을 것이란 생각은 하지 못한 채 또 한 팀의 도전자들이 일을 키워 안타까움을 줬다.

'슈스케3'에 출연해 도전을 했던 '탑스타'는 여섯 명의 도전 팀이었다. 이 팀은, 가수 '리치'의 '사랑해 이 말 밖엔'을 불러 고배를 마셨다. 그러나 이 고배가 매우 씁쓸한 것은 욕심만 내지 않았다면 적어도 두 명은 다음 무대인 슈퍼위크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고, 그런 기회에서도 탑스타 팀의 리더인 '김한상'이 모두 탈락을 하겠다는 결정으로 포기를 하게 된 것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 과정에서 '김한상'은 누구 한 명 붙지 않는다면 모두가 탈락을 하기로 했다며, 결정에 대한 부분을 만족하듯 그렇게 상황을 종료시켰다. 하지만 그런 결정에도 불구하고 누구는 붙이고, 누구는 떨어트린다는 것에 불만을 가진 일부 멤버가 촬영을 거부하는 모습을 보인다. 리더 '김한상'은 웃으며 '찍어줘 찍어줘' 라고 하며 촬영 협조를 하지만, 이미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준 결과가 되었다.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 시청자들은 이 상황이 매우 아쉬울 수밖에 없는 장면으로 남았고, 리더의 결정이 너무 심한 것은 아니냐는 말이 많았다. 그 결과 많은 시청자들이 '탑스타'에 대해서 안 좋은 이야기를 하며 비난을 하게 된다.


이곳까지가 좋았고, 이곳에서 끝났어야 할 일은 다시 커지게 된다. 사건이 커지게 된 이유는 멤버 중 한 명이 불끈하여 자신의 미니홈피에 '슈스케3' 제작진이 편집을 조작했다는 말을 해 일을 키우게 된다. 바로 이 부분이 하지 말았어야 할 일이었다.

'슈스케3'는 일단 출연하면서 자신들의 모습이 나오는 부분을 방송에 내보내는 동의를 한 상태로 진행이 된다. 동의를 하지 않았다면 방송에 이렇게 안타까운 장면도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탈락한 과정도 방송에 나올 수 있는 부분을 동의를 한 것은 그들이다. 그렇기에 편집 부분이 아주 자극적인 것을 제외한 부분을 이슈가 될 수 있게 편집을 하게 된다. 이 부분이 악마의 편집이라 일컬어 지는 것이다.

한 멤버가 자신의 미니홈피에 밝힌 내용은 "원래 리더를 포함한 4명이 합격이었는데 거절한 것이다. 이승철이 제작진에게 2명만 합격시키겠다고 한 것을 마치 우리에게 말 한 것처럼 편집했다"라고 밝혀 사건을 키웠다.

그러나 이 방송을 본 사람이라면 이 멤버가 한 말이 거짓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다. 뻔히 모두가 서 있는 장면에서 심사위원들이 회의를 마치고 그 중 두 명만 뽑으려 하는데 어떻겠느냐? 물었고.. 그 답은 '포기하겠다'고 답을 한 것은 모두가 아는 사실이다. 시청자들이 그 부분을 안 본 것이 아닌데도, 편집 탓을 한 것은 단지 비난을 피하기 위한 무모한 거짓으로 여겨져 더욱 큰 비난을 받게 되는 계기가 된다.

사실 심사위원이 누구라도 이들은 명백히 떨어질 실력을 가진 이들이었다. 그나마 두 멤버가 보컬에 소질을 보였기에 부분 합격이라는 부분을 택한 것임에도 그들은 어설픈 의리로 탈락을 강요했다. 만약 본 필자가 심사위원이었다고 하더라도 이 팀은 탈락을 시켰을 것이다. 하지만 그 중 그나마 한 명이 미래성이 있는 보컬을 선 보였기에 이승철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이 부분 선택 제도를 발동해 보려했으나 실패했다.


그들의 실력은 점수로 따져보더라도 미안하지만 10점 정도의 실력이었다. 그나마 그 10점 정도도 보컬인 '전본웅'의 능력에 주는 점수라고 봐야 할 것이다. 또한 그들의 모습은 시청자 입장에서 불쾌하기 이를 때 없는 모습이었다.

