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보이프렌드 깜짝 우승. 열린 미래를 암시

‘K팝스타6’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여섯 시즌을 함께한 ‘K팝스타’는 대중에게 가장 강력한 메시지를 주고 떠났고, 대중은 시원해하면서도 동시에 아쉬움을 말했다. 대중이 말한 아쉬움은 시즌 아웃이 아닌 프로그램 아웃에 대한 아쉬움.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는 시작하면서 종결판 임을 말했다. 아쉬울 것 없는 시즌에서 마무리하는 게 나을 거란 생각 때문에 박수받으며 떠나고자 한 것이 목표였고, 그 목표는 달성하며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결승에는 우승을 한 보이프렌드(김종섭-박현진)와 퀸즈(김소희-크리샤츄-김혜림)가 함께 했고, 많은 기대감을 준 채 실제 최고의 실력을 보여 그 결과에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이 시작되고 보이프렌드가 우승할 거라고는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 워낙 둘 다 솔로로 출연했고, 그들을 묶지 않았다면 실제 우승할 수 없었기에 그를 묶어 배틀을 주선한 기획력에 박수를 칠 수밖에 없다.

어떻게 보면 프로그램 연출이 중간에 한 번 바뀐 것이라고 볼 수 있는 부분. 애초에는 솔로든 팀이든 자신들이 생각해 나온 대로 경연을 하고, 그 결과에 따라 탈락도 정해졌는데, 전체를 봐 다시 팀을 꾸린 기획은 뜻밖의 성공을 거둬 프로그램 측과 심사위원 모두 기대 이상의 결과물을 받아 들게 됐다.

또한, 결과물로 놓고 볼 때에는 누구 하나를 데뷔시키기보다는 프로그램을 끝마치며 파티의 의미에서 진행한 오디션처럼 보였기에, 당장 누군가를 데뷔시키는 일도 거꾸로 보면 힘들 것으로 보인다.


우승을 한 ‘보이프렌드’는 바로 데뷔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 둘 다 아직 초등생이고 오랜 파트너십으로 만들어진 팀이 아니라는 부분에서 어려운 부분이 있다. 그들을 엮을 만한 곳이 바로 기획사인데, 기획사를 들어가 정식 가수로 데뷔를 하려면 시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

화제성을 타고 급박하게 앨범을 낼 수 있는 부분도 없지 않지만, 그건 방송사나 할 수 있는 것이지 시스템을 갖춘 기획사가 할 일이 아니기에 그들의 데뷔는 어려운 부분이 많다.

또 프로그램 성격이 방송사 단독으로 뭔가를 하기보다 애초 기획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데뷔를 시키는 것이 목표였던 프로그램이기에 어려운 부분은 많은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말했듯 어려운 부분에서 돌파구는 찾을 수 있다. 둘 모두 기획사에 먼저 캐스팅되는 것이 먼저인 것. YG나 JYP나 ‘보이프렌드’에 대해서 적극적인 면이 있어 캐스팅되는 거야 걱정할 필요가 없는 상황. 게다가 그들은 적을 두지 않은 자유의 몸이다.

문제는 퀸즈의 데뷔가 문제. 이들은 모두 저마다의 소속사가 있어 쉽게 뭉치기가 어렵다. 모두 현재 화제성을 등에 업고 개인이 데뷔를 해야 하는데, 힘을 이어받긴 어려운 게 또 사실이다.

분명 걱정은 되는 게 사실이지만, 개인을 봐서는 또 기대감이 크다.


김소희는 댄스 퍼포먼스형 가수에 어울려 솔로든 팀이든 좋은 미래를 예약해 뒀고, 유니크한 보이스를 갖춘 크리샤츄는 솔로가 더 어울릴 것 같은 기분을 줬다. 또 김혜림은 팀을 밝혀주는 주역이 될 것 같다는 생각 때문에 해당 기획사에서 더 많은 고민을 할 것으로 보인다.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많지 않지만, 만약 그녀들의 미래를 위해 현 소속사가 프로젝트 성으로 다른 기획사에서도 활약을 할 수 있게 자유를 준다면 더 좋은 미래를 보여줄 것 같기에 그 기대감을 가져볼 수 있다.

<K팝스타>는 이제 모든 시즌을 마무리했다. 하지만 끝이 매우 깔끔하고 대중의 반응이 폭발적이었기에 다음 특별판을 기대해 볼 수 있게 됐다. 만약 나온다면 방식은 달라질 것이다. 경연보다는 그들이 어떤 모습으로 미래를 열어가고 있는지를 보여줄 것 같기에 남다른 기대감을 가져볼 수 있다.

기획사와의 프로젝트가 아닌 방송 데뷔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도 가져볼 수 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