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포기하지 않으면 길이 열린다

‘첫 끗발이 개 끗발’일 뻔했던 ‘윤식당’. 영업 첫날은 손님이 미어터져 행복에 겨운 푸념을 할 정도였지만, 다음 날은 운이 없어도 어쩌면 그리 운이 없을까! 싶을 정도였다. 단 하루 만에 가게를 잃은 상황은 우리네가 하루아침에 집을 잃은 그것 과도 같은 기분을 줬을 것이기에, 충분히 그 마음을 이해할 수 있던 상황.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절망 속에서도 힘을 내니 다시 길이 열렸고, 어쩌면 새롭게 오픈한 가게가 더 잘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할 수 있게 한 것이 tvN 예능 <윤식당> 3화에서 비친 이야기다.


만약 철거한 첫 가게에서 불고기 라이스와 불고기 누들, 불고기 버거가 잘 팔리고, 많지 않은 음료 품목을 갖춘 상황에서 계속 잘 됐다면 또 다른 성취감을 느끼지 못할 수 있었지만, 철거로 인해 그들은 새로운 모험을 할 수 있게 됐다.

분명 그들은 철거로 인해 아득했을 것이다. 힘들게 몇 개월을 계획하고, 프로그램 녹화를 위해 세팅해 둔 결과물이 하루 만에 없어지는 상황은 그 누가 됐든 아득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정유미는 자신의 집이 허물어진 것처럼 아득해하며 눈물을 보였고, 그 모습이 짠할 수밖에 없었다. 내가 그 입장이 되더라도 그랬을 것 같다는 생각을 줬기에 시청자는 몰입하면 볼 수밖에 없었고, 방송이 끝난 후에 정유미의 마음을 이해한다 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윤식당>의 첫 영업장소는 오래 전부터 해변정리사업이 계획돼 있었고, 녹화를 하는 기간에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란 것 때문에 촬영 장소가 됐지만, 제작진도 예상할 수 없는 급박한 상황에서 철거돼 적잖이 놀랄 만했다.


첫 촬영 장소를 세팅하기 위해 한달여 시간을 공들여 누구라도 찾고 싶은 장소로 만들었는데, 짧은 시간 안에 새로운 터전을 또 마련해야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일에 가까웠다. 하지만 제작진은 그걸 또 해냈다.

불과 하루 만에 바뀐 근사한 레스토랑. 보잘것없는 뼈다귀 건물이 수개월 노력해 만들어 낸 건물처럼 바뀐 모습은, 아득해했던 정유미와 윤여정을 안도케 해 새삼 제작진의 대단함을 느끼게 했다.

불가능할 것 같았지만 최선의 노력으로 멋진 레스토랑 ‘윤식당’은 재탄생. 그럼에도 바람과는 달리 손님이 없어 고심을 하게 되는 장면이 등장했다.


허나 위기가 오자 냉정한 승부사 이서진의 적극적인 두뇌가 가동됐다.

특화 품목인 불고기 세트보다 대안 메뉴로 올린 라면이 더 잘 팔리는 현상을 낳게 돼, 다음 방송은 더욱 흥미로울 것으로 기대감을 주고 있다.

아득해하는 식구. 또 그런 식구를 일으켜야 하는 이가 있어야 하듯, 이 프로그램에서 이서진은 자신의 역할을 기대 이상으로 충족시켜 만족감을 주고 있다.

제작진의 방대한 기획도 만족스럽지만, 임기응변이라도 탄탄한 대안을 마련할 줄 아는 이서진의 조합은 이번에도 성공이란 공식을 만들어 냈기에 칭찬하지 않을 수 없다.


<삼시세끼>는 비록 어촌 편 차승원에게 밀리는 감은 있지만, 이서진은 또 다른 곳에서 재능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윰블리 정유미의 매력에 빠지고, 시크하지만 마음 따뜻한 윤여정에 매료되는 시간. 구깨비의 푸근함에 빠질 수 있으며, 즉흥적이나 경영학도 특유의 센스로 장사에도 소질을 보이는 이서진은 <윤식당>을 완성하는 조합이기에 앞으로도 신뢰하며 볼 수 있게 됐다. 나영석과 이서진의 조합이 또 다른 히트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