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형, 조종사의 중요성 보여주다

뜨형(뜨거운 형제들)이 핫한 인기에도 불구하고 시청률 면에서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겉으로만 보이는 기준일 뿐이라고 생각이 되는 것은, 실제로 오프라인과 온라인 등이 너무도 기대감이 많고 재미를 느낀다는 것이다.

많은 아이템이 있지만 초반 경쟁 프로그램 등과의 경쟁시스템에서 어쩔 수 없게라도, 시도한 아이템 중에서 가장 인기가 좋았던 '아바타 소개팅'을 계속 발전시키며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고 있는 것은 충분히 이해가 가는 시점이다. 게시판에서 보이는 반응 중에 왜 아바타 소개팅만을 하느냐의 일부 반응들은 제작진의 고충을 조금이라도 알면 대충 이해가 갈 법하다.

뜨거운 형제들은 경쟁 프로그램들이 하나같이 엄청난 프로그램이다. 아니 기존에 패떴2는 그래도 해 볼만 한 상대였다. 그러나 1박2일은 기존에 가지고 있던 팬층을 빼앗아 오기에는 아직은 무리가 있었고, 이제는 패떴2가 프로그램이 없어지면서 자연스레 후속 프로그램으로 나오는 유재석의 '런닝맨'이 고개를 들며 뜨형은 불안한 레이스를 하고 있다.

일단 가장 신경 써야 할 것은 높아 보이는 1박2일 보다는 런닝맨을 더 신경 쓸 것이 분명하지만, 어느새 뜨형의 인기도 한 자리.. 자리를 잡으며 가능성은 충분히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볼 수가 있다. 그러나 모르는 일이다 그렇게 공고한 1박2일도 알게 모르게 식상할 대로 식상한 반복적인 아이템과 특징 없는 회가 반복이 되며, 팬들이 줄에서 이탈하는 모습이 보이고 있다는 것은 뜨형에게는 반가운(?) 소식은 아닐까 한다.

초반 어쩔 수 없이 뜨형의 시청률 경쟁의 핫한 아이템으로 쓰이고 있는 '아바타 소개팅'은 매회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면서 젊은 세대들의 엄청난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고, 매회 출연하는 일반인과 연예인 지망생들이 회자되며 인기 프로그램으로서의 요소는 다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이번 회에서 보여준 '아바타 소개팅' 중 '아바타 조종사 선발대회'는 특히나 개인의 능력이 얼마나 많이 좌지우지 하는 것인가를 매우 극명하게 보여줬다. 그리고 어떻게 조종을 하느냐에 따라서 소개팅에 성공하느냐 마느냐도 결정이 되는 아주 중요한 요소를 매회 증명하고 있다.


아바타 조종사 최고는?
'탁재훈', '박명수', '박휘순' 이 세 명은 그야말로 엄청난 활약도를 보여주는 발군의 실력자들이다. 이들이 조종을 했을 때 아바타 소개팅 성공 확률은 그야말로 따 놓은 보증수표나 다름이 없다. 이 세 명이 조종을 했을 때에는 소개팅녀들이 안 넘어 올 수 없는 스킬을 보여준다.

이들의 공통점을 찾아본다면 무엇일까? 바로 그들은 끊임없는 애드리브의 천재들이라는 것이다. 뭐 천재까지 들먹이기 보다는 그들은 개그맨으로서 예능인으로서 우선 웃길 줄 안다는 것이다. 여성에게 있어서 가장 좋은 소개팅을 뽑는다면 자신을 가장 재밌게 해주는 사람에게 호감이 간다는 것쯤은 이곳저곳에서 알려진 사실이기도 하다.

그냥 대충 봐도 개그맨의 와이프들은 하나같이 예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면 역시나 분위기를 재밌게 해주는 사람이 인기가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 이 세 명을 보자면 탁재훈은 기본적으로 여성들에게 인기가 있을 타입이지만, 나머지 박명수와 박휘순은 호감까지는 아니다. 그러나 분위기를 어색하게 만들지 않을 개그라는 스킬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 엄청난 무기로 존재하는 것이다.

