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형제, 울며 보게 된 재미

그의 눈물에 시청자도 울었다. 허나 그 눈물은 슬픔의 눈물이 아닌 웃겨 죽어버릴 것 같은 눈물이었다. 드디어 박휘순에게 가장 잘 맞는 캐릭터를 찾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박휘순은 <뜨거운 형제>로 바짝 날아오를 준비를 하고 있는 듯하다.

박휘순 뿐만이 아니다. 이 <뜨거운 형제> 코너는 이제 시작한지 3회 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그 폭발력은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질 정도다. 게시판에는 방송이 되는 날부터 그 다음 날 까지 반응이 식을 줄 모른다. 기본 반응이 15페이지가 넘어가는 엄청난 반응이다. 시청률로 따질 수 없는 그 대단한 웃음과 기획은 특별할 수밖에 없는 그 무언가를 던져주는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나 인기의 원동력이 될 '아바타 소개팅'은 일밤이 정말 간만에 반등을 할 수 있는 코너로서 반응 또한 지금까지 그 어느 코너보다 열렬한 반응을 얻고 있다. 이 코너로서 가장 눈이 부시게 발전하는 인물이 있다면 단연코 '박휘순'일 것이다. 그 다음이 '쌈디(싸이먼 디)'일 정도로 그들의 활약은 눈에 뛸 수밖에 없다.

우선 역할을 보자면 아바타가 되어 움직이는 인물 중에 '싸이먼 디', '노유민', '이기광', '박휘순'이 전방에서 직접 소개팅女와 대면을 하며 활약을 하고, 그 뒤에서 조종하는 링커로서는 '탁재훈', '박명수', '김구라', '한상진'이 그 주인공이다.

그런데 이들이 각자 연결이 된 아바타와 조종자의 사이에는 끝없는 재미를 줄 수 있는 요소가 존재하게 된다. 이는 한쪽이 아니라, 두 연결자들이 다 이익을 보는 시스템인 것이다. 소개팅을 해서 비록 연결이 되지는 않는다고해도 양쪽 다 만족을 할 수밖에 없는 시스템이기도 하다.

조종을 하는 입장에서는 소개팅을 직접 할 수 없는 인물들이 위치하게 된다. 바로 유부남들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들에게는 풍부한 경험이 있다. 아무리 못나보여도 그들은 가정을 이루고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선배로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니 박휘순이나 다른 총각男들에게는 이런 선배들의 조종은 뭔가 자신을 보충해 주는 요소로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일까? 결과물로 나온 사건은, 바로 박휘순이 커플에 성공을 하는 엄청난 반전이 생긴 것. 평소 박휘순은 여자를 만나 본 적이 없다고 수시로 말 할 정도로 이성을 만나본 경험이 없고, 항상 쑥맥이 된다고 하는 그가 아바타가 되어서는 척척 해 내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가 보여준 모습은 여성을 확실히 자신에게 넘어오게 할 방법이기도 했다. 어설픈 동정심이 아닌, 유머러스한 동정심을 자연스레 유발했다는 것인데.. 이런 과정들이 혼자만의 힘이 아닌 조종자로서 채웠다는 것이 서로에게 도움을 준 것이다.


일단 너무도 웃긴다.
이번 주 '패자의 역습' 코너 전에도 박휘순은 박명수와 링크가 되어 큰 웃음을 줬다. 특히나 마술을 하면서 입에서 천을 내 보내는 것을 했을 때에는 너무 웃겨서 데굴데굴 구르게 해 줬다. 의도를 하려고 해도 힘든 그의 잇몸 상처로 인한 출혈은 박휘순을 단 한 번에 엄청 웃긴 개그맨이라는 공식을 세워버리게 만든다. 그리고 그 모습이 너무 웃겼다는 것이다.

패자의 역습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번에는 조종자로서 탁재훈이 함께 했는데, 처음에는 엉뚱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탁재훈의 여자를 끌어 다니는 힘이 박휘순에게 빙의되는 현상을 보여줬다. 그리고 탁재훈이 시키는 미션들을 척척 해 내면서 어느새 소개팅女를 자신의 사람으로 만드는데 성공을 하고 있었다.

