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후속, ‘뜻밖의 Q’. 노력 부족한 예능은 재앙

신 예능 프로그램이 아무리 시간에 쫓겨 시작한다고 하더라도 기본 골격은 갖춰 출발하는 것이 시청자를 위한 최소한의 예의다. 또 전작 ‘무한도전’의 후속이라면 자부심 정도는 있어야 하는데, 자존심은 팽개치고 쉬운 길을 선택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무한도전> 후속 프로그램으로 확정된 프로그램은 <뜻밖의 Q>다. 초반 <뮤직 큐>로 알려진 프로그램 타이틀은 최종 <뜻밖의 Q>로 결정됐다.


<뜻밖의 Q>는 ‘뜻밖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신 개념 대국민 출제 퀴즈쇼로, 시청자가 낸 문제를 연예인 ‘Q플레이어’ 군단이 맞히는 쌍방향 소통 프로그램’이라 알려지고 있다.

개그맨 이수근과 알려진 대로 은지원, 유세윤이 출연한다. 여기에 더해 노사연, 설운도, 위너 송민호와 비투비 서은광, 마마무 솔라, 트와이스 다현, 구구단 세정의 출연 사실이 알려졌다.

문제는 H.O.T. 강타와 소녀시대 써니가 이름을 올렸다는 점이고, 스페셜 MC로 전현무가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져 뒷맛이 씁쓸할 수밖에 없다.

뒷맛이 씁쓸할 수밖에 없는 건 출연진의 다수가 S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는 점이다.

이수근과 강타, 써니가 SM 소속이고, 스페셜 MC로 전현무까지 나선다는 점만 봐도 이 예능이 SM을 위주로 한 프로그램이란 것쯤은 쉽게 알 수 있다.

MBC가 제작을 한다고 해도 SM 아티스트가 너무 많이 출연하면 타 기획사에선 그만큼 출연의 기회를 얻을 수 없는 건 당연. 안일한 캐스팅은 시청자에게도 타 기획사에게도 불편부당함만 안겨줘 보기 불편할 수밖에 없다.


캐스팅에서도 크게 고민하지 않고 대형 기획사에 쉽게 인력을 조달받는 수준이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이수근-은지원-송민호는 tvN <신서유기>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어 캐스팅은 쉬웠겠지만, 시청자로선 몰입도에서 방해를 받을 수 있어 염려스럽다. tvN <신서유기> 입장에서도 이는 결코 좋게 보이지 않을 일이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을 상대적으로 많이 캐스팅한 것도 나름 실력이 있다면 아주 크게 문제 삼기 어렵겠지만, 예능감 없는 강타와 마땅히 예능에 자리를 잡지 않고 있는 써니를 끼워팔기 식으로 넣었다고 생각되기에 불편할 수밖에 없다.

기획의도 또한 성의 없어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다. ‘뜻밖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대국민 출제 퀴즈쇼로 시청자가 낸 문제를 연예인 ‘Q플레이어’ 군단이 맞히는 쌍방향 소통 프로그램이라고 하지만, 정돈되지 않은 어수선한 분위기가 보일 것 같아 걱정이 앞선다.

과거 이수근이 tvN에 진출했을 당시 <세얼간이>와 비슷한 분위기를 주고, <세얼간이>에는 이수근을 비롯해 은지원과 전현무 또한 출연해 기시감이 있다.


캐스팅 만으로 본다면 뭔가 돌려 쓴 느낌도 나고, 급히 섭외를 한 느낌도 난다.

<뜻밖의 Q>가 정성 부족하게 시작하는 것 같아 보이는 건 프로그램 구성이 뻔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는 점과 전혀 새로울 것 없는 멤버 구성이라는 점 때문이다. 게다가 한 소속사 위주의 캐스팅이라는 점은 눈에 걸리는 부분이다.

<무한도전>의 후속이라 조금은 새로운 프로그램이 나올 것 같았지만, 기대는 일단 접는 편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28일 첫 방송을 알렸지만, 그 시간을 고스란히 새 프로그램에 내 줄 시청자는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JTBC, tvN>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ㅋㅋㅋ
    2018.04.19 23:23 신고

    이딴 글 올리지 말고 사회에 도움되는걸 올려라 초딩아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