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시민들이 생각하는 정준하 박명수

무한도전이 <사생결단> 특집을 마련해서 시청자를 즐겁게 해주었다. 이 방송에서는 여지없이 훈훈함과 무한 이기주의를 동시에 맛보는 재미를 주면서 변함없는 무한도전표 예능을 만들어 나가는 실력을 보여준다. 특히 이 방송에서는 정준하와 박명수를 시청자가 바라보는 위치에서 시선을 볼 수 있어 또 하나의 재미를 느꼈다. 그렇다면 시청자들은 그들을 현재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한 번 살펴보도록 한다.

예전 글로 정준하와 박명수를 비교해 본 적이 있는 필자의 생각과는 조금은 다른 일반 시민들이 생각하는 그들의 현재 모습은 어떠한가를 볼 수 있는 여러 인터뷰 내용들이 이 방송(사생결단 특집)에는 나와 있다. 그러나 변함이 없는 모습들과 함께 동시에 그들이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고 하는 것을 느끼게 되는 시간이 된 것도 의미 있어 보인다.

사실 방송에서 보여지는 이미지가 그들의 정확한 모습은 아니다. 방송 이외의 모습에서는 그들만큼 따스하고, 잔정이 많은 이들도 없을 것이다. 방송의 모습은 단지 방송 모습이지만, 그래도 그들이 현재 보여주고 있는 역할수행도를 보며 현재 위치를 알아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

방송으로 돌아오면 예전과는 달리 모르는 사이 그들의 위상은 점차 바뀌어 역전이 되어 가고 있는 상황인 것은 자명한 사실로 받아들여진다. 그것은 이미 한 번 본 필자가 제시한 부분이기도 하지만, 어느 정도 흐름상 웃음을 주는 이가 정준하 쪽으로 가고 있는 것은 어쩔 수 없다. 가장 예민한 변화의 시기는 바로 <레슬링 특집편>이었다. 이때 성실한 정준하와 성실치 못 해 보이는 박명수의 모습은 극과 극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은 그들을 평가하기 시작했다.

어려움은 있던 특집이었다. 당연히 할 수 있는 사람과 하지 못하는 사람과의 차이점은 존재했을 것이다. 정준하는 할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었고, 박명수는 점차 시간이 가면서 자신이 할 수 없는 것에 대한 극도의 피곤함을 느꼈다. 동시에 자신감을 잃은 계기가 되었던 특집이기도 했다.

그렇다고 박명수가 딱 이때에 자신감을 잃은 것은 아니라고 봐야 한다. <무한도전>은 행동하는 예능이다. 잠시도 머물지 않고, 동분서주하는 스타일의 예능이다. 전혀 고립되지 않는 자유로운 예능이기에 도전하는 부분이 얽매어 있지 않다. 그러다보니 몸으로 하는 것이 많아지기 마련이고, 몸이라면 둘째가라면 서운할 정준하는 조금씩 자신감을 찾아가게 된다.

그에 비해 박명수는 몸이 아닌 상황극으로 웃기는 스타일에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런 상황극도 어느 정도 말판이 깔려 있어야 잘하는 그는 시시때때 변하는 무한도전 스타일에 점차 자신감을 잃어간다. 그 전에도 그런 마음이야 있었겠지만 부쩍 레슬링 특집을 통해서 그것을 많이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 모습은 레슬링 특집에 많이 보였던 것도 사실이다.


그런 그들의 현재의 위치감을 볼 수 있는 시민들과의 자연스러운 인터뷰가 있어서 그들을 다시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미션을 수행하면서 마련이 된 이 인터뷰는 각 멤버들이 시민들에게 '정준하'와 '박명수' 둘 중에 '구해야 할 사람이 있다면, 누구를 구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질문이었다.

질문에 대한 답은 짧고 명확했다. 시민들이 생각하는 것은 그동안 쌓여왔던 그들의 이미지와 더불어 새롭게 변하는 그들의 모습을 담고 있기도 하다.

박명수를 향한 시민평.
1. 유재석을 믿고 따르니 구해야 한다.
2. 불쌍해서 구해야 한다.
3. 처자식이 있어 구해야 한다.
4. 방송 분량을 더 많이 뽑을 것 같아 구해야 한다.
5. (반대) 악마 박명수니 알아서 살아남을 것이니 안 구해도 된다.

정준하를 향한 시민평.
1. 결혼을 못 한 준하여서 구해야 한다. - 시민 대부분
2. 안 구할 것 같아서 구해야 한다.
3. 오래 데리고 살기 좋을 것 같아서 구해야 한다.
4. 무식하고 띨띨해 보여서 구해야 한다.
5. 만날 노홍철에게 당하는 모습 때문이라도 구해야 한다.
6. (반대) 왠지 안구하고 싶다 and 성격 이상해 보인다.

