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가 매워 못 쓴 파스대신 쾌적하게 사용 가능한 ‘스치기겔’은 무엇?

눈이 따가워 목에 바르거나 붙일 생각도 못한 의약품 파스대신, 바를 수 있는 근육이완제 역할 Gel을 찾고 있던 분은 많았으리라 생각됩니다. 제가 바로 그런 경우죠.

목 피부 자체가 워낙 약한 데다가 등으로 떨어지는 부분이라고 해도 파스를 뿌리거나 붙이면 눈이 따가운 경험은 꽤 많았습니다. 또 발랐을 때 눈이 시큰거려 고생하는 경우도 있었죠.

아프면 약을 먹고 말았지만, 바르는 것과 복용 형태의 이완제 역할은 분명 다르고 증상도 즉시 해결하기 힘들어 꽤 고생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어깨나 손목, 발목을 수시로 다치고, 운동을 안 한다고 해도 피로도가 많이 쌓이면 어깨결림이나 어깨뭉침이 생기고 통증도 커져 으레 파스를 찾는데요. 파스 냄새 특유의 따가운 면을 없앤 제품을 찾다가 이 제품을 알게 됐습니다.

소개하는 제품은 의약품이 아닌 미용용품성 제품으로 파스 특유의 따가운 냄새가 없는 제품입니다.

라벤더 아로마 향을 머금은 핫 겔이 있고, 시트러스 아로마 향을 머금은 쿨 겔이 있더군요.

둘 다 역할 상 본다면 핫 겔의 경우 근육이완에 더 효과가 있어 보이고, 쿨 겔은 근육수축 쪽에 더 효능을 발휘할 것 같았습니다. 뜨거우면 이완에 도움이 되는 건 상식이고, 차가우면 수축에 도움이 되는 것도 상식이니 역시 같은 경우로 작용하는 듯 효능을 보였습니다.


또한, 테라피를 위한 제품으로도 도움을 주기에 개인적으로 사용 빈도가 늘어 가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스치기(Schigi) 핫 겔은 앞서 말했듯, ‘라벤더 아로마 향’이 납니다. 어깨가 결려 어깨뿐만 아니라 뒷목 부분에 발라도 눈에 따가운 향이 나지 않습니다.

근육과 관절의 긴장 해소에 도움을 주는 제주 화산재도 가미 됐으며, 엡솜 솔트를 가미해 피로회복에도 도움을 준다 설명되고 있습니다.


다소 의아할 수 있는 제주 마그마 화산재 가미는 마그마 화산재에 함유된 다양한 천연 미네랄이 우리 몸의 신진대사를 돕기에 가미를 한 것이라 하고 있습니다. 근육과 관절의 긴장을 빠르게 해소해 줍니다.

엡솜 솔트 또한 ‘기적의 치료제’라 불리며 시선을 모았고, 체내에 마그네슘을 공급하고 혈액순환과 피로회복에 탁월한 효과를 보이기에 가미됐다 말하고 있습니다.


향은 라벤더 향으로 긴장을 풀어주는 데 효과적이며, 지친 몸과 마음을 안정시키는 데에도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용량은 100ml로 일반적으로 사이즈를 생각한다면 튜브형 핸드크림 수준을 생각하면 될 듯합니다.


‘스치키 쿨 겔’은 시트러스 아로마 향입니다.

시원한 쿨 겔이 몸을 감싸 안듯 테라피의 세계로 데려다 준다 말하고 있는데요. 핫 겔보다 부담감은 없습니다. 뜨거운 것보다 차가운 것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더 선호를 하겠죠.

역시나 제주 화산재를 가미하여 근육과 관절의 긴장 해소에 도움을 주며, 엡솜 솔트를 가미해 피로회복에 도움을 줘 역시 큰 도움을 줍니다.


스치키 쿨 겔은 시트러스 추출물로 혈액순환을 돕고 지친 몸과 마음에 생기를 부여하는 역할을 하는데요.

