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스타, 투명하지 않다는 소리 듣는 이유

누가 봐도 꼴찌라는 것을 느끼게 하는 팀은 이제 '이봉주'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그러나 이 팀은 매주 꼴찌라는 단어에서 항상 비껴서 서 있는 듯 한 느낌을 준다. 그것이 잘해서가 아니라, 뭔가 특혜를 받는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에 그들이 생존해 있는 것이 불편함을 주게 된다.

<댄싱 위드 더 스타>. 통칭해서 '댄싱스타'는 '위탄'과 비슷한 형태로 시청자 투표를 통해서 순위가 갈린다. 그런데 참으로 웃기는 것은 '위탄' 뿐만 아니라, '댄싱스타'도 순위 부분에 있어서 그리 깔끔한 모습은 아니라는 것이다. 투명성이 없다는데 큰 단점이 있고, 그것이 재미 부분을 빼앗아 가는 부분에소도 단점이 되고 있다. 시청자 투표 부분이 투명하게 밝혀지지 않는 것은 바로 순위만 나올 뿐 그것의 통계가 발표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부분은 계속해서 이야기가 나오는 부분이다. '위탄'의 경우에도 순위만 밝혔을 뿐 당시에 얼마만큼 표가 갈렸는지 부분을 보여주지 않았다. 밝혀 달라는 청은 많았으나, 끝내 밝히지를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댄싱스타'도 마찬가지다. 현재 매번 떨어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봉주'와 '현아'팀은 계속해서 살아남는 의외성을 보여주고 있다.

의외성이 한 두 번이라고 생각했다면 이 부분을 건드리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매주 계속해서 반복이 되는 이런 현상을 시청자가 이해하기란 참으로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방송이 끝나고 계속해서 해당 게시판이나 여론이 모이는 게시판들을 살펴보면 너무 봐주기를 한다고 하는 의견들이 많다.

오히려 심사위원들의 심사는 정확한 편이다. 뮤지컬 스타 '남경주',  댄스스포츠 국가대표 감독 '황선우', 발레무용가 '김주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은 점수가 짜다 싶을 정도로 냉정한 점수를 내 놓고 있다. 그것은 누구를 막론하고 기준이 철저한 편이다.

시청자 대부분이 심사위원들의 점수 주는 것을 가지고 따지는 이는 그리 많지가 않다. 그러나 시청자투표 부분에서 결과가 발표 될 때면 뭔가 이상한 감을 느끼지 않을 때가 없다. 매번 반복되고 있는 것은 불편함으로 다가오게 된다.


지난주에는 성악가 '김동규' 팀이 탈락을 했다. 당시 하위권을 다투던 '현아'팀은 뚜렷하게 못한 모습으로도 탈락을 하지 않았다. 시청자 투표 부분에서 현아의 인기가 받쳐주었던지 탈락을 하지 않았다. 당시 '이봉주'팀도 합이 잘 맞지 않고, 헤매는 모습을 자주 보여줬다.

이번 주에도 마찬가지로 '이봉주'팀은 서로 합이 맞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시대별 유행 댄스와 댄스 스포츠와의 만남'이라는 테마로 결정된 '테크토닉 미션'에서 난감한 모습을 보여줬고, 그들은 이내 테크토닉의 선두주자인 가수 '구준엽'을 찾아 댄스를 전수받았다.

그러나 막상 본 공연에서 '이봉주'는 모든 부분에서 낙제점을 받을 모습을 보여줬다. 박자도 못 맞추고, 잊어버리고, 동작은 모두 틀리고, 댄스의 선은 엉망이 되어.. 무엇하나 제대로 봐 줄 여건이 없었다. 심사위원들의 점수도 19점. 오히려 점수는 많이 받을 정도로 후했다.

심사위원들의 점수는 23점과 19점 사이에서 결정이 났다. 잘하는 팀은 22~23점 사이에서 주고, 못하는 팀은 18~19점 사이에서 점수를 주는 형태였다. 경연은 마지막을 향했고, 결과가 발표되는 시점에서 시청자들은 또 한 번 실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모든 부분에서 낙제점이었던 '이봉주' 팀을 두고, '오상진' 팀이 탈락을 하는 이변의 결과를 내놓은 것이다. 대체 시청자투표 점수가 어떻기에 이런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의아한 코마 상태로 몰아넣었다. 시청자 투표 부분을 시청자가 이해 못해서 결과를 알려달라는 의견이 나오게 되는 시점이었다.

