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김나영이 펑펑 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

김나영이 통곡만 하지 않았지, 정말 원 없이 울어본 방송이 되었던 것 같다. 왜 김나영은 그렇게도 서럽게도 울었을까? 그는 바로 이 프로그램에 그녀를 울릴만한 사람들이 줄을 서서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중에 특히나 마음새가 한 없이 착한 7, 80년대 엄청난 인기를 모았던 가수 이장희의 출연은 김나영이 무방비로 울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되었다.

왜 그렇게도 이장희의 출연에 김나영이 울 수밖에 없었냐? 는 것은 바로 이장희가 나와서 보여준 한없는 감동 나눠주기 때문이었다. 이장희는 지난 방송 출연을 무릎팍도사를 통해서 잠깐 얼굴을 비췄고, 이장희는 다시는 방송을 하지 않으려는 마음까지 가지며 미국으로 건너갔었다. 그러나 자신의 태생적인 무대를 그리워하는 마음은 그와 함께한 동무들이 출연을 결심한 방송 때문이라도 접어버릴 수 없었다.

사실 이장희가 토크쇼에서 자신의 지난 이야기를 털어 놓는 백 마디보다 한 마디의 노래 가사를 불러 보고픈 마음은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상상이 갈 만한 사실이었다. 그런데 그것을 하지 못하고 돌아간 미국. 미국 가기 전 그렇다고 그에게 출연 섭외가 이어지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고 한다. 이 방송에서도 나왔지만 '이장희'에게 <놀러와>는 미국 가기 전 섭외를 요청했던 사실을 말 해줬다. 하지만 거절 했고, 미국으로 건너가서 두 번째 섭외 요청을 받고는 두 번 생각지 않고 바로 출연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 이유는 예전 세시봉 동료들과 이제 다시 죽기 전 함께 할 무대가 없을 것 같다는 불안함 때문이었다고 말을 해 준다. 이 말이 얼마나 가슴 아픈 말이던가! 왜 이 말이 그렇게도 슬프게 들렸던지 TV를 시청하던 본 필자뿐만 아니라 여러 시청자들, 그리고 SNS 서비스들 여기저기에서 그 말에 가슴 아파하는 분위기를 연출이 되었다.

그 마음은 굳이 TV밖에서 찾아보지 않아도 알게 된다. 바로 고정 출연을 하고 있는 김나영이 그만 울음을 터트려버렸기 때문이다. 그 전 부터 김나영은 유난히 슬픔 속에 잠겨서 울음을 그치지 못했지만, 김나영을 직접 울린 것은 바로 이장희의 말 들과 행동들, 그리고 무대의 모습이었다.

죽기 전에 잊지 못 할 고향같은 무대를, 세월에 순응하며 무대 여건상, 그리고 생활상 떠나야 했던 그곳을 찾은 반가움과 설렘.. 그 아련한 기억들은 모두 한 송이 추억의 꽃으로 기억이 되었을 것이다.


이장희는 클럽 세시봉 시절을 잊지 못하고 있었던 것 같다. 자신의 생애에서 가장 달콤하고 아름다웠던 기억의 무대를 잊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었기에, 추억이 있는 한 다시 찾을 수밖에 없었던 곳이 바로 그 무대의 아련한 기억을 살려주는 동무들과의 무대였다.

그 무대에 함께 했으니 차오르는 감정을 다 알리지 못하지만, 그래도 천천히 하나씩 그는 감정 하나 하나에 소중하게 지금 이 순간의 모든 것을 담아서 노래를 했다. 이장희가 전해 준 자신의 노래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부를 때에는 그 감정 하나하나가 소중하게 느껴졌다. 뭐라고 정확히 표현할 수 없지만, 그래도 표현이 된다면 세월의 아픔과 추억을 가진 감정의 아쉬움이 묻어나는 소리가 노래에 묻어 있었다는 것으로 표현을 하고 싶다.

이장희의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의 애잔한 가사와 충실한 감정 처리에는 단지 기교가 아닌 그 아프고 소중한 추억이 묻어 있었다. 끝날 무렵 그 잔잔하고 아쉬움 가득 묻어 있는 가사가 그만 김나영을 울리고 말았다.

김나영이 울게 된 과정은 바로 분위기와 당시의 사실들을 알게 되며였을 것이다. 모두 잊지 못하지만, 만날 수 없는 생활들. 그러나 누구보다도 사랑하는 사람들의 그 마음을 알았을 때 그만 울컥거림은 비단 김나영 뿐만이 아니었고, 그 대상은 시청자로 모든 대중의 마음으로 울컥거림이 몰아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장희는 이 무대에 서는 심경을 이야기 해 준다. "이 친구들과 함께 하니 이렇게 떨린다. 이곳이 바로 내가 있던 곳이었구나! 생각된다", "가슴이 두근거리고 뛴다", "대기 하면서도 이런 무대에 내가 있어야 했구나 생각했다", "아~ 내가 뮤지션이었구나" 등으로 옛 추억과 무대에 대한 소중함을 알리며 가슴 먹먹거림을 안겨준다.

결정적으로 다시 한 번 김나영을 울컥거리게 만든 말은 바로 자신이 사랑하는 동료인 형, 친구, 동생들인 세시봉 친구들에게 편지를 쓴 것을 읽어주며였다. 그 편지에는 정말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 담긴 말들이 담겨 있었고, 그런 분위기에 애써 울음을 참으려 딴 짓까지 하는 조영남을 발견하기도 했다. 그냥 듣고 있다가는 울어버릴 것 같은 마음을 달래야 할 텐데, 어쩌겠는가!

