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존박 생각이 멋져보였던 이유

200회를 이어온 라디오스타는 많은 사랑을 받았고, 앞으로도 영원할 것이다. '200회 특집 라디오스타'는 3주간 우리의 귀와 눈을 즐겁게 해줬고 그곳에 '존 박'이 함께 있었다. 그와 같이 출연한 '정재형', '이적', '존 박'은 엮일 듯 엮이지 않아 보이지만 그들은 떨어져 있어도 하나인 팀이나 다름없다.

미리 조금은 알려진 바대로 '존 박'은 '이적'이 있는 회사에 들어가 이슈가 되었고, 그 이후 김동률과 앨범 작업을 하면서 스스로를 음악인으로 다잡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어서 기특하기 이를 때 없는 모습이다. 워낙 장고의 시간을 고민하였기에 그의 소속사가 어디가 될 것인가가 화두가 될 만큼 많은 이슈를 끌었지만 결국 그는 스타이기보다는 음악인으로 남기 위한 잰 걸음을 내딛었다.

그래서 결정한 것이 이적과 김동률, 체리필터가 있는 뮤직팜이었다. 뮤직팜이란 곳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절대 가벼이 볼 수 없는 곳이란 것은, 이들이 어깨를 나란히 하며 음악적 네트워크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회사와 인적 자원이 우수하다는 것 때문에라도 쉽게 볼 수 없다.

단순히 요즘 예능 대세이기에 '정재형'이 나온 것이 아니라, '이적'과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였기에 정재형이 나온 것이었고, 또 그 라인을 연결하면 '유희열 라인', '김장훈 라인' 등을 간단히 연결할 수 있다. 작게만 봐도 이들과 연관되어 있는 아티스트 그룹은 엄청남을 알 수 있다.

유희열 그룹은 보다 진한 아티스트 향을 낸다면, 김장훈 그룹은 유희열과도 끈끈하게 연결되면서도 대중적인 음악을 하는 그룹으로 알려진다. 유희열과 연결된 그룹의 아티스트만 보더라도 간단히 '정재형, 김연우, 이적, 루시드 폴, 윤종신, 성시경'이 있고, 김장훈과 연결된 그룹이라면 '유희열을 비롯하여 싸이, 윤도현' 등이 활발한 교류로 얽혀있다.

왜 굳이 이 많은 아티스트 그룹들을 이야기 하는가는 이제 빤히 알 것으로 생각한다. 그 이유는 바로 이 네트워크 전체가 음악적 역량을 늘리면서 인적 교류가 가능한 라인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한 것이다. '존 박'은 이 네트워크를 통해서 무궁무진한 발전을 할 수 있는 근간을 마련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굉장히 잘 선택한 시작임은 분명하다.

'뮤직팜'이라는 곳의 방대한 음악적 네트워크는 그를 앞으로 더욱 성실한 발전이 가능케 할 초반 자산이 될 것이다. 그런 그가 <라디오스타>에서 해맑은 모습을 보이며 자신의 됨됨이로 보이는 일부 멋진 모습을 발산해 그를 새롭게 보이게 했다.


어떤 말을 했기에 멋져 보였는가?
어린 친구가 멋져 보일 때에는, 나이가 어림에도 그 나이에 갖출 수 없는 성숙한 행동과 언행을 보일 때 바로 그런 생각을 하지 않을까 한다. '존 박'은 바로 그런 청년이었다. 욕심을 내지 않는 모습은 그의 조심스러운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녹아났다. 한국적인 문화가 아직은 낯설어서이기도 하겠지만, 뭔가 말을 하면서 그가 보여주는 모습은 굉장히 한 마디의 말을 골라내기 위해 노력하는 흔적이 역력했다.

