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화 하차, 내려놓지 못하는 찌질함?

개그우먼 김미화가 최근까지 MBC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이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그리고 최근 들어 자진하차 하기까지 참 여러 이야기가 오고가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하차를 하는 김미화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하고, 그의 남편이자 성균관대 윤승호 교수는 나서서 김미화의 억울함을 어필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런 일련의 과정들이 지나면서 네티즌의 반응은 의외로 흘러가고 있는 것을 보면, 보통 생각과는 다른 것을 보여준다. 그간 연예인 출신 진행자나 스타 진행자들이 정권의 외압을 통해서 사실상 자리를 보존치 못하는 굴욕을 맛 봤는데, 이번에도 그런 것은 아니냐? 라는 물음으로 그들을 대변해주는 것은 통상 보였던 모습이지만, 김미화의 자진하차를 놓고 그 이후 벌어지는 일들에 대해서는 냉정하기 그지없다.

그도 그럴 것이 그녀가 보여준 지금까지의 행동은 무조건적인 믿음을 가진 채 감싸주지만 못하는 모습들이 보였기에 냉정한 반응이 줄을 잇는 것인지도 모른다. 지난해에도 정치적인 외압을 통해서 KBS에 자신이 블랙리스트로 올라가 자리를 빼앗긴다는 내용을 폭로하면서 평소 자신과 둘도 없이 친했던 피디를 입에 올리며 항간에 미움을 산 것은 지금 그녀가 자리를 박차고 나간 이후의 반응과 일치하는 것은 아닐까 한다.

'김미화'는 MBC 라디오 프로그램인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조차도 정치적인 외압을 통한 압력이 있고, 제작파트의 고위관계자가 자신에게 다른 프로그램으로 가보는 것은 어떠냐? 라는 말을 들었다며 언론에 새어 들어가게 폭로를 하는 모습으로 또 한 번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키며 투쟁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리 오래지도 않은 시기에 말을 했던 자리에서 자진하차라는 모습으로 내려왔지만, 내려 온 이후에도 자신이 내려온 것에 대해서 억울함이 있었던지 사석에서 그 섭섭함을 여럿 토로한 모습으로 보인다. 그런 생각을 하게 하는 것은 바로 그의 남편이자 교수인 윤승호 교수의 보호 차원의 글들로 인해서 그녀는 다시 한 번 욕을 먹게 된다.

윤교수는 자신의 블로그에 "김미화의 눈물"이라는 글을 게재하면서 자신이 작사한 노래를 게재했고, 이 글에서 김미화가 정치적인 이유로 내려와야 하는 안타까움을 격정적으로 표현해 사람들로 하여금 그리 편치 않은 마음을 가지게 했다.

"언론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서 휘둘리는 모습을 최근 수년간 봐 오면서 이젠 하루를 더 넘기기 어려운 상황이라 판단한 것 같다. 그저 보통의 서민 입장에서 뉴스를 진행해 왔던 코미디언이 정치에 뜻이 없음을 누차 밝혀야만 했던 '이상한 처지'의 연기자 김미화. 작년 KBS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하여 수사기관, 심지어 변호인단조차도 각각 권력과 금력에 의하여 우리의 상식적, 보편 타당적 가치판단을 져 버리는 상황을 겪었습니다" 라는 말을 하게 된다.


또 그가 한 말 중에는.. '한 일간지에 하차 요구 이유를 밝혔지만, 참 한심한 인간들. 그대들은 그야말로 명예훼손 소송할 수 있는 충분한 사유가 있지만 그저 참을 뿐'이라고 하며, 김미화를 자리에서 물러나게 한 것에 대한 감정을 안 좋게 표현한다. 소송은 할 수 있지만 돈이 아까워 안 하는 것이라고 보태기도 한다.

명분없는 하차가 미안했는지 낮 시간대에 하는, 음악 틀고 깔깔대는 무슨 쇼를 맡아 달라 요청을 했지만, 정중히 거절을 했다며 편치않은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또한 정치인들이 코미디언의 밥그릇을 빼앗으려 위협하는 것들이 보인다며, 그 사이에서 방송사 간부들이 끼어 '등신 굿'을 하고 있다는 말은 감정의 격앙이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주는 모습이기도 했다.

이와 같은 그간의 일련의 모습들은 사실상 자리를 놓지 못하는 김미화로 비춰질 수 있음을 간과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차라리 내려놓고 편히 있으면 알아서 대중들이 심판을 적극적으로 할 텐데도, 자신이 투사인 것처럼 모든 것을 앞에서 진두지휘를 하려는 모습은 그래서 조금은 더 거부감이 들었는지도 모른다.