소개팅을 나갔는데, 멀뚱멀뚱하게 앉아만 있다고 오는 것 보다는 계속 웃고,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몰랐을 정도로 푹 빠져 있다가 오는 만남을 여성들은 잊지 못 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세 명의 조종사들이 계속해서 소개팅에 성공하는 것은 바로 이런 것들을 거의 완벽히 해내는 것에서 찾아 볼 수 있는 게 아닌가 한다.

아바타로서 최고는?
'쌈디', '이기광', '박휘순' 정도가 아바타로 매우 매력적으로 보인다. 쌈디는 어딘가 모를 능구렁이 같은 모습들이 은근히 여성들에게 많이 먹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약간 터프하면서도 배려하지 않을 것 같지만 배려하는 경상도 사나이의 모습은 여성들이 싫어할 만한 모습은 아니기에 그를 선호할 수 있을 것이다. 이기광은 워낙 미소년 같은 모습으로 아직 정형화 되지 않은 모습에서 이것저것을 배워 나가는 유연한 모습들과 기본적으로 외모에서 호감을 주는 것들이 여성들의 마음을 빼앗는 모습을 보여준다.

박휘순은 잘생기지 않았다. 그러나 여성들은 박휘순을 아주 못 생겼다고 생각도 하지 않을 것이다. 왜? 기준점을 들이대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그가 가지고 있는 매력은 외모가 아니라 웃길 수 있는 모습과 편안함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잘생긴 남자는 말 그대로 외모로 평가되는 면이 많지만, 그 반대로 외모가 되지 않는 사람은 아예 기준을 달리 하기에 마음껏 자신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기 때문이다. 박휘순은 개그를 이용해서 사람을 끌어 다닐 수 있는 많은 매력을 가졌기에 아바타로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번 아바타 조종사 선발대회는 결과에서 보이듯 상대 여성이 선택한 남성 조종사는 모두 웃음 코드를 가지고 있는 공통점을 가진 사람들이었다. 선택되지 못한 쪽의 조종사는 상대를 편안하게 해 줄 분위기가 어색하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줬다는 것쯤은 시청자들도 판단할 수 있었다. 아바타 조종사들의 활약 그리고 선배들의 활약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 방송이 아닐까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8)

  • 2010.07.12 07:18 신고

    쌈디 아바타가 제일 잘 어울리는듯 ㅎㅎ

    • 2010.07.13 00:55 신고

      반항아 같으면서도 능글능글 분위기 맞춰가는 모습이
      보기 좋더라구요 ^^

  • 2010.07.12 07:22

    비밀댓글입니다

  • 2010.07.12 07:23 신고

    저희 아들녀석 어제 이거 보고 계속 킬킬 거렸답니다. ^^
    저랑 같이 말이죠 ㅎㅎ

  • 2010.07.12 07:27 신고

    외모도 중요하지만 마음을 편하게 해주는 남자에 이끌리는 경우도
    많은 것 같아요.
    그래서 신청자들의 관심을 모우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요.

    • 2010.07.13 00:59 신고

      역시나 마음이 편해야 좋은 것 같아요.. ㅎ
      불편하면 아무것도 하지 못하니까요 ^^

  • 2010.07.12 07:34 신고

    이번에 탁재훈 선택한 여자분은...
    탁재훈씨 팬인듯한 느낌...ㅋ
    조종사를 공개 안하고 골랐음 결과는 달라졌을지도..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ㅋ

    • 2010.07.13 01:00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했어요..
      맨 마지막에 약간 이해가 안 되게 선택한 것을 봤을 때
      딱 그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

  • 2010.07.12 09:12 신고

    보지는 않았지만 본듯 합니다
    좋은 아침이예요~

  • 최정
    2010.07.12 09:25 신고

    요즘에 정말 느끼는것이지만. 뜨형 정말 재미있죠

    그리고 나그네님의 뜨형 포스팅이 가장 인상깊네요
    잘보고 갑니다

  • 2010.07.12 09:26 신고

    뜨형 정말 재미있더라구요.ㅋ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2010.07.13 01:01 신고

