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의 매력은 예능인이 아닌 배우들의 열의가 독특해서

예능의 나라 대한민국에서 독특한 컨셉으로 꾸준히 사랑받는 프로그램은 많지 않다. 게다가 예능인이 없는 예능 프로그램도 많지 않은 게 사실이다.

기존 예능 프로그램은 어딘가 모두 닮아 있고, 그를 이끄는 주인공들은 프로 예능인이 다수다. 프로 예능인이 아니라고 해도 준 프로 급의 방송인이 끼어 있기 마련. 하지만 그런 프로그램이라고 해도 배우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경우는 없다시피 하다.


그러나 나영석 PD의 예능에는 유일하게 배우들만 활약하는 프로그램도 있다. 그것도 예사 인기가 아닌 매번 큰 인기를 끌기에 시선이 갈 수밖에 없는 것. 물론 전적으로 나영석 PD만이 하는 것이 아닌 공동 연출을 통해 다양한 히트 상품이 만들어지고 있다.

그는 ‘꽃보다 시리즈’를 통해 연령대에 맞춘 사랑을 받았다. ‘할배 시리즈’를 만들고 ‘누나 시리즈’를 만들고 ‘청춘 시리즈’를 만들어 큰 사랑을 받았다.

제작 여건 상 할배 시리즈는 쉽게 가져가지 못하고 있고, 청춘 시리즈도 사소한 사고와 논란이 있어 바로 다음 판을 벌리고 있지는 못하지만, 여전히 해당 시리즈를 기다리는 시청자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나영석 PD의 페르소나 이서진이 있는 <삼시세끼> 시리즈 또한 배우들이 모두 출연한다.

그의 필모 분류에는 웹 예능으로 시작한 <신서유기> 시리즈와 ‘꽃보다~’ 시리즈, 그리고 <삼시세끼> 시리즈까지 다양하며, 이 예능을 통해 자신이 하고 싶은 연출을 자유롭게 이어가고 있다.

배우 라인만 쓰는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 시리즈를 통해 타 PD와의 차별성을 두고, <신서유기> 시리즈에선 예능인과 아이돌의 콜라보를 완성시켜 식이함을 떨쳐버리는 게 그의 차별적 움직임.

<윤식당> 또한 나영석 PD와 이진주 PD의 콜라보로 탄생한 작품이다. 여전히 그들의 작품에는 이우정 작가와 김대주 작가가 함께해 친밀감을 유지하고 있기도 하다.


<삼시세끼> 시리즈를 이끌어 온 이서진과 차승원&유해진이 또 다른 파트너와 배우 라인을 완성해 재미를 줬고, 이번 <윤식당>엔 <꽃보다 시리즈>를 통해 만난 배우 신구와 윤여정. 그리고 새로운 파트너인 윰블리 정유미가 프로그램에 참여해 또 다른 히트 작품을 탄생시켰기에 흥미롭다.

‘윤식당’이라는 상호를 걸고 일주일간 운영되는 컨셉도 독특하지만, 무엇보다 잔잔하고 깊은 재미를 주는 건 그들이 보여주는 모습에서 선수 같은 모습이 아닌 아마추어 냄새가 물씬 난다는 점이다.

그냥 당장 앞만 보고 자신이 할 것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 평소 자기 모습만 보여주면 되는 컨셉이기에 큰 부담도 없어 더 자연스러운 모습이 발산되고 있다.

예능인은 어떻게 해야 웃기는 가에 몰두를 하는가 하면, 배우들은 어떻게 해야 자연스러울지를 생각하다 보니 최대한 평소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려 하는 모습이다. 할 수 있는 것에 있어 열의를 다하는 모습 그 하나가 무기가 되고 있기에 시청자는 만족하고 있다.


일상에서 벗어나 힐링하는 그림도 배우가 있기에 더 환상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만약 <윤식당> 촬영에 예능인을 주인공으로 세웠다면 이 프로그램은 지금의 독특한 재미를 주지 못했을 것이 분명하다. 그들이 있어 흥미롭게 시청할 수 있는 건 사람 냄새나는 면을 매순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게 <윤식당>의 매력일 게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