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에겐 SNS는 위로. 언론과 네티즌은 비난 멈춰라

방송인 정가은에겐 SNS라는 것은 위로가 되어주는 공간이다. 누군가는 SNS를 자랑삼아 하겠지만, 정가은은 SNS에 자신의 마음을 내려놓고 있다. 그래서 그 모습을 가볍게 보고 비난하는 일은 삼가야 한다.

정가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딸 소이가 다칠 뻔했다며, 사진 1장과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1초도 한눈팔면 안 된다는 포스팅을 했다.


‘정말 한순간이었다’, ‘한눈을 판 사이 소이의 손이 엘리베이터에 들어가 아찔했다’, ‘앞이 깜깜해졌다’며 아찔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다행히 주변분들의 도움으로 소이의 손을 뺐고, 이번 일로 많은 걸 느꼈으며, 아이와 함께 있을 땐 1초도 한눈팔면 안 된다는 것을 느꼈다며 포스팅을 한 것이 논란이 됐다.

논란은 정가은이 굳이 아이가 당한 사고를 사진으로 찍어 올린 게 문제라는 네티즌의 비난성 댓글 때문이다. 이에 ‘그게 뭔 문제냐’는 네티즌과의 설전이 벌어져 논란인 상태다.

하지만 이 논란은 가볍게 넘길 수 있는 논란으로, 언론이 퍼 나르며 키운 부분이 있어 정가은으로서는 억울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자신은 그저 사고로 더욱 조심해야겠다는 기록을 남긴 것뿐인데, 그것조차 문제를 삼고 비난하는 것이니 억울해 할 수밖에 없는 것.


그럼에도 정가은은 사과를 했다. 사과를 할 일도 아닌데 사과를 한 것.

정가은은 “정말 순수한 마음에 이런 사고가 날 수도 있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었던 것”이라며 해명을 했고, 이어 “제가 미치지 않고서야 무슨 딸 다칠 뻔한 게 자랑이고 이슈라고 그러자고 올렸겠나. 그냥 순수하게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해 억울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는 당연히 억울할 일이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 자기반성 차 올린 글조차 비난하는 것이니 억울해 할 수밖에 없는 것은 당연.

정가은에겐 SNS는 일기장이며 아이를 키우는 입장에선 육아수첩이나 다름없는 도구다. 이는 그간 그녀가 올린 게시물로 충분히 알 수 있는 일.


유명 스타들의 SNS는 자신을 알리는 마케팅 수단이 되기도 하지만, 정가은은 아주 개인적인 소소한 일상들을 기록하고 있기에 아이가 다칠 뻔했다는 기록의 글은 비난거리가 될 수 없다.

그 차이도 모른 체 그녀를 공격하는 것은 그래서 더 무리수로 보인다.

정가은에겐 SNS는 위로다. 마음을 내려놓는 곳까지 타인이 터치할 필요는 없다. 언론도 그녀의 소소한 일상까지 파헤쳐 논란거리로 만들 자격은 없다.

<사진=KBS, 정가은SNS>

* 여러분의 공감(하트)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8.04.19 22:55 신고

    SNS 소통의 벽이 어디까지 허용 되야 하는지 생각하게 만드네요
    사실 지극히 사적인 이야기를 남긴 글쓴이와
    지극히 사적인 생각을 댓글로 남기는 팔로워들

    • 소통
      2018.05.11 12:28 신고

      극히 사적이지만 아주 은밀한 것도 아닌. 외국인 친구들은 다 그러하던데 우리나라 친구들은 먹을거리 자랑거리 일색이죠

  • 2018.05.31 13:30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