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종영에 무리수 남발하는 대중. 적당히 하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종영된다는 소식에 일부 대중의 무리수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종영 소식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찾아 ‘무한도전 종영 반대 요구’ 청원을 올리고, 일부 네티즌은 종영의 원인을 정형돈과 노홍철이 제공했다며, 그들을 비난하고 나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또한, ‘<무한도전>의 새 시즌을 바라지 않는다. 우리에겐 기존 시즌밖에 없다’며 최행호 PD의 뉴 <무한도전> 또한 나오지 않기 바라며, 강력한 항의를 하는 모습이다.


MBC 측도 “김태호 PD가 연출하는 ‘무한도전’이 오는 31일 마지막 방송”이라 말했고, 이어 “현재 새로운 팀이 꾸려진 상태다. 아직 정해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밝힌 것이 공식 입장의 끝이다.

김태호 PD 연출의 <무한도전>이 말처럼 31일을 끝으로 막을 내리면, 이미 알려졌다시피 유재석을 비롯한 모든 멤버가 빠지며 자연스레 <무한도전> 시즌은 마무리된다. MBC 측은 그들과 함께 하려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만, 그 바람대로 될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이는 게 현재 분위기다.

MBC 측의 말에 의하면 유재석을 비롯한 박명수, 정준하, 하하, 양세형, 조세호의 하차설에, 그것은 아니라는 듯 “기존 멤버들 합류도 논의 중인 상태다”라고 하지만, 아직 그들 말대로 확실한 것은 없다.

만약 마지막 말로 보이는 ‘기존 멤버들 합류도 논의 중인 상태다’라고 한 말이 맞다면, 대중도 그 기대감을 접지 않을 테지만, 역시 현재로선 그 어떤 확신도 가질 수 없는 게 대중의 입장이다.


<무한도전>이 김태호 PD와 함께 사라질 것이냐? 아니면 새로운 <무한도전 시즌2>에 대화합을 통해 제2의 영광을 누릴 것이냐? 라는 고민이 두 경우로 나뉠 테지만, 이는 자연스러운 논의 과정을 통해 이뤄져야 할 일이다.

어차피 멤버들이 떠나기로 했다면 그건 받아들여야 할 일이고, 노홍철과 정형돈이 합류해 제2의 출발을 한다고 해도 그건 기다림이 해결해 줄 일이다.

가장 이상적인 그림은 모든 멤버에 기존 노홍철과 정형돈이 합류하는 그림. 하지만 그것도 충분한 휴식이 있은 후 시작돼야 할 일이기에 대중은 과민할 이유가 없다.

대중의 무리수 남발이 보기 안 좋은 이유는 그렇게 막무가내 모습이 <무한도전>을 망쳐서다.

팬덤이라는 자격(?)으로 무리한 것을 들어줘야 한다 수없이 요구하며 <무한도전>에서 재미란 것을 빼앗은 것이 그들이다.


때만 되면 사과 요구로 연출에 족쇄를 채운 것이 그들. 지나치게 도덕적인 것을 요구하고, 행동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해 비판해 결국 아무것도 못하는 상태까지 몰고 간 것이 시청자였기에 <무한도전>은 재미를 잃을 수밖에 없었다.

가장 힘든 것이 재미를 주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아니라, ‘무도 팬덤’에 대한 부담감일 정도로 멤버와 제작진은 많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었던 게 사실이다.

노홍철과 정형돈이 저마다의 사정으로 하차해 다른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도 <무한도전>에 돌아오지 않는 것은, 그들이 비록 아니라고 해도 지나친 도덕적 잣대와 과할 정도로 사사건건 문제를 삼았기 때문이다. 일부 시청자는 자신의 잘못은 생각지 않고 그들을 비난하는 것으로 폐지 스트레스를 풀고 있는 것이 현재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무도 폐지 반대 서명운동’을 하는 것 또한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기이한 풍경으로, <무한도전>과 멤버로서는 학을 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프로그램 폐지는 현 상황이 부득이 허락지 않으면 할 수 없는 것이고, 시간이 흘러서 다시 시작한다고 해도 그건 기다려야 할 일인데, 방송사에 요구할 것을 청와대 국민청원에까지 올려 정나미를 떨어트리고 있다.

이 상황만으로도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수없이 떠나고 싶었을 것이란 생각은 다수의 대중 입장에서 알 수 있는 일. 프로그램 내부적 문제. 방송사 자체 문제는 당연히 있고 그것이 직접적이라고 해도 이러한 과도한 참견이 프로그램 시즌 폐지까지 간 것이기에 ‘무도빠’라 불리는 이들은 반성해야 한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모큐리
    2018.03.08 10:37 신고

    대부분 글에 찬성을 하는 편입니다.
    하지만 팩트는 알고 씁시다.
    정형돈이 문제를 일으키고 나갔다는데 공황장애가 문제를 일으킨 건가요?
    개인의 아픈 상처를 문제로 보다니 그건 아닌듯

  • 음..
    2018.03.17 22:06 신고

    대체로 공감하면서 읽고 있었는데 마지막 무도빠라면 반성해야 한다는게 이해할수 없습니다. 유일하게 딱하나보는 티비프로 무한도전이라 저역시 무도빠라고 생각이 듭니다만 방송을 길게 오래 유지하려면 시즌제라거나 13년간 계속해온 출연자에게도 휴식이 필요하다고 생각은 하지만 주장은 안합니다. 폐지만 아니라면 전적으로 김태호PD에게 맡기고 가을에 다시 돌아온다니 아무런 문제없이 기다릴수 있을것 같은데 전 무한도전 시청자가 반성해야한다는 문장은 오만이라고 밖에 생각할수 없습니다. 대중문화평론가라면 신중하게 글써주세요.

    • ㅎㅎ
      2018.03.18 01:33 신고

      계속 그렇게 무도를 옥죄어 가세요^^ 그럴수록 무도의 수명이 더욱더 줄어갈테니 대 환영입니다 ㅎㅎ님같은 분이 늘어나길 빕니다~

  • ㅇㅇ
    2018.03.18 23:18 신고

    모든 무도빠가 그렇진않겠지만 극소수까진아니더라도 소수의 무도빠? 제가생각하기에는 프로불편러라고 하죠 그런분들에 의해 지금도그렇지만 시청자게시판이 개판이되고 무한도전이 망하게된거아닌가 싶네요 그런부분에 있어서는 공감가는 부분이 많네요 잘읽었습니다

  • ㄴㅇ
    2018.03.21 21:04 신고

    뭔 무한도전 종영 반대한다고 청와대에 올려?? ♪♫♬♬아니야?? 저딴거 쓰라고 청와대 게시판 만들었는지 아나?? 무도 그만하는거에 슬퍼하는건 알겠어, 근데 애청자라면 갈라고 할때 편하게 보내줘야 진짜 애청자 아니냐??

  • ㅋㅋㅋㅋ
    2018.03.24 18:35 신고

    무도 종영으로 청와대 게시판에 반대글 올리는 것도 웃기고, 그 거에 태클거는 이 글도 웃기고, 여기에 댓글쓰는 나도 웃기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ㅇㅇ
    2018.04.11 01:00 신고

    ♫♬♩들하고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