이번 '패자의 역습'에서 제일 눈물 나게 재미있던 장면은 바로 박휘순이 우는 장면이었다. 상황이 안 좋게 흘러가자 동정심을 유발하고 분위기를 잡아오는 과정에 조종자인 탁재훈이 '야~ 울어~' 라고 하자 박휘순은 바로 우는 모습을 짓게 된다. 그런데 그 모습이 박장대소를 하게 만들어 줬다. 소개팅女로 나온 이시우라는 여성분도 이 부분에서 완전히 넘어갈 정도로 웃게 만들어버렸다. 너무도 웃긴 이 장면에서 소개팅女는 그에게 마음을 굳힌 듯 했다.

이 장면을 보는 시청자들 또한 같이 눈물을 흘리며 볼 수밖에 없었다. 재밌어서 웃는 눈물을 말이다. 흑~! 이곳에서 끝났으면 말을 하지 않는다. 간단하게 끝나면 뭔가 싱겁다고 생각한 탁재훈은 아바타인 박휘순이 탄산음료를 마시려고 하자 '불어~ 불어~' 라고 해서 여성을 깜짝 놀라게 만드는데 성공한다. 바로 탁재훈이 여성에게 쓸 법한 못 된 장난이기도 하지만 이 부분에서 확실히 여성을 가깝게 만든다.

이외에도 많은 주문으로 탁재훈은 박휘순을 조종하며 큰 웃음을 주게 된다. 박휘순이 풀어내는 방식이 무엇보다 마음에 들 수밖에 없는 듯하다. 천생 개그맨이라고 그가 하는 행동은 다른 아바타들이 하는 행동과 대조가 되어 더욱 웃기게 만들어 준다. 일밤의 '뜨거운 형제들'은 확실히 뜨고 있다. 겉으로 보이는 시청률보다도 훨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뜨거운 형제들' 정말 웃겨서 눈물이 났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2010.05.31 07:45 신고

    ㅋㅋㅋ 정말 재밌나보네요~
    뷰에 포스팅이 주르륵~ 올라오는걸 보면, 꼭 봐야할 프로그램 같아요 ㅎㅎ
    좋은 글 잘 보구 갑니다~

  • 2010.05.31 07:52 신고

    저두 위에 빛날휘님과 같은 생각을 하게되었어요..
    재미있었나봅니다....
    저는 못본 프로거든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0.05.31 07:57 신고

    굉장히 재미있는가 봅니다.
    바람나그네님 글만으로 만족하고 갑니다.
    좋은 한 주 되세요.

  • 2010.05.31 08:04 신고

    재밌나 보네요
    전 시간을 놓쳐서 못봤어요 ^^;;

  • 2010.05.31 08:24 신고

    저도 어제 재밌게 봤어요. ^^

  • 2010.05.31 08:26 신고

    아 탁재훈~ GG

  • 2010.05.31 08:49 신고

    어제 우연치않게 보게 되었는데..
    진짜 배꼽 빠지는줄 알았어요..ㅋㅋ
    넘 재미있어요^^
    즐거운 한주 되시고요! 힘내서 파이팅!

  • 2010.05.31 09:00 신고

    첫번째 커플 여자분들이 너무 반응이 없어서 재미가 덜했던 것 같아요..ㅎ
    저번주 여자분들이 센스가 있었는데

  • 2010.05.31 11:51 신고

    어제 기광이때문에 빵 ㅋㅋㅋㅋㅋㅋ 진짜 박휘순 혼자 선택될 때 저도 만세부르고

    그런데 박휘순씨 실물 괜찮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2010.05.31 15:41 신고

    저도 보고 있습니다^^;; 저는 저번주가 더 재밌었어요^^;;

  • 2010.05.31 20:35 신고

    바람나그네님이 그렇게 재밌다고 하시니... 한번 보고 싶어집니다 ^^

  • 2010.06.01 01:53 신고

    아~이거 정말 재미있게 봤습니다.
    탁재훈은 말로 웃기고 아바타인 박휘순은 행동으로 웃기고 ^ㅡ^

  • 2010.06.01 10:21 신고

    오~~
    재밌을것 같은걸요`
    정보 감사합니다~

  • 근데
    2010.06.02 14:20 신고

    쌈디 여친 있다고 밝혀짐.....

  • ...
    2010.10.15 21:49 신고

    이시우란 여자분, 도도하면서도 시원시원하고 가식없는 매력이 있더군요.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