귤, 레몬의 상큼하고 달콤한 향을 내줍니다.


스치기 겔은 어깨뭉침과 근육통증 등에 효과가 탁월하며, 제가 직접 사용해 본 결과도 역시 뚜렷할 정도로 효과 차이는 있었습니다. 미 사용 시와 사용 시의 차이.

운동 선수들에게도 스포츠겔 역할도 할 것으로 보이며, 여행자의 피로함을 날려줄 아로마겔로써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100ml의 용량이라 비행기 반입이 여의치 않을 수 있으나, 투명용기에 덜어 가져가면 되니 그 또한 걱정거리는 아닙니다.

직업적으로 오래 서 있는 사람들은 다리부종이 있어 고생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어줄 스치기 겔이 아닐 수 없습니다. 즉, 도움이 된다는 소리. 다리 붓기 제거에 효과를 주는 Gel이기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스치기 핫 겔과 쿨 겔은 적당량을 손에 덜어 사용하거나 적당량을 직접 통증 부위에 짜 내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피부 타입에 따라 조절은 필요합니다. 피부가 약한 타입은 적은 용량을 도포하고, 피부가 그보다 강한 타입이라면 덧바르는 식으로 차별적으로 사용하면 되겠습니다. 즉, 피부가 버티는 수준으로 사용하면 된다는 소리입니다.


전 발목 부분이 시큰거려 핫겔로 먼저 통증을 잡아주기도 했습니다. 통증이 어느 정도 사라진 후 쿨 겔을 발라 진정을 해주는 사용법도 해봤는데요. 효과는 좋더군요.

특히, 조심해야 할 건 핫 겔의 경우 열감이 있다는 것을 주지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바르고 바로 뜨거운 물로 샤워를 했다가는 지금까지 느끼지 못한 지옥의 화끈거림을 느낄 수 있으니, 조심해야 합니다.

방법이라면 샤워를 하기 전 물티슈로 닦아 낸다거나, 냉열감이 빠지는 시간(약 30분)을 기다렸다가 샤워를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쿨 겔의 경우는 거꾸로 찬물로 접촉할 때 무척이나 차갑다는 점도 알아야 합니다.

통증이 있을 만한 곳은 대부분 사용할 수 있으며, 혹여 중요 부분에 사용하려면 시도도 하지 마세요.

사용 부위는 팔, 다리, 어깨, 목 등의 통증에 사용하기를 추천하는 편입니다.


저의 경우 어깨뭉침이 심하고 자주 결려 핫 겔을 사용해 보고 있는데 효과는 놀랍게도 좋습니다.


목 뒷부분도 뭉쳐 많이 통증을 느끼는 편인데, 핫 겔과 쿨 겔을 적절히 사용해 본 결과 꽤 큰 도움이 되고 있어 요즘은 고민 하나를 던 듯한 느낌입니다.


스치기겔은 불투명한 회색빛으로 보이지만, 인체에 무해하며 옷에도 묻어나지 않기에 부담없이 사용하면 되겠습니다.


컴퓨터를 많이 하는 직업인과 자세가 좋지 않아 겪는 통증 등에도 도움을 주기에 스치기겔은 매력적입니다.


향만 좋은 것이 아닌 실제 근육이완 및 통증 제거 등에서도 효과를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기에 저에겐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요즘엔 스포츠 선수들이 비슷한 제품들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요. 다양한 분야의 사람에게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스치기 핫 겔과 쿨 겔. 일반 의약품보다는 고가이긴 하지만, 그만큼 만족도는 높은 편입니다. 의약품의 그 따가운 경험을 다시 하고 싶지 않은 분에겐 괜찮은 제품일 것 같습니다. 또 나 자신보다 부모님에게 선물하기 좋은 제품이기도 하여 재구매 의사가 있는 제품입니다.

제품 구매 사이트는,

민팅 온라인몰


저는 그럼 다른 글로 뵙겠습니다.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