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파들, JYJ 출연 이제 어떻게 할 건가

728x90
JYJ가 다시 한 번 억울한 현실에 대해서 보상을 받는 법원의 결정이 내려졌다. SM엔터테인먼트의 가처분 이의신청과 전속계약효력정지에 대한 신청 모두가 기각이 되었다는 반가운 소식은 그들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통쾌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누구보다도 그들 자신에게 있어서 뭔가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수 있는 판결이 아닌가 한다.

그간 이들에게는 고뇌와 역경의 시간이 되었던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었고, 큰 공룡같은 소속사와의 대립각은 쉽게 좁혀지지 않아 많은 안타까움을 주기에 이른다. 아무리 자신들의 조그만 당위성을 알리려고 해도 그들의 말을 들어주는 곳은 많지가 않았다. 그것은 거대 힘의 알력에 놀아나는 공중파들의 알 듯 모를 듯 한 출연 거부에서도 그들의 안타까운 현실에 개탄을 금치 못했었다.

고작 출연을 한 것은 박유천의 <성균관 스캔들>로의 잠깐 외유 정도였을 뿐이었다. 하지만 작품도 좋고, 누구도 생각지 못 한 그의 연기에 많은 시청자와 대중들은 그를 더욱 보고 싶어 했다. 그러나 그 뿐이었다. 그들 세 명 중에 어느 누구도 다시 공중파에서 제대로 볼 수 없는 시간들이 이어졌다. 딱 한 군데 시상식에서 보였지만 그것조차도 음악 무대가 아닌 박유천의 연기 시상 무대에서였다.

김준수, 김재중, 박유천 이 세 명의 전도유망한 청년들. 그리고 창창한 미래의 싹이 푸른 가수들이 활동을 못하는 것은 큰 손해임에 틀림없는데도 더 이상 그들을 공중파에서 보지 못했다. 그런 이유에는 남들은 모르는 힘의 작용과 반작용 법칙에서 그 이유를 찾아 볼 수 있다.

어떤 힘에 대해서 자신들의 올곧은 생각을 주장하려 하지만, 하면 할수록 자신들이 더 튀어나가는 현상을 누구보다도 경험하는 것이 바로 JYJ의 현실이기도 했다. 거대 힘의 구체(球體)에서 빠져나온 이후 그들과 싸울 수 있는 것은 극도로 힘들었을 것이다. 이들은 큰 욕심보다는 스스로의 자아만 만족 시킬 수 있는 집단으로 분파되어 권리를 찾으려 노력을 했다.

그 힘의 구체는 비대하고 강력해서 자신들의 힘을 과시하기에 이른다. 그런 힘은 곳 자신들과 힘이 비슷한 곳과의 무언(?)의 결탁으로 이어지며 자그만 권리를 외치는 먼지만큼 작은 분파를 납작하게 밟아버린다. 바로 이번 문제는 JYJ가 거대 구체인 S소속사에 자신들을 놓아줄 것을 원한 것이었고, 지금까지 받아온 서러운 세월의 보상들에 대해서 스스로 찾겠다는 의지이기도 했다.

그런 그들의 요구에는 분명 신빙성이 있어서 법원은 그들의 손을 들어주기에 이른다. 그렇지만 거대 구체 소속사는 이런 일들이 일어나기 시작하면 분명 또 다른 일들이 벌어질 것을 염려해 이들을 절대 자유롭게 놓아주지 못하는 미련한 선택을 하게 되고, 끊임없이 법의 지엄한 판단에 맞서서 끝내 파멸의 단계까지 가는 듯하다. 이 과정에서 공중파들은 눈치를 보면서 이들을 제도권 안으로 흡수하려는 노력을 보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상황은 달라졌다. 그간 눈치를 보며 최종 판결을 기다려 보던 공중파들의 어느 정도의 눈치는 끝나야 할 판이기 때문이다. 이번 S소속사의 가처분 이의신청 자체가 기각이 된 것은 JYJ 사건은 철저히 정당했다는 것을 나타내기 때문이기도 하다.

좋게 생각해서 방송사의 입장이 중간자의 입장이기에 그간 그들의 출연을 거부했다고 해도 이제는 더 이상 그들을 거부할 수 있는 거부권은 없기 때문이다. 왜 그들은 한국인이면서도 한국에서 활동을 못하게 되었는지 그것이 매우 웃기는 시대유감이지만 이제 그런 시대를 접어야 하는 것은 새로운 판단의 시간이 왔다는데 공중파들은 서둘러 결정해야 할 듯하다. 그들이 독립한 것은 엄연히 법으로 보호를 받는 정당한 일이 되었기 때문이라도 그들을 선택해야 할 것이다.

이 이상 공중파들이 그들을 거부하는 것에는 어떠한 타당한 이유를 찾을 수 없을 것이다. 전속계약의 위법성이 받아들여졌고, 그들의 힘없는 의사결정권조차도 찾을 수 있는 법의 처분이 있었다. 열악한 지위에서 독자적인 의사를 낼 수 없었던 그들의 종속형 전속계약이 재차 법원으로부터 인정받은 것은 바로 그들이 무대에 설 수 있는 마땅한 이유를 제공해 주는 것이기 때문이라도 이제 그들은 자유로운 무대를 가져야 한다.

JYJ가 동방신기 당시 성장하면서 제공받은 투자가 있다고 하더라도 지나친 종속형 전속계약은 정당화 될 수 없는 일이라고 판결이 난 것은 또 다른 힘없는 아이돌스타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듯하다. 그들은 적어도 자신이 활동할 당시 이익 부분에서 회사에게 제공한 수익률이 엄청났다.

마땅한 공을 올렸음에도 투자가치에 대한 회수가 많아지며 그들에게 준 피해는 실로 엄청났고, 그때로 충분하다. 더 이상 그것에 못 참고 나온 이들에게 피해를 줄 권리는 그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있는 정당성은 없다. 공중파들의 선택만이 남은 듯하다. 지금까지 싸움을 지켜보는 입장이었다고 이해를 해도 더 이상 그들을 공중파 무대에서 볼 수 없게 막는 것은 없어야 할 것이다. 용기있는 공중파들의 섭외가 있길 바랄 뿐이다. 정의로움이 승리하는 모습과 정의에 대한 선택을 하는 곳들을 보고 싶은 것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동무로서의 바람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