시청자들은 당연히 심사위원 점수에서 낮은 '이봉주'팀이 탈락할 것이라는 것을 생각했고, 별 이변이 없으면 당연하다고 여겼던 생각이지만.. 역시나 그들은 떨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봉주'가 다른 사람들보다 혜택을 받는다는 느낌이 있을 수밖에 없는 결과들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실망을 금치 못하게 한다.

'위탄'은 시청자투표 부분이 해악으로 받아들여질 정도로 안 좋게 사용되어 심사위원의 권위가 서지 않았다면, 현재 '댄싱스타'는 시청자투표 부분에서 심사위원은 공정하되 시청자 투표 부분이 잘못 되었거나, 아니면 투명하지 않은 결과를 내놓는 프로그램이 문제로 다가온다. 특히나 이번 방송에서 '이봉주' 팀이 그렇게도 못하고도 탈락을 하지 않은 것은 뭔가 떨떠름한 기분을 주게 된다. 단지 한 번의 문제가 아니다.

'댄싱스타'가 투명하지 않다는 소리를 듣는 이유는, '시청자 투표' 결과를 밝히지 않는 것과 더불어.. 뭔가 극적인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만들어 놓은 것 같은 요소들을 보여주기 때문일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1.07.09 07:28

    이봉주 선수 노력하는 모습은 좋지만
    어제 실력으로 보면 탈락 할 것 같았는데..
    좀 의아하긴 하더군요.
    그런데~~~~ 어제 그 아나운서도 썩 잘하진 않았어요. ^^

  • 사주카페
    2011.07.09 11:53

    안녕하세요. 블로그 글 재미있게 읽고 오늘도 60번째 추천 눌러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번 보고 싶지만... 금전적으로 부담이 되시거나 시간이 되지 않아 힘드신분들,,
    서민들을 위한 다음 무료 사주카페입니다..
    검색창에 "연다원"을 검색하시면 오실 수 있습니다.

  • 우물 안 개구리
    2011.07.09 13:53

    어제 방송 내내 그리고 끝에서 제일 먼저 다가왔던 느낌은 구질구질이었습니다.

    방송 중에는 음료수 광고를 대 놓고 하는 꼴이 구질거렸고,
    끝에는 당연히 떨어졌어야 할 이봉주팀이 올라가는 것을 보고 참 구질구질한 프로그램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어느 누가 봐도 어제 댄싱 팀 중 이봉주팀이 제일 못했습니다.
    물론 시청자 입장에서 점수화 시키지는 못합니다만, 어떤 다른 팀과 비교해도 상당히 현격한 차이로 탈락되어야 할 팀이있습니다.

    최근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이 제일 많이 느끼는 불만이 바로 공정성입니다.
    적어도 건전한 일반 상식을 가진 시민들이 공감을 하는 기준과 현격한 차이가 있을 때 시청자들은 이에 대한 불만과 이의를 제기하는 것인데, 나가수의 옥주현과 댄싱스타의 이봉주팀이 바로 그 불공정의 정점에 서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과연 그들이 또는 그들을 굳이 그렇게까지 해서 프로그램을 진행시켜야 하는 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 2011.07.09 14:53

    투명하지 않다는 것은 뭔가를 조작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한다는 느낌을 갖게하는 걸 알텐데
    굳이 고수하는 이유를 모르겠어요.
    오히려 남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오해의 소지가 생기니 안 좋아보입니다.

  • 렙흔리나
    2011.07.09 15:18

    즤랴랴녜.

  • 정희용
    2011.07.09 15:27

    이런식으로 시청자 우롱하면 한 방에 혹갑니다.
    시청자 투표로 엉뚱하게 뒤집힐 수 있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심사위원 점수만큼은 공정해야하는 것 아닙니까?

    오상진과 이봉주가 동점이라니요???
    기가막히고 코가막힙니다. 그죠?

  • -
    2011.07.09 22:15

    오상진씨 1위하던 날도 좀 그랬어요.
    심사점수와 문자 비율이 50:50이라면서
    심사점수 차이가 있는데 문희준씨가 아닌 오상진씨가 1위라서 의아했었거든요;;;
    MBC아나운서라서 오래 살려두나 했더니 또 그건 아니더라구요 ㅋㅋ

  • enffl
    2011.07.09 23:01

    저도 동감합니다. 이봉주팀은 이미 탈락 했어야 하는 팀인데... 이번엔 정말 정말 못했었거든요.
    근데 심사위원 점수도 그렇고... 이건 어디 어린이집 발표도 아니고... 이봉주씨도 그랬지만 상대 여자분도그닥 다른 분들보다는 잘한다는 생각도 안들고...

  • 2011.07.10 01:41

    솔직히 별로 재미없고, 감동도 없고;;
    그래서 잘 안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