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지나친 매너리즘. 이대로 위험해

하나의 프로그램이 성공 가두를 거두는 것은, 꾸준한 변화와 노력이 가미되어야 한다는 조건을 가지고 있다. 어떤 프로그램이든 단 하나의 포맷을 가지고 변화없이 오랜 시간 인기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이 시대에 이제는 존재하지 않는 포맷추구일 것이다.

<전국노래자랑> 같은 프로그램이 다소 예외이긴 하지만.. 그것은 그만한 프로그램의 성격이 그럴 수밖에 없는 면이 있기 때문에 예외일 것이다. 이 프로그램을 하나의 범주로 묶어 둘 수 없는 것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이 촌스러운(?) 옛 문화의 감수성과 연결이 될 수 있는 코드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전국노래자랑은 프로그램이 일반화 된 서민의식이 묻어나기 때문이라도 꾸준히 인기를 얻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가장 서민적이고, 가장 서민이 주말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에 그 수명이 오래 유지될 수 있는 것이다. 만약 <전국노래자랑>이 저녁시간 방송이 되었다면 시청률에서 형편없는 성적을 거둘 것이란 것은 누구나 생각하는 것일 테고, 방송사 차원에서도 절대 끼워 넣지 못하는 시간대가 황금같은 저녁시간대 일 것이다.

그런데 황금같은 저녁 시간대를 책임지는 최장수 프로그램에 가까운 <놀러와>가 이 명성에 도전하고 있다. 편안한 프로그램으로서 많은 사랑을 받아왔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사랑을 받을 프로그램 기획력이 있는 프로그램이기에 그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자극적이지 않고, 편안하게 우리 곁에서 웃음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지 않은 상황이고, 또한 다소 힘이 없는 프로그램이 오래 지속된다는 것은 굉장히 힘이 든 상태에서 <놀러와>의 선전은 놀랍기 그지없는 사실이기도 하다.

<놀러와>는 안방에 둘러앉아 편안히 이야기를 주고받는 정도의 프로그램으로 봐야 그 소소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그렇기에 출연자에게 대단한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그저 편안히 놀고 갈 수 있으면 그것이 전부인 프로그램으로서 일상의 모든 힘을 풀어내고 가볍게 즐기고 가면 그만인 프로그램이다.

그렇지만 이 프로그램도 지켜야 할 시대의 요구는 지켜야.. 인기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에서, 요즘은 그것을 놓치고 있지는 않나 생각이 드는 때가 된 것 같아.. 프로그램을 즐겨하는 시청자로서 조마조마한 생각이 들게 된다.


시청자로서 보는 이가 조마조마하여 위험하다고 느낄 정도가 된 것은, 이 프로그램 <놀러와>가 지나친 올드한 매너리즘에 빠진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 때문이다. 이런 생각이 든 것은 오래되지 않았지만, 갑자기 프로그램의 에너지가 사라진 것 같은 느낌을 받는 다는 것에서 그 이유를 조금은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하게 된다.

<놀러와>. '올드한 감수성'에 지나치게 빠지다.
이 오락 프로그램이 어느새 무척이나 올드한 면을 보여주고 있다. 시청자가 모두 올드한 사람이 아님에 불구하고, 올드한 감수성을 나누길 어느 샌가 강조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게 됐다. 이전 <놀러와>를 나잇대 기획력을 생각하여 봤을 때 젊은 감성 8, 올드 감성 2 정도의 추세를 보였다면, 요즘 <놀러와>는 어느새 젊은 감성 3, 올드감성 7이 된 듯한 느낌을 받게 한다.

6월 끝자락에서 현 9월 끝자락까지 총 13편을 살펴보아도 그 중, 올드한 분위기가 9편이나 된다. 영한 분위기를 찾아본다면 약 다섯 편 정도를 찾아 볼 수 있다. 그래도 젊은 감성을 가진 이들이 볼 수 있는 중년의 출연자들까지는 같이 묶더라도 지나치게 올드한 출연자들과 그들에게서 듣는 올드한 감성과 감동의 이야기들은 지나치게 편중이 되어 그 감동이 상쇄되는 느낌을 주는 것이 요즘이다.

