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비하 논란 홍현희 감싸고자, 샘해밍턴 가르치려던 황현희의 오판

개그맨 황현희가 후배 홍현희의 ‘흑인 비하 논란’을 감싸려다, 보여주지 말아야 할 모습을 보였다. 그가 잘못한 건 그 행위를 지적한 샘해밍턴에 대해 비판을 했다는 점.

샘해밍턴은 코미디언 홍현희가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보인 흑인 분장에 대해 흑인 비하라고 지적하며 따끔한 충고를 했다.

‘웃찾사-레전드매치’를 통해 선보인 개그에는 홍현희가 피부를 검게 분장하고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문제가 되자 SBS 측은 바로 사과하고 클립을 내렸고, 이에 샘해밍턴은 좀 더 신경 써야 한다며 냉정한 비판을 한 상태였다. 시청자도 샘해밍턴과 같은 느낌을 받았기에 그의 비판은 정당했던 것.

실제 방송에서 보인 홍현희의 분장은 단순한 분장이 아니어서 더 문제. 그녀가 분장한 흑인 모습은 입술이 두껍고 가운데 머리는 없으며, 그 빈 곳에 대파 줄기를 심어 올린 모습이었기에 한눈에 봐도 기분 나쁠 만했다.

개그맨 황현희는 논란이 이어지자 샘해밍턴에 개톡(개인적 톡)을 보내려다 공개적으로 남긴다며 반박 글을 자신의 SNS에 남겼다.

문제는 그가 주장한 일반화의 오류라는 것이 심각하게 본질과 벗어났다는 점이고, 그가 주장한 것과는 달리 샘해밍턴은 일반화의 오류를 안 저질렀기에 지적을 한 이가 형편없게 보일 수밖에 없는 상황.

황현희는 이렇게 말했다. “단순히 분장한 모습을 흑인 비하로 몰아가는 형의 이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는 어떻게 해석이 되냐면 영구, 맹구라는 캐릭터는 자폐아들에 대한 비하로 해석될 수 있고, 예전에 한국에 시커먼스라는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개그란 것도 있었어. 그럼 그것도 흑인 비하인건가?”라고.


하지만 그의 해석은 틀렸기에 그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그가 말한 예는 정확히 비하가 맞다.

시청자가 지금 시대에 영구나 맹구 캐릭터를 장애우 비하라고 한다면 그건 비하가 맞을 것이며, 시커먼스 분장도 지금 시대에선 비하이기에 그의 반격은 실패라고 할 수밖에 없다. 결정적으로 단순한 분장도 아니었다는 게 문제.

또 “형이 지금 하고 있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라는 프로그램은 아이들과 좋은 곳에 가고 맛있는 거 먹이는 모습이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한 부모들에겐 내 아이에겐 저렇게 해주고 싶어도 해줄 수 없어서 라는 상대적 박탈감을 주는 프로그램이야… 형의 의도는 저런 게 아니잖아. 한심하다는 표현은 적절치 못했다고 생각해”라고 말한 부분 또한 문제 요소는 있다.

자신이 예를 들기 위해 쓴 예는 비하 논란과는 먼 예이며, 그가 비유로 쓴 예의 문제가 실제 시청자로부터 문제 제기된다면 상대적 박탈감을 줄 정도가 됐다고 보이기에 그 상황이라면 주의하는 게 맞다.

결정적으로 한국 사회는 시대에 맞춰 변해가고 있고, 그 변화에 따르는 것도 방송 프로그램의 의무이기에 비하라고 인지되는 것이 있다면 고치는 것 또한 맞다.


과거 시커먼스 분장이 문제가 되지 않았던 건 한국 사회가 세계적인 분위기에 못 맞춘 것도 있고, 과거와는 달리 지금의 세계 분위기가 비하에 대해 엄정한 기준이 생기기에 그 문화에 맞춰 가는 건 당연하다.

과거에 통용되던 개그가 지금 시대에서도 당연시된다 생각하는 것은 큰 오판일 수밖에 없고, 그가 누군가를 가르치기 위해 예로 든 것들은 비하와는 다른 접근법이기에 그의 경거망동은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

문화의식이 그만큼 뒤처졌다는 것을 보인 이가 황현희다. 변화에 발을 맞추지 못한다면 꼰대로 남을 뿐이다. 샘해밍턴의 지적은 고맙게 받아들여야 한다. 한심한 짓을 했다면 환기의 기회로 삼아야지 기분 나빠할 일이 아니다.

<사진=KBS, SBS>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해라
    2017.04.26 22:37 신고

    글쓴이는 복잡한 심경일 때 글을 쓴 듯. 마음이 복잡하면 글이 난잡하고 문장이 길어진다 함.
    쉽게 쓸 수 있는걸 부정의 부정의 부정, 같은 이상한 서술로 난독증을 유발하는구나.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