심사위원 앞에서 노래와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부분 멤버 선택을 위한 회의를 열고자 잠시 퇴장해 줄 것을 부탁하고 난 이후 나오는 모습이 실망감을 줬다. 실망감을 준 장면은 그들이 나오면서 서로 낄낄거리면서 자신들의 실력을 반성하지는 못하는 모습 때문이기도 했다. 누가 봐도 좋지 않은 실력을 보여줬는데도, 나오면서 낄낄거리며 스스로 말하길 "가사 틀리고 음이탈 되고~"라며 멤버인 '장금동'이 말을 하는 장면은 자질 문제에서도 탈락감이었다.

또 하나의 자질 문제에서 탈락할 장면은 기분이 언짢다고 하여 마무리 촬영하는 부분에서 짜증을 내는 장면이 누가 봐도 좋지 않은 모습이었다. 편집이 조작되었다고 후에 반응을 한 모습도 실망감으로 남는다. 오죽했으면 담당PD가 원본을 공개하려다 참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면 안쓰럽기까지 하다.

만약 담당PD가 제작진에게 쏟아지는 편집 의혹이 억울하여 원본 영상을 그대로 보였다면, 이들은 엄청난 비난을 받고, 주체를 하지 못 할 스트레스에 휩싸였을 것이다. 이미 한 번 전 회 출연자가 비슷한 거짓말을 한 것으로 더욱 큰 비난을 받은 것을 보고도, 또 비슷한 편집 조작이 있었다고 거짓말을 한 것은 참 답답한 모습이 아닐 수 없었다. 앞으로 또 비슷한 일이 있다고 해도 이런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 자신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단지 순간의 비난이 속을 꼬이게 할 수 있지만, 적어도 거짓말은 삼가 해야 하지 않을까..!!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1.08.23 09:54 신고

    이런일도 있었군요,
    요즘 편집 논란이 많은데, 동의를 한 출연자들이 거짓을 말하고 다닐수가..
    어차피 뻔히 보이는 거짓말인데, 씁쓸하네요

    • 2011.08.26 01:24 신고

      잠시 자신의 위기를 모면하려 거짓을 말하는 것은 욕을 먹어야 겠죠 ;;
      저도 좀 씁쓸해요 이런 건 말이죠 ;

  • 2011.08.23 10:44 신고

    탈락했더라도, 잘 마무리짓고 더 다듬어서 나오려고 했다면 좋았을 텐데 말여요.
    거짓말은 들키기 마련인데, 역시 안하는 게 좋겠죠. ^^;

  • 지나가다
    2011.09.18 23:17 신고

    http://blog.naver.com/fsfdsfgew?Redirect=Log&logNo=100135896107&jumpingVid=BB7A83A7B04CBD72DD3C7B5A45C63A01F22C

    카메라워크, 무빙 등 편집에 관해 뭐 하나 아시는 것도 없으시면서, 거짓말로 단언하는 모습이 조금은 안타깝네요. 거짓말을 한 가능성은 있어도, 거짓말로 단언할 수 는 없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의 생각에서는 편집의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고 봅니다만.. 판단은 님의 몫이겠죠.

  • 글쎄요...
    2011.09.25 23:12 신고

    악마의 편집이라는 표현은, 슈퍼스타k가 시간의 배열을 짜집기하고, 특정부분이 오해를 살 만큼 부각 시킨다거나 하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인 예가 공연중 심사위원들의 표정인데, 공연 시작전이나 아예 다른 시간의 표정을 특정인의 공연중에 지은 것처럼 짜집기 한다는 거죠. 탑스타의 예도 짜집기 편집 같습니다. 즉 탑스타의 말대로, 본인들 앞에서는 2명만 떨어뜨릴 것처럼 얘기가 나왔고-탈락 결정되고 이들이 나간뒤 제작진의 물음에 "두명만 합격시키려했다"는 이승철 메시지가 있었습니다. 이를 마치 탑스타 앞에서 말한 것처럼 짜집기 했다는 거죠. 예리밴드의 예처럼 탑스타도 짜집기에 피해본 부분이 분명 존재한다고 판단됩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