김구라의 질문은 대중들도 생각하는 것이었다. 왜 <슈퍼스타K2>가 끝나고 빠른 행보를 안 보였는지에 대한 질문이었고, 조급함은 생기지 않았는가였다. "연예인들에게 가장 무서운 건 대중들에게 잊혀지는 거다. 존 박은 그런 두려움은 없었는가"의 질문이었는데, 역시나 신중하게 생각하는 그의 다소 느려 보이는 모습 뒤 내뱉은 말은 명품이었다.

"처음에는 당연히 그런 부담이 있었죠. 그런데 결국에는 제가 가요계에서 살아남으려면, 어떤 프로그램의 힘 보다는 제 자신의 힘을 키워야 된다는 것을 알았죠"라며 이야기를 하고, 이어 "김동률 선배님과 계속 작업도 해왔다"고 말을 마친다.

단순한 이야기로 비춰질 수도 있으나 이 말에는 이 청년이 얼마나 올바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가 엿보인다. '어떤 프로그램의 힘'이란 것은 바로 <슈퍼스타K2>임은 쉽게 알 이야기다. 워낙 유명한 프로그램 아니겠는가! 적어도 이 프로그램에서 2위를 한 실력이라고 하면 그것이 커리어가 되는 것이 세상 이치일 법한데, 그는 그것조차도 욕심을 내는 것 같지 않았다.

'프로그램의 힘을 빌리지 않고, 자신의 힘을 키우겠다' 이 말은 그가 가지고 있는 조그마한 실력보다는 앞으로 갈고 닦아야 할 많은 노력에 대해서 스스로를 다잡는 모습이어서 더욱 그가 멋져 보이는 것은 아닐까 한다. 젊었을 때 보이는 오만함이 그에게는 보이지 않는다. 그저 잠시 이름 좀 알렸다고 되바라진 모습을 보이는 스타와는 분명 그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청년이 커 나아가 바른 스타의 모습을 보이는 것은 우리가 진정 바래야 하는 모습은 아닐까 생각을 하게 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11.09.08 09:11 신고

    여러모로 바람직한 청년이네요^^
    멋집니다.

  • 푸른하늘
    2011.09.08 10:16

    이 친구 나이에 걸맞지 않은 말과 행동..감동 이네요...
    양파같은 매력에 빠져들지 않을수가 없네요...
    앞으로의 행보가 한층 더 궁금해 집니다...

  • 2011.09.08 10:23

    비밀댓글입니다

  • wonderful....
    2011.09.08 10:27

    이런 청년들을 보면 정말 부럽기 짝이 없어요. 어떤 유전자와 환경이 되면 이렇게 반듯하게 자라지요???

  • 2011.09.08 11:03

    자신의 힘을 키워야한다...멋진 말,바람직한 사고로군요~!
    존박...급호감입니다~^^

  • 무심초
    2011.09.08 11:05

    존박은 정말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친굽니다..
    상대방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됨됨이는 물론이고
    누구에게도 의존하지 않고 자기 스스로 노력해서 자신의 갈길을 가고자 하는 옹골찬 젊은이 입니다..
    그래서 보고 있으면 흐뭇하고, 보는 이도 잘해보고자 하는 의지가 솟구치기도 하지요..
    존박은 가수로서의 자질도 뛰어나지만 그 자질을 더 키워서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것에 기여하고자 하는 보기 드문 사람이기도 합니다.
    응원해주고 싶은 마음이 저절로 생깁니다.
    바람나그네님..글 잘읽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건필하십시오.

  • 라일락
    2011.09.08 12:20

    정말 멋진 청년이더군요 음악적 실력도 어느정도 갖춘 상태였다고 알고 있어요 수퍼스타 나오기 전에도 그럼에도 또 다시 더 노력하는 모습이 참 좋아보였어요 우리에게 행복함을 주는 멋진 아티스트가 될 꺼라고 생각합니다.진실한 음악적 능력 있는 신인가수 기대됩니다.

  • mee
    2011.09.10 09:21

    유흥준님이 나오는 무릎팍도사 끝나고 우연히 이 방송 보게 됐는데 정말 괜찮은 사람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앞으로 쭉 지켜보고 싶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