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은 올바르게 가고 있다


시청률이 빠진 <런닝맨>은 과연 제 갈 길을 못 가서 시청률이 빠진 걸까? 아니면 예능의 생명인 웃음이 빠져서 그런 걸까? 이런 의문점은 한 번씩 누구나 가질 만하다. 하지만 그런 염려는 안 해도 될 듯하다. 이유는 여전히 <런닝맨>은 매력적인 프로그램이기 때문.

<런닝맨>의 시청률이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는 여럿이다. 우선 가장 큰 타격을 주는 원인은 앞 프로그램인 <룸메이트>가 부진을 못 벗어나기 때문. <룸메이트>는 프로그램의 나아갈 방향도 제대로 못 잡고 있는 ‘개념 부재, 연출 부재’의 프로그램이다. 1부 프로그램이 시청률을 못 잡아주니 자연스레 2부가 타격을 받는 구조인 것은 치명적 약점이 될 수밖에 없다.

더욱이 <룸메이트>는 조건 없는 사랑을 받는 육아 프로그램의 탄탄한 매력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는 시점. 2기를 꾸린다고 해도 당분간 이 시스템을 벗어날 수 없다. 또 시대의 흐름이 잠시 육아 예능으로 넘어섰다는 점 때문이라도 탈출은 힘겨울 것이다.

<룸메이트>의 부진이 그 첫 번째 이유라면, 두 번째 <런닝맨> 시청률이 빠질 수밖에 없는 원인은 여성판 <진짜사나이>의 선전 때문. 남성 멤버 위주였던 <진짜사나이>는 오랜 방송으로 지친 상태였고, 시청률도 높지 못했다. 하지만 여성판을 만들어 호평을 받으며 달아나는 시선을 붙잡은 것은 신의 한 수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이 특별판 방송분이 끝나는 대로 시청률은 다시 평탄화될 테니 독주는 멈출 것으로 보인다.



<1박2일>의 경우는 벌써 3번째 시즌을 맞이했다. 강호동-은지원-이수근-김종민 등의 1기, 차태현-성시경-김종민-김승우-주원 등의 2기를 지나 차태현-김주혁-김준호-데프콘-김종민 등의 3기를 맞이한 것이 <1박2일>. 장기 방송이나 시즌제 같아 보이는 <1박2일>은 어쨌든 계속해서 새 얼굴이 투입되며 신선함을 이어가려 하고 있다.

<런닝맨>과 <진짜사나이>. 그리고 <1박2일>은 그러나 명확히 자신만의 색이 있다. <1박2일>은 국내 지역을 배경으로 한 여행 포맷이 이어지고 있고, <진짜사나이>는 군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런닝맨>은 국내 여러 랜드마크를 소개하며 게임을 하는 프로그램으로 그 색이 완벽히 다르다.

특히, <런닝맨>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촬영지가 이어져 영역이 넓은 편이다. 바로 이런 부분은 <런닝맨>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

<런닝맨>의 촬영지가 국내외 머물지 않고 해외까지 영역을 넓힌 부분은 타 프로그램에 비해서 월등히 좋은 장점이고 고유 매력으로 자리하고 있다. 더욱이 이 프로그램은 해외 팬층이 두터운 프로그램으로 직접적인 팬층이 있고 무척이나 적극적이다.

그저 한류 콘텐츠가 좋아서 찾아보는 것을 떠나 <런닝맨>의 팬들은 자국에 왔을 때 적극적이다. 프로그램의 성격이 팬들도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에 게임에 도움을 주는 등의 모습들이 비친다. 그럼 모습들은 경쟁 프로그램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고유 매력이다.

<런닝맨>은 포맷을 수출해 같은 콘셉의 방송이 중국에서 전파를 탄다. 프로그램이 가지고 있는 명확한 매력이 있기에 중국에서 같은 포맷을 방송해도 충분히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 게다가 포맷 수출을 하며 교류를 한다는 점은 현재보다는 미래에 더 큰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어 기대케 한다.


<팬이 그린 '런닝맨' 멤버 캐릭터>


당장 중국판 <런닝맨>의 촬영지 중 하나가 한국이 된 건 콜라보 의미를 넘어 다양한 콘텐츠가 만들어질 것이기에 기대감이 크다. 그런 의미에서 김종국이 특별출연을 하는 것은 여러모로 좋은 의미다.

원조인 한국 <런닝맨> 또한 중국을 배경으로 한 미션을 쉽게 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대만에 있는 아찔한 놀이기구 벌칙을 수행한 것도 사실 한국 시청자만을 위한 촬영분은 아닐 것이다.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지역에서 다양한 인기를 얻고 있는 <런닝맨>이기에 그 촬영지를 넓힌 것은 우수한 콘텐츠를 가지고 있는 한국 <런닝맨>의 배려라고 보면 될 듯하다.

<런닝맨>이 익숙한 건 변화 없는 고정 멤버에 같은 포맷이라고 느끼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런닝맨>은 어떤 프로그램보다 그 역할이 명확히 정해져 있고, 해외 시청자가 좋아하는 것은 바로 그 점 때문이기에 이 시스템은 꾸준히 인기를 얻을 것이다.

한국 흐름이 잠시 주춤한다고 하여 걱정할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아직도 고유의 우수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제작할 수 있는 여건이니 말이다. 또한, <런닝맨>은 명절 외에는 꾸준히 10%대를 유지하고 있으니 그리 걱정은 없다. 다만 시청자가 바라는 이름표 떼기 게임은 잊히기 전에 한 번씩 해주는 것도 갈증을 풀어주는 것이니 참고하면 좋을 것이다. <런닝맨>은 바르게 가고 있다.




* 여러분의 공감선물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