실제 그간 자신이 폭로를 하기도 했지만, 노조는 알아서 그녀의 하차를 두고 많은 의견을 내며 보호하려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그런데서 이미지는 더 좋게 된다. 차라리 그녀가 하는 것 보다는 다른 사람이 할 때 효과는 배가된다. 그렇게 좋은 모습도 있는데, 그녀와 그를 보호하려는 직접적인 관계자인 남편까지 나서서 억울하네 하며 세상을 향해 계속 뭔가를 어필하려 하는 모습은 사람들로 하여금 그래서 식상하고 내려오기 싫어서 강타를 부리는 모습으로 비춰지고 마는 것이다.

최근 모프로그램에서 박경림이 한 말이 있다. 스타가 인기를 얻어 최고의 정점을 찍은 산에서 내려오려 하지 않을 때, 막상 내려오길 거부하다보면 스스로 크게 다친다는 표현을 한 것에 비춰보면.. 김미화가 비슷한 처지는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

코미디언 이었지만, 어느새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로서 영광을 얻었고.. 그 영광된 자리에서 내려오기 싫은 마음에 자리에서 조금은 물러나주기를 원했던 정치적 유무의 상관관계를 떠난 말들 속에서 떠나기 싫어 보여줬던 모습들은 그래서 찌질함으로 비춰지는 것은 아닐까. 권력의 외압이니, 블랙리스트니 하는 것에 대한 잦은 폭로와 음모론을 제시하던 모습들이 결코 그녀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을 시기로 보인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

  • 2011.04.27 07:33

    비밀댓글입니다

  • 2011.04.27 07:56

    정당한 자신의 권리 찾기가 찌질함으로 매도될일은 아니라고 생각함.. 누구도 김미화가 될수 있으니요.. 김미화는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것과 밝히지 못한것. 오히려 스스로 자신의 잘못도 아닌데 둥글게 또는 힘이 없어서 조용히 있는게 찌질한거지요..

    암튼.. 개그맨이 시사프로를 맡는다고 찌질거리는 사람들이 없었음. 개그맨의 가장 좋은 소재는 정치와 사회연현상을 풍자하는건데.. 오히려 그것을 못하는게 찌질한거지요..

  • 나는나다
    2011.04.27 08:42

    고만들 하시지.
    머 대단한 시사프로담당인것으로 착각 하시는것 같습니다.
    손석희급이 그만두는걸로요.ㅎㅎ

  • 2011.04.27 08:58

    공감가는 글이네요~
    부디, 시사진행자 김미화씨의 뫼습만 앞으로 언론에서 봤으면 좋겠습니다~
    아자아자~

  • 2011.04.27 09:47

    김미화씨 차분하고, 지적으로 잘 진행하시던데... 아쉬운 마음이네요.

  • 2011.04.27 10:08

    박수칠때 떠나는것이 맞는거 같아요.
    김미화씨 수고많으셨어요~다음엔 더 좋은 프로에서 봤음..

  • 2011.04.27 10:50

    많이 변했군요...김미화...
    역시 자리가 사람을 만들기도...변해지기도..하네요~

  • 2011.04.27 15:27

    김미화씨 안타깝네요
    다음엔 잘 되시길 바랄게요~

  • 걍곰
    2011.04.28 15:39

    찌질하다고 하시는 분이 더 찌질해보입니다.

  • 어허....
    2011.05.06 00:20

    현재 이슈를 가지고 태그를 걸어서 누리꾼들로부터 구독을 하도록 하는 인터넷상의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
    신중하고 싶은 자기만의 생각을 가지고 사안을 접근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런 부분이 조금 님의 글을 읽으면서 아쉬움이 남네요^^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습니다.

    코미디언이면서 시사프로그램 진행자로서 영광을 얻은 김미화씨가,
    당연히 본인의 능력으로 그 자리에서 대중의 호감과 지지를 얻고 프로그램과 같이 상생하는 모습 보였는데
    본인의 판단이 아닌 외부적 요인에 의해
    그만두어야 한다면
    그것은 본인 입장에서도 억울하고 부당한 일이며

    방송사나 청취자 입장에서도 부당한 일입니다.

    납득할만한 이유가 아닌, 정치적 이유로 방송인들을 방송에서 나가게 하는 것은
    회사안에서 정치적 코드가 달라서 맘에 들지 않는다고 내쫓아버려서
    생계를 위협하는 것과 뭐가 다른가효?

    한번 글쓴분도 진지하게, 생각해보세요.

    ^^..

  • 2011.08.08 07:14

    좋은 텍스트가 감사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