편지 끝에 쓰던 말. 'I Love You' 라는 말과 다하지 못 한 그 뒷말을 유재석이 이야기를 할 때 김나영의 감정은 최고조로 올랐던 것으로 보인다. 그 뒤에 쓰인 말은 'I Love You... I Love You... AND... I Love You All'이었다. 단지 한 명의 사랑하는 사람이 아닌, 40년이 다 되어가는 헤어짐의 시절 속에서 그리워 하던 마음들이 이 말에 녹아 있다고 생각하고 말 하지 못하던 뒷이야기 '아이 러브 유~ 올~' 이란 말은 김나영 뿐만 아니라 모든 시청자들이 울컥 했을 순간이었다.

'죽기 전에 마지막 무대라고 생각하니 당연히 와야 했다'는 이장희의 말 자체와, 그만큼 나이가 먹어서 이제 죽음을 생각하는 그들의 황혼녘의 무대를 향한 열정과 정리를 해야 한다는 생각들은 아무리 다른 시대의 문화와 감정을 느끼고 살아가는 사람이라도 울컥이게 만드는 소리였다. 김나영이 충분히 울 수밖에 없는 이유였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8)

  • 2011.02.02 07:11

    저 어제 말씀하신 놀러와에서 세시봉 멤버들 봤어요.
    너무 좋았습니다. 노래도 막 같이 따라 불렀지요.ㅎㅎ
    새벽이었는데도.ㅎㅎ
    즐거운 설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 2011.02.02 07:18

    이웃분의 글에서 보았는데 감동적이었나 봅니다.
    즐거운 설명절되세요^^

  • 2011.02.02 07:50

    저도 잠시보았어요~ 아련한 추억이..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 2011.02.02 08:11

    어제도 너무 좋았죠^^ 즐건 명절 되세요^^

  • 2011.02.02 09:18

    참 멋지게 나이 들어가는 모습...부럽습니다. ^^
    바람 나그네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2011.02.02 09:39

    너무 멋진 콘서트였죠..
    잠을 잊고 본 잊지 못할 무대였어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설 되세요~

  • 세시봉 콘서트
    2011.02.02 10:36

    요즘같이 황망한 시대에 살고있는 우리네 인생살이는 언제 어떻게될지 그 누구도 장담하지 못합니다,

    특히 장희 형 처럼 오래전에 무대를 떠난 뮤지션들의 마음이야 더욱 더 그렇겠죠,

    살아 생전에 소중했던 벗들과 함께 할수있는 무대가 과연 몇번이나 올까요,,,,,,,,,,,,,,,,,,

    참 가슴절절한 말이었어요,,,,,,,,,,,

  • 이브유미
    2011.02.02 10:41

    어제 저도 보고 이나영씨처럼 펑펑 울었습니다..
    같은 세대는 아니지만 같은 시대에 이분들과 살았다는게 영광스럽드라구요..
    공감대는 없지만 알 수 없는 그 무언가로 애잔해지는 밤이였습니다.....

  • 2011.02.02 11:34

    김나영도 노홍철 처럼 실제 성격과 방송에서의 모습에서 차이가 많이 있죠
    내성적인 성격인데 일 때문에 여자 노홍철이란 소리도 듣고 있으니...
    전에 인터뷰 하는거 봤는데 사람들이 푼수로 보는 사선이 심적으로 부담이 많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바람님도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 ㅋㅋ
    2011.02.02 11:45

    쇼하는거임 ㅋ

  • 박성준
    2011.02.02 11:45

    잘 읽고 갑니다.
    방송 못봤지만 글만 보고 울컥해지는걸 보니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글 정말 잘쓰셨습니다.
    김나영 보고 소리지르고 싫다하시는 분들 많은데 전 이 친구 솔직해서 정가고 좋더라구요.

  • 사주카페
    2011.02.02 13:04

    2011년 신년대비 무료로 사주풀이 해드립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무료사주카페입니다..
    부담없이 놀러오셔도 환영입니다

    -부담없은 무료사주카페-

    성격풀이/적성운(취업운)/사업운/재물운/애정운(궁합,이혼,결혼운)/시험운/건강운/자식운 등등.. 여러가지 무료사주풀이
    인터넷 검색창에 "연다원" 또는 "연다원 사주카페"를 검색하시면 바로 오실 수 있습니다.
    연다원 사주카페(다음카페)입니다.

  • lea
    2011.02.02 13:49

    각각 성격도 다르고 나이도 다르고 목소리도 다르지만 하나가 될 수 있단걸 보여주더군요..
    40년 이상의 우정을 간직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성실히 살아가는 세시봉 맴버들의 모습, 그 자체가
    감동이였어요..송창식씨의 노래를 좋아하고 이장희씨의 멋진 카리스마를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아무쪼록 오랫동안 그들이 함께하는 모습을 보고싶군요..

  • 2011.02.02 14:38

    간혹 억지스런 감동을 주려는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놀러와의 이런 특집들은 그냥 주르륵 눈물이 흐르게 하더군요. T-T
    설 연휴 즐겁게 보내시구요. ^^

  • 2011.02.02 16:44

    저도 그 말이 참 슬프게 들렸어요.
    죽기 전에 같이 서는 마지막 무대....라는 말요ㅠㅠ
    세시봉은 영원했으면 좋겠어요~~~

  • 2011.02.02 20:58

    저두 프로그램 봤었는데 가슴이 찡하더라구요.
    그 옛날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오는 우정이 부럽기도
    하구요. 즐겁고 편안한 명절 되세요.^^

  • 지나가다가..
    2011.02.02 23:42

    저도 나영씨 우는 모습에 같이 눈물을 흘렸네요. ^^
    왜 울었냐고 물으신다면... 그냥 가슴이 저릿하더라구요ㅠㅠ

  • 2011.02.07 18:27

    비밀댓글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