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어장 무릎팍은 강호동을 놓았어야 했다

728x90
강호동의 선택이 1박2일을 폭파시키는 결정적인 역할을 함은 이제 본인이 부인 하더라도, 누구라도 그의 역할이 컸음을 인지한다. 이미 오래 전부터 하차를 하겠다고 했던 강호동이 이승기가 하차를 하겠다고 했을 때, 가만히 있었던 것은 시간이 흐르고 난 후에, <1박2일>과 '이승기'를 좋아하는 팬들에게는 공공연한 배신행위로 다가오며 더 많은 욕을 얻어먹게 된 계기였다.

왜 '강호동'은 <1박2일>을 그만 두었을까? 말 그대로 그가 말하는 '정상에서 내려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이 이유는 그를 아는 사람들과 모르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할 정도로 이유 아닌 이유라 한다.

그가 <1박2일>을 그만 두는 것은 프로그램이 정상에 선 것이 아닌, 서서히 죽어가는 사이클임을 미리 조금은 인식하고 있었기에 그만두는 것임은 그를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들이라면 알고 있던 사실이다. 프로그램이 시작된 4년이 한결같이 사랑을 받는 것은 아니란 것을 그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을 것이다.

<1박2일>이 가장 큰 인기를 끈 것은 프로그램이 시작하고 난 7, 8개월 후 정도부터였고, 그 사랑의 정점은 약 3년 정도가 큰 빛을 받는 기간이었다. 그리고 나머지 시간.. 지금으로 부터 약 1년 사이 <1박2일>은 시련이 시작되었다. 자의든 타의든 멤버들이 빠져나가기 시작하고, 프로그램의 성격이 변하지 않고, 오히려 퇴보를 시작한 후 부터는 더 이상 재미를 뽑아내는 것이 줄타기 정도로 위험해 보이는 과정들이었다.

이 1년 사이가 바로 '강호동'이 고민을 하던 시기가 되었을 것이다. 더 이상 무엇을 바란다고 하는 것이 무의미 할 정도로 프로그램의 성격은 고정이 되고, 매번 웃음을 뽑아내기 위해서는 초대 게스트 시스템을 가동해야만 호평을 받는 흐름이 되었다.

지금 알려지고 있는 강호동이 하차를 하겠다고 피력한 몇 개월 전 상황이 바로 이 시기였을 것이다. 자신뿐만 아니라 이 상태를 미리 알고 있는 다른 멤버들조차도 언제 빠져야 할까를 고민했을 시기였고, '이승기'는 일본 활동을 핑계로대며 빠져나가려 했겠지만, 뜻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강호동' 또한 만약 '이승기'가 빠져나갔다고 하면 핑계거리는 좋았을 것이다. 차례대로 프로그램에서 빠져나가는 이야기를 하면서 프로그램을 없애는 방향으로 갈 수 있었지만, 생각지도 못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이승기'를 그대로 앉혀두게 되었고, 자신도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고민을 하던 시기에 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은 '강호동'은 욕을 먹더라도 다른 멤버들을 생각하고, 자신의 이익을 따지며 프로그램을 정리하려 한 것처럼 움직인다. 그러나 역시 엄청난 반응에 식겁을 하며, '아! 뜨거!' 소리를 지르고, 6개월 시한부 프로그램 연장에 동의를 한다.


강호동이 사고를 치자, MBC든 SBS든 난리가 나게 된다. 당장 그가 움직이려는 곳이 종편이라는 것을 알게 되며 그들은 당장 떠날 것 같은 강호동을 붙잡으려 노력한다. 그 노력에는 미리 우리와는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여유를 부리고, 뒤에서는 접촉하여 떠날 수 없는 조건들을 대며 회유를 시작한다.

MBC는 '강호동'이 하는 '무릎팍도사'를 놓치지 않기 위하여 당장 펑크가 났다고 하는 방송을 펑크가 아니라고 에둘러 표현하며 그 시간에 '강호동 잡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SBS도 그가 진행하는 <스타킹>과 <강심장>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며.. 한 가지 더 그를 잡을 수 있다면 얼마든지 자본 투입이 가능하다는 뉘앙스를 풍긴다.

그가 원한다면 SBS는 '유재석'이 진행하는 '일요일이 좋다 1부'에 이은 뒷 코너인, 2부 코너를 줄 수도 있다는 듯, 미끼를 준비해 떠나려는 마음을 잡아둔다. 더 많은 돈을 바라보고 옮기려는 마음이 조금이나마 있는 강호동이라고 생각하면 당연히 이 정도의 미끼는 뿌려둬야 잡을 것을 알았기에 영특한(?) 일을 벌인다. 그게 족쇄가 될 것을 모른 체 말이다.

MBC는 <황금어장> 내 '무릎팍도사'를 놓치지 않기 위해 강호동을 설득하여 다시 시스템을 안정화 시키려는 듯 노력을 했다. 그 노력은 '라디오스타' 200회에서도 약간은 보였다. 그를 잡기 위해 '라디오스타' 시작 부분에 멘트를 삽입하며, 김구라를 통해 말한다. "같이 갑시다! 영원하라!"라는 말로 그가 있기에 '라디오스타'가 가는 듯 비굴하게 그를 잡으려는 제스처를 취한다.

하지만 이 녹화 전까지 '강호동'은 무릎팍도 정리를 하려는 듯 보였지만, 대중들의 반감이 너무 강하다 보니 눌러 앉는 듯 한 모습을 보이며 '무릎팍'에 남기로 한다는 말을 하게 된다. 이 말은 MBC 측에서 한 것이다. 일단 약발은 통했다.


하지만 여기서 MBC는 잘못 선택했다. 차라리 나가겠다고 하는 '강호동'을 놔 주고, 그 시간에 힘을 잃어가는 <황금어장>을 개편하려는 노력을 했어야 했다. 그 시간에 방송 복귀를 기다리고 있는 '주병진'을 본격적으로 영입하여 시스템을 갖추는 노력을 했어야 힘을 잃는 <황금어장>을 다시 부흥시킬 카드를 쥘 수 있었는데, 그것에 실패했다.

우선은 안정적으로 기존 MC인 '강호동'을 잡았지만, '주병진'을 투입할 가장 적절한 자리에 넣지 못한 것은 큰 실수로 남을 것이다. 뭐라해도 '주병진'의 특기는 토크쇼인데 토크쇼가 아닌 곳에 넣어야 하는 일이 벌어진 상황인 것이다. 그냥 물 흐르는 대로 내 보낼 수 있는 '강호동'을 잡아서 문제가 된 케이스리라. 이 말은 MBC가 '주병진'을 잡았을 때 가능한 시나리오다.

강호동도 잘못 선택했다. 차라리 어차피 욕먹는 것. 지금쯤 정리하고 쉬는 과정을 거쳐 종편행이든, 새로운 프로그램이든 계약을 했어야 하는데, 여론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안주한 것은 큰 실수로 남을 것이다. 우선 <1박2일>은 6개월로 하차를 결정했지만, '앗 뜨거'하며 <무릎팍도사>를 놓지 못한 것은 양쪽에 모두 손해가 될 일이다.

강호동도 놓았으면 좋았을 자리이고, 황금어장도 놓았어야 좋을 강호동이었는데.. 뭔가를 잃을 것 같은 두려움이 그들을 후회하게 만들고 있다. MBC가 잘 선택했다면 이번 기회에 새로운 <황금어장>을 만들 수 있었다. 1부에 주병진 토크쇼를 만들고, 2부에 라디오스타를 배치했다면 또 하나의 가능성에 도전할 수 있을 텐데, 그들은 그것을 놓쳤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8)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