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여친을 가식아이콘 제물로 만들다

728x90
"여친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돈 때문이다". 조영남의 상상을 뛰어넘는 이상한 소리는 대체 어디가 끝일지 그 누구도 모를 일이다. 나이가 어리고 생각이 짧은 어른이라면 지독히도 심한 말을 할 수나 있을 터지만, 조영남만큼 나이가 많은 이에게 심한 말을 한 다는 것도 별로 내키지 않는 일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는 끊임없이 욕먹을 말과 행동을 하고 다니며 어린 대중들에게 욕을 먹고 마는 모습은 참 안타까움을 떠나 미안한 이야기지만 한심하기 그지없다.

조금만 생각한다면 상대방의 마음을 위한 배려가 무엇이라는 것을 알 수 있으나, 평생 남을 향한 배려가 몸에 배지 않은 이의 행동은 하나하나가 큰 말썽을 일으킨다. 이제 의례히 그의 말은 들어도 한 귀로 흘리는 정도의 무게를 가진 말이기에 일부 대중은 그만큼 그를 쉬운 존재로 인식하고는 한다.

방송인들의 선후배 사이에 그를 좋아하는 모습들이야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지만, 그 마음이 진심인지는 아무도 모를 일이지 않을까도 생각이 든다. 이젠 그들도 의례히 그러니 그런 사람쯤으로 반 수 접고 선배 조영남을 대하는지 모를 일이지만 그는 후배에게 존경을 받을 인물은 아닐 듯하다.

그는 방송과 매체의 인터뷰에서 심심하면 자신의 첫 아내였던 '윤여정'을 들추어내며 매번 자신의 홍보도구로 삼는 모습으로 많은 이들에게 질타의 대상이 되었다. 자신의 인생에서 그녀만큼이나 안타까웠던 여성도 없었을 거라 위해주는 척 하지만, 자신을 부각시키려 할 때는 숨기고 아껴줘야 할 옛 사랑의 이름을 들추며 욕보이게 하는 행동을 보이고는 했다.

자신이 오랜 기간 라디오 DJ활동을 하는 MBC에서는 예능 <놀러와>를 통해서 '세시봉 특집'을 마련해 추억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잊혀져 가는 이름을 다시 세상에 크게 만들어 주었지만.. 그는 이후 '세시봉 특집'이 재탕을 했다며, 자신들의 명예를 꺾는 행위를 했다는 비난을 하는 옹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비록 그의 말대로 잠시 <우리들의 일밤>의 전면적인 수술을 단행하기 위한 애매한 시간에 '세시봉특집'을 마련해 다시 한 번 그들의 콘서트를 마련한 것은 긴급 편성이며 재탕의 이미지가 있었지만, 이후 진일보한 발전을 위한 매우 유용한 약으로 쓰인 것임에도 그는 비난을 아끼지 않고 뱉어냈다.

그의 기이한 행동은 자신을 잠시 사랑해서 결혼을 하고, 뜻에 안 맞아 헤어진 아내를 심심하면 마른오징어처럼 불러내어 씹어 소비를 하는 행동을 보이고.. 자신의 명예를 드높인 프로그램은 귀찮게 자신의 이미지를 다시 가져다 쓴다고 핀잔을 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를 향한 비난은 일본성금모금 방송을 통해서도 이루어진다. 그는 이 모금방송에서 국가적인 반일감정을 생각지 않는 얕은 행보로, 일제말기 대표적인 저항 시인 윤동주의 '서시'를 개사해 불러 큰 비난에 휩싸인 적 있었다. 누구보다도 윤동주 시인은 일제말 생체 실험으로 고문을 받고 작고한 내력이 있는 역사의 인물이었기에 그 비난의 수위는 강할 수밖에 없었다.


이번에는 어떤 말로 대중들을 실망시켰을까? 그것은 바로 '여친'을 두고 한 말 때문이었다. 그냥 편안히 할 수 있는 농담이라고 이해를 하고 지나가면 상관이 없을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그의 평소 생각들을 담은 이야기였다면 그것이 여친에게는 그렇게 상쾌한 말은 아니었을 것이다.

조영남은 SBS 러브 FM '이성미의 이야기쇼'에 출연해 "여자 친구가 끊이지 않고 있는 이유는 돈의 위력 때문이다"라며 "여자가 돈 내는 것을 못 본다"고 말했다.

단순히 뒷이야기만 들으면 그런 한국적인 습관들을 가진 이들이 많기에 조금은 이해가 간다. 그러나 일반 여성을 두고 한 이야기보다는 자신을 따르는 '여자친구'를 통칭해서 그런 말을 했다는 것은 약간만 까다롭게 보더라도 좋게 보지 못 할 이야기이지 않나 생각을 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자신과 친한 여친은 모두 자신이 돈을 내기에 친해질 수 있었다는 이야기와 별반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 좋다. 자신이 설령 돈이 이마에 튈 정도로 많다고 하고, 사실 여성들이 자신의 돈을 바라보고 친해지려 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해 보자. 그렇다고 지금 친한 여친들을 통으로 생각해서 같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말인지 생각을 해봐야 하지 않을까? 한 번쯤 고민을 해 보는 심성은 가질 수 없는지 그것이 답답하다.

자신과 친한 이들이라면 이 말이 농담이라는 생각하며 이해를 해 줄 것이지만, 사회적으로 여성들이 '조영남'의 말을 곱씹어 본다면 그리 유쾌하지 않은 말이란 것은 명확한 일은 아닐까 한다. 전체 여성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자신을 유독 따르던 옛 지나간 여인네들이 돈의 맛을 보고 접근해서 안 떨어지려 했다는 것처럼 말을 맺은 것은 비난을 감수해야 하는 말이기도 하다.

'여친용갱은' 그의 작품이다. 진시황제를 지키던 병마용갱의 무덤의 모습을 그려 낸 작품이라고 한다. 이 작품마저도 그의 여성상을 볼 수 있을 정도다. 병마용에 여친들의 얼굴을 붙여넣은 작품이지만, 그의 여성에 대한 기본적인 생각들을 살펴볼 때 느껴지는 것은.. 그를 에워싸고 지켜주는 이들이 자신의 배경을 보고 붙는 사람들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나 생각이 들 정도였다. 이 작품을 두고 그 스스로 1억 원의 가격을 외친 것을, 그의 행적을 보아 판단하자면 대중들은 과연 얼마라고 판단을 할지 모를 일이다. 1억? 10만 원 정도면 적당할까?

그가 말 한 "여친이 끊이지 않는 이유가 돈 때문이다" 라는 말은 여친을 포함한 여성들이 가장 기분 나쁠 말이지 않나 여겨진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