<파리에서 왔수아 스페셜>로 시작된 6월 끝자락에서 지난 방송 <커튼콜의 여왕 특집>까지 총 13편 중에 무려 9편이나 중년과 노년들이 볼 수 있는 기획력을 보여줬다는 것은 지금 서서히 무너져 가는 시청률과 연결이 되는 점이기도 하다.

<내 노래 마흔살에는>, <애 엄마가 너무해>, <과거 연기를 묻지마세요>, <노래밖엔 난 몰라>, <쨍하면 해뜰날>, <연예계 골드미스>, <김수미와 철없는 자식들>, <한가위 특집 가족의 발견>, <커튼콜의 여왕> 등의 각종 스페셜은 젊은 사람들이 많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그중 두 세편은 거의 기억에서 사라진 사람들의 코너였다고 해도 무방할 기획이기도 했다.


<놀러와>가 올드한 감성에 빠지기 시작한 것은 엄청난 인기를 끈 <세시봉 특집>을 시작으로 했다고 봐도 과언은 아니다. 엄청난 인기를 모았으니 그 이후 올드한 감성이 인기를 끌 것이란 것은 알았겠지만, 지나친 연령대의 편중된 편성은 점차 젊은 감성을 가진 사람들이 이 프로그램에서 등을 지는 계기가 되고 있다.

시청자로서 프로그램에 의리로 버틸 수 있는 시간은 4주를 넘기가 무척이나 힘들다. 그런데 <놀러와>는 그 4주를 넘어서고 있다. 어느새 경쟁을 하는 <안녕하세요>와 <힐링캠프>가 그 뒤를 바짝 쫓아와 이제는 어느새 앞서는 단계까지 뒤집어 진 것은 이런 기획력이 얼마나 지나친 편중을 보였느냐의 결과로 봐야 할 것이다.

경쟁을 하는 프로그램은 새 단장을 하여 세대를 아우르는 기획을 하고 있다면, 현재 <놀러와>는 40대 이상의 감수성에 함몰되어 있다. 그러다 보니 간혹 젊은 시청자들이 볼 수 있는 연예인 출연자들이 나왔는데도 비슷한 영감을 느끼게 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개그맨들이 나와서 웃길 때에도 이런 현상은 과거의 인기 있을 때를 집중적으로 회상하는 면에서 드러나기도 한다. 기획력 자체가 과거 코드이다 보니까 젊은 출연자들조차 현재 일어나고 있는 상황보다 옛 생각에 빠져들어 비슷한 이야기를 하는 것은 아닐까 생각되게 만들기도 했다.

<놀러와>는 현재 지나치게 올드한 감성 기획력을 보여주고 있다. 이젠 그것이 지나쳐 시청자들이 그 시간이 되어 출연자만 보고도 채널을 돌리는 현상까지 가고 있다는 것을 프로그램은 알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올드한 감성에 빠진 매너리즘이라고 해야 할까? 분명 위험한 때이다. 그나마 젊은 시청자들도 감성을 공유할 수 있는 '기타리스트(김태원, 김도균, 신대철) 특집'이 기다리고 있지만 이 조차도 약간은 올드한 면이 없지 않아 있는 기획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 특집은 기다려진다. 앞으로가 더 위험한 상황이 <놀러와>이지 않을까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1.09.23 10:12

    저도 세시봉 이후로 기획에서 등장인물자체 혹은 그들의 토크 주제에서 현재와 미래보다 과거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잘 읽고 갑니다. ^^

    • 2011.09.24 01:49 신고

      너무 과거의 추억만을 이야기 하려 하고, 옛 사람들을
      집중 배치하는 것이 많이 식상한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요즘 ;;

  • 2011.09.25 15:40

    오늘은 아메리카노 한잔 해야겠습니다.
    갑자기 포스팅을 보니 그러한 욕구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