      앗 울 날뽀님 ㅎ 뜨형의 세계로 웰컴 투 더 월드 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0.07.12 10:13 신고

    요즘은 이 프로로 채널고정중이라지요.ㅎㅎ

  • 2010.07.12 10:14 신고

    ㅋㅋ 오늘도 뜨형 이야기네요.~~
    글만 봐도 웃음이 나옵니다. ^^

  • 히히
    2010.07.12 10:44 신고

    조종사는 박명수-아바타는 박휘순, 탁재훈이 가장 재밌는거같아요

    박명수는 누가뭐래도 최고조종사1인자 이고 탁재훈은 중고아바타이지만 아바타로 참 적절한듯 ㅋㅋ

  • 쌈디,노유민은 영 아니던데..
    2010.07.12 13:48 신고

    쌈디는 섹드립이후 웃긴적이 없고..
    노유민은 진짜 한번도 웃긴적이 없고...

  • 2010.07.12 14:15 신고

    뜨형은 정말 뜨악이예요ㅋㅋ
    아바타 소개팅,
    올해가 가기전에 친구들하고 꼭 해보기로 했답니다..ㅋㅋ

  • 쌈디는
    2010.07.12 15:55 신고

    이번주에 웃기지마! 드립으로 꽤 흥했습니다. 노유민은 이거 본인이 감이 없는건지 작가들이 못 웃기는 분위기 파괴자 케릭터를 만들어주고 있는건지...

  • 쌈디는
    2010.07.12 15:56 신고

    이번주에 웃기지마! 드립으로 꽤 흥했습니다. 노유민은 이거 본인이 감이 없는건지 작가들이 못 웃기는 분위기 파괴자 케릭터를 만들어주고 있는건지...

  • 1급조종사 박명수
    2010.07.12 18:07 신고

    조종 능력으로 보면 박명수>>>탁재훈=박휘순 정도 될 것 같고
    아바타 수행능력으로 보면 박휘순>탁재훈>박명수 정도 될 것 같아요.
    이 3명이 뜨형 웃음에 90%는 차지한다고 느껴지거든요.
    박명수,탁재훈,박휘순은 아마 직접 나가서 본인이 하고 싶은 대로 움직이면 빅재미 대박일 듯ㅋㅋ

    쌈디,이기광,한상진은 정말 열심히 하긴 하는데 톱3 멤버들과의 차이점이라면
    인공지능이 있고 없고의 차이겠지요. 개그센스는 타고나는 면이 크다고 봅니다.

    노유민은 나락에서 벗어나질 못하네요.
    초반에 "20세기 소년" 컨셉이 잘 어울리긴 했는데 막상 아바타에선 써먹을 방법이 없나봐요.
    만득이 시리즈를 쓰겠다고 들고 나오는 최악의 수를 사용하는 걸 보면...

    김구라는 뜨형에서 항상 건성으로 임하는 모습이에요.
    지난 '대망'부터 쭉 생각해보면 김구라는 몸으로 열심히 움직이는 건 안 어울리네요.
    안 어울리기도 하고 열심히 안 움직이기도 하고.
    라디오스타처럼 입으로 조잘조잘 하는 게 최고인 듯. 그렇지만 아바타 조종 능력은 형편없어요.
    거칠고 버릇없이 조종하는 거랑 큰웃음을 만들어내는 거랑 미묘하지만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고 있음.

  • 뜨게형
    2010.07.13 08:21 신고

    박명수가 실패율이 높은이유는 단한가지....웃음을 빙자하여
    말도안되는 명령을 내리는건 사실이 아니던가~~
    내가 싫어하는 김구라도 어케든 분위기 살리는데
    노유민은 그냥 자기혼자 헬레레 하다가 아바타 스스로가 방전상태,...ㅡㅡ;
    그리고...제발....
    박휘순 원샷 잡지 말아줬으면...렌즈땡겨서 화면에 얼굴 꽉차서 나오면...
    나도 모르게 주먹이 불끈....어우~~!!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