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지효에게는 마음의 고향

송지효가 런닝맨에 돌아와 월요남친 개리와 재회를 했다. 그리고 그녀의 마음 속 고향같은 런닝맨은 그녀에게 한없는 편안함을 주었다. 잠시 송지효 그녀는 심신이 힘든 시간들을 보내야 했고.. 아주 큰일은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어느 하나 피로하지 않는 데가 없을 정도로 지친 것이 바로 그녀의 몸상태였다.

많은 작품을 해서는 아니었지만, 한 작품이 유독 그녀를 피곤함에 지치게 했고, 끝내 쓰러지는 아픔을 겪었었다. 월화드라마 <계백>은 그녀에게 두 번의 다운을 가져다준 작품이다.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그녀는 드라마 <계백> 촬영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고, 지금도 그 패턴은 이어지고 있다. 계백 또한 쪽대본 시스템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고, 일주일 2회 방송을 하는 쉼 없는 촬영은 한 여배우를 도저히 버티지 못하는 상황으로 몰아갔다.

지금은 의원으로 활동을 하지만 김을동은 여배우의 활동이 솔직히 버티지 못 할 정도의 스케줄로 이어진다고 했다. 이곳에서 촬영을 하고, 바로 다른 장소로 이동하여 촬영을 하는 시스템으로 몇 날 며칠을 이어서 찍다보면 체력적으로 한계 상황으로 간다고 한다. 그런데 유독 드라마 <계백>에서는 송지효의 역할이 집중되어 있었고, 매주 일주일 내내 그런 촬영을 이어가야 하는 점에 피곤에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그 와중에 송지효는 예능 <런닝맨> 촬영에도 임했다. 남자라도 이런 스케줄을 버티기는 어려웠고, 그런 상황에 일부 시청자들은 <런닝맨> 도중하차를 점치기도 했었다. 하지만 매번 다른 작품을 할 때마다 나온 소리기에 신빙성은 없는 단지 예측 정도의 시청자 반응이었다.

하지만 시청자의 반응은 그런 현실을 여배우인 송지효가 버텨낼 것인가에 대한 염려를 했고, 송지효는 드라마와 예능을 오가는 사이 어느새 지쳐 쓰러지고 만다. <런닝맨>은 그런 송지효가 안타까워 한 주 방송을 쉬자고 하고, 스케줄 조정 등을 해주며 지원해 주었다. 이 당시 송지효는 드라마 <계백>에서 몸살로 목소리가 쉬고 피곤에 지친 모습이 역력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렇다고 하여 송지효가 자신만을 위해 스케줄을 많이 조정을 하지 않았다. 최대한 지장을 주려 하지 않으려 무리하게 중국 일정을 일부분 소화함으로 <런닝맨>에 참여하지 못하는 부담감을 씻으려 노력한다. 이 부분에서는 서로 배려하는 마음이 무척이나 예쁜 모습으로 다가왔다.


그런 그녀가 어느 정도 휴식을 취하고 <런닝맨>에 돌아왔다. 월요남친 개리도 신났다. 그런데 누구보다 신난 것은 송지효 바로 그녀였다.

활짝핀 그녀의 모습은 피곤함이 어느새 씻겨 나간 모습이었고, 그간 힘들었던 마음이 다 날아가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아직 <계백>이 끝나지 않았지만, 오랜만에 돌아온 <런닝맨>은 그녀에게 무한한 편안함으로 느껴지는 듯했다.

돌아온 그녀에게 유재석은 괜찮으냐 걱정을 하는 모습이었다. 모두(특히 개리) 그녀를 반기는 반응이 역력하고 기쁜 모습은 송지효의 얼굴에 그대로 드러났다. 그러며 자신에게 보내온 하하의 메시지를 소개하며 한바탕 웃는 시간을 가진다. 하하는 송지효에게 "지효야~ 너 없는 빈자리 소녀시대가 채워줬다잉~"이라며 문자를 보냈고, 이 메시지가 걱정을 하는 것인지, 아니면 약 올리는 것인지..에 대한 섭섭한(?) 반응을 보이며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진다.

마음의 고향에 돌아온 송지효의 얼굴은 활짝 피어 꽃과도 같은 모습이었다. 그보다 더 꽃이 된 것은 역시나 월요남친인 개리의 얼굴이었다.

송지효는 마음껏 그간 못 보여준 웃음을 보여줬다. 연기 선배인 김선아가 등장해 소녀시대에 비해 환영을 못 받자, "선배님 느끼는 분위기 그대로예요!"라며 고자질을 하며 웃음을 유도했고, 열차에서는 자신이 지목되려는 찰나 뾰로통한 얼굴로 다른 사람을 지목해줬으면 하는 모습을 보여 큰 웃음을 줬다.


바가지의 여왕이 된 송지효의 모습도 웃음을 줬다. 자신이 못나온 방송에서 개리가 소녀시대에 빠져 헤어 나오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전해듣고 마치 연인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낸 듯한 바가지를 긁는 듯한 모습은 재미있는 장면으로 남는다.

송지효가 이 방송을 보지는 못했지만, 사실 개리는 소녀시대의 제시카와 짝을 이루어 게임을 했고.. 중간중간 제시카를 구박하는 모습으로 나오지 못한 송지효에 대한 마음을 조금씩은 풀어줄 수 있는 모습들을 보여주었다. 이런 모습을 느낀 여성 시청자들은 역시나 이런 배려남의 모습에 개리에 대한 '갖고 싶은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다시 돌아온 송지효에게 개리는 매너남으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며, 갖은 바가지를 다 긁혀도 그저 사람좋은 웃음을 보여주어 편안함으로 다가갔다. 송지효에게는 이보다 편안한 곳이 세상에 어디 있겠는가! <계백>에서는 비록 몸이 부서질 것 같은 강행군의 촬영을 하지만, 일주일에 이틀 <런닝맨>에서 누구보다도 편한 사람들과 지내는 것은 더 없는 에너지 충전의 장소가 되어주고 있다.

왠지 고향을 찾으면 느낄 수 있는 그 편안함을 그녀는 <런닝맨>에서 느끼고 있는 듯하다. 화사하게 핀 꽃처럼 번진 그녀의 얼굴은 '아! 이게 바로 고향을 찾은 기분이구나!'라는 것을 느끼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그녀가 보여준 편안한 식구들과의 대화와 행동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같은 마음을 느끼게 해 주는 듯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1.10.28 07:59

    영화에서는 볼수없었던 많은 부분을 보여준곳이죠.
    요즘 호감입니다. ^^

  • 과객
    2011.10.28 22:33

    런닝맨에서 지효의 매력을 발견한후 팬이 되었는데.. 인간적이고 친근한 매력이 좋더군요.. 예전에는 봤었는데도 불구하고 별 매력을 못느꼈는데.. 런닝맨에서 그 매력을 발산하게 하게 되어서 다행이다 싶을정도로 고마운 프로그램이네요..^^

  • 흐메나
    2011.10.29 08:08

    저도 송지효를 새롭게 알아가는 과정이에요. 정말 보기 좋아요

  • 2012.03.31 08:56

    상이 뒤따르면 좋을 테니까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