이 평들을 가만히 보면 공통점은 둘 다 '연민'이라는 코드가 있다. 박명수는 처자식이 있고, 유재석이 구해주지 않으면 힘들 것 같다는 생각들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듯하다. 항상 2인자로 그 옆에서 보필하는 듯하니 그 모습이 익숙하기 때문에 박명수를 구해야 한다는 평이다. 동시에 박명수는 이기적이라는데 에도 일부 시민들의 마음이 작용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그리고 유재석이 없으면 안 된다는 베이스가 깔여있기도 하다.

정준하 또한 연민 코드는 있다. 바로 그의 니모(애칭)와의 결혼이 아직 전격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에 대한 것과, 바보처럼 둔해 보이는 모습 때문에 연민 코드가 작용한다. 항상 그를 생각하면 당하는 캐릭터이기에 구해 주고 싶은 마음이 발동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곳에 표현이 안 된 것은 '적극성'이라는 부분에 있다. 어느 순간 자신감을 상실하고 회복하는 사람들의 차이점을 찾아보면 알 것인데.. 정준하는 일단 당하면서도 항상 남이 뺄 때 나서서 하는 편이다. 하고 싶지 않아도 누구에게라도 당해서 하기도 한다. 바보처럼이라도 움직이는 정준하가 있다면, 왠지 하고 싶지 않아 보이는 박명수의 모습은 꽤나 큰 대조를 이룬다.

일반 시민들이 보는 그들의 모습은 현재의 무한도전의 각자 포지션과 맞닿아 있다. 대다수가 바라보는 그들의 입장은 간단히 역으로 정리 해 '박명수'는 '불쌍할 뿐 움직이지 않는다' 라는 것과, '정준하'는 '바보처럼 착하지만 움직인다'였다. 정리 부분을 약간 비틀어서 '움직임'으로 표현을 필자가 했지만, 돌려서 생각하면 시민들의 생각과 묘하게 일치하는 부분을 찾아볼 수 있을 것 같다. <움직임이란 부분에 적극성까지 포함을 해야 할 것>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11.03.06 07:57

    음...둘 다 연민의 코드지만,
    저 같으면 움직이는 바보쪽을 택하겠습니다~
    박명수씨의 분발을 기대합니다~!

    • 2011.03.07 03:25 신고

      저도 그의 분발을 원하고 있어요 ㅎ
      무모하지만 뭔가 하려는 듯 한 모습은 좋으니까요 ^^

  • 2011.03.06 09:13

    엄마를? 아빠를?ㅎㅎ
    참 어려운 순간일 듯...
    시민들의 참여...재밌었을 것 같네요.

    잘 보고가요

  • 2011.03.06 11:40

    저도 안다님 말씀처럼 움직이는 바보를 택하고 싶네요.

    • 2011.03.07 03:25 신고

      움직이는 바보가 어느 부분에서는 무리가 있어도 그런 적극성이
      귀여움을 받는 지름길이죠 ^^

  • 옹시
    2011.03.06 13:10

    요즘 박명수는 정말 실망 스럽습니다.

    2005~2006년 그때 그 간절한 마음은 어디로 가버렸는지

    이제 거품만 잔득낀 무능력한 예능인으로만 보이네요.

    예전에는 박명수가 짜증을내고 성질을 내도 기본적으로 열심히 한다는게 바탕에 깔려있었는데

    결혼하고 부턴가요. 일은 죽도록 늘리는데 어느 프로그램하나 제대로 하는게 없어보이네요.

    요즘 들어 점점 심해보이구요. 자신감을 잃는다구요? 무엇때문에 자신감을 잃는걸까요?

    제가 보기엔 자신의 능력과 노력은 상관없이 무조건 높은곳만 바라보니 열등감이 생기고

    열등감으로 인해 자신감을 잃는것 아닌가 싶네요. 정말 한심한 일이죠.

    • 2011.03.07 03:26 신고

      옳으신 말씀입니다. 말씀하신 간절함이 이젠 사라져 버려서 그런 것이
      아닌가 합니다. 처음에는 뭔가 해야 한다는 적극적인 면이 있었는데
      요즘은 그런 모습을 찾아볼 수 없으니 안타깝기 그지없네요 ;;

  • boomupdown
    2011.03.06 13:33

    좋은 글 잘 봤습니다..
    편을 나눈다는 것이 참 어렵죠..ㅎㅎ
    편안한 주말 보내세요

    • 2011.03.07 03:28 신고

      그쵸 편을 나눈다는 것은 굉장히 힘든 일이죠 ㅎ
      행복한 주말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