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뮤직어워드, 즐기기 시작한 어워드 되다

올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각종 시상식이 열리기 시작했다. 각종 방송사나 기업에서 시작하는 어워드가 속속 눈에 띄기 시작했기에 해당하는 연예인들이나 배우들의 발걸음은 더욱 분주하게 되었다. 비단 가요계뿐만 아니라, 연기 분야 등 시상을 하는 시상식은 많다. 그러나 이번 2011년도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가요계 시상식이 열린 곳은 다름 아닌 '멜론뮤직어워드'였다.

멜론뮤직은 3대 대형 음원사이트라고 하여도 될 만큼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그중 하나가 먼저 시상식에 발을 내 딛었고, 어워드가 열린 올림픽 체조경기장에는 팬들의 함성과 기쁨의 탄성이 가득했다. 가장 눈에 띄었던 '멜론뮤직어워드'의 분위기는 단순한 시상식이 아닌 팬들과 즐기는 어워드가 되었다는 점에서 "멜론뮤직어워드'가 희망적이었다는 생각을 가지게 했다.

그중 특히나 기억에 남는 장면은 씨스타와 시크릿의 배틀이 이루어진 장면이었는데, 기존에 보지 못한 형태라 재미를 주었다. 기존의 시상식은 가수들의 대표곡이나 알리는 곡을 부르는 것이 일반적인데 비해, 이들은 예능에서 볼 수 있는 배틀 기법을 동원하여 라운드 별로 주고받는 배틀을 벌여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시크릿은 전효성의 부상으로 한 명이 빠진 가운데 진행이 되었지만, 퍼포먼스와 노래를 합친 전체 쇼적인 부분에서는 씨스타에게 당해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허나 방송에서와 현장에서 봤듯 사이좋게 나누라는 의미에서 무승부를 주어 과열되는 분위기를 막아줬다.

아무래도 가수들에게는 직접적인 영광을 주는 장소이다 보니 그만큼 많은 노력을 한다는 것을 보여준 그들의 모습에 현장을 찾는 팬들은 더욱 더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기존에 방송사에서 하는 시상식보다 자유로운 면이 있어서일까? 좀 더 자유스러운 면이 눈길을 끌었고, 팬들은 그런 방식에 여유로운 구경을 할 수 있는 모습이 좋아보였다.

스타들의 총출동이기도 했지만, 아이돌을 좋아하는 팬들에게는 더 없이 좋은 자리였을 것 같았다. '비스트', '슈퍼주니어', 'f(x)', '씨스타', '시크릿', '아이유', '허각', '빅뱅의 탑', '리쌍의 개리', '써니 힐', '김범수', '박정현', '백지영', '이승환'이 현장에서 좋은 무대와 상을 수상하며 기쁨을 만끽했고, 자리에 하지는 못했지만.. '2NE1'과 '소녀시대', '무한도전팀'은 영상으로 감사의 말을 남겼다.

<'멜론뮤직어워드' 제공이미지>

이번 멜론뮤직어워드는 'Music of Energy'라는 컨셉으로 무대가 꾸며졌다. 올 한 해 대중에게 사랑 받은 음악을 통해 기쁨을 누리고, 같이 위로를 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어떠한 관계상 참석치 못한 부분도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이전보다는 충분히 개선된 시상식의 형태를 띤 것은 환영할 만한 요소로 다가왔다.

현장을 찾은 이후 안 것 이었지만 MBC케이블 에브리원을 통해 방송이 된 생중계에는 무려 76만 명이 넘는 접속자 수를 기록했다는 소식은 놀라움을 줬다. 동시 접속해서 방송을 보는 수가 4만 5천 명의 인원이었으니 그 인기가 어림짐작이 되지 않을 수 없었다.

오후 7시에 시작한 시상식에는 많은 팬들이 자리를 해 서로 즐기는 모습의 시상식을 보여줬다. 파격이라고 해야 할까? 첫 스타트 오프닝 무대는 '박신혜'가 맡았다. 은빛 스팽글 달린 의상이 반짝거리며 반사되어 화려함을 극대화 시켰다. 그녀가 그렇게 춤에 일가견이 있는지 몰랐을 정도로 열정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오히려 현장에서 본 것이 훨씬 좋을 정도로 현장의 분위기가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보여졌다. 총 16개 부문에서 상이 나왔는데, 다양한 분야가 사랑을 받는 듯하여 기분이 좋기도 했다. 하지만 아직도 아이돌 그룹에 편중된 사랑은 문제점으로 지적이 되고 있기는 하다. 현장 분위기도 아이돌 위주의 분위기란 것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이었기에 그 부분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러나 <나는 가수다>를 통해서 재조명 받고 그들의 제 실력을 인정받은 '김범수'와 '박정현', '백지영'은 이곳에서도 눈부실 활약으로 수상을 하는 영광을 안았다. '김범수'는 '뮤직스타일상 랩 / 힙합 부문'에서 수상을 했고, '박정현'은 '멜론뮤직어워드' Top10에 뽑히는 영광을 얻었다. '백지영'은 특별상 부문 'MBC 뮤직스타상'을 받아 위로를 했다. 이곳에서도 '나가수'의 위력은 계속 됐다.

뿐만 아니라 슈퍼스타K의 인기도 입증이 된 <멜론뮤직어워드>였다. 시즌2 우승자인 '허각'이 '신인상'을 수상하여 위력적인 모습을 보여줬고, 올 한 해 멜론을 빛 낸 음원에 '울랄라세션'과 '버스커버스커'도 올라 유명세를 이어나갔다.

<'멜론뮤직어워드' 제공이미지>

한 가지 재밌는 결과는 다른 소속사는 골고루 상을 가져갔지만, JYP는 뚜렷한 가수의 활동이 안 보여서인지 명단에 오르지 못하는 굴욕을 맛봤다. SM은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에프엑스'가 수상을 했고, YG는 '2NE1'과 '빅뱅'이 수상을 하며 영광을 안았지만, JYP는 단 한 팀도 이름을 못 올리는 굴욕을 얻게 된다.

2PM의 경우는 아시아권 투어와 활동을 통해 한국에서의 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 굴욕의 댓가였을 것 같으며, 나중에 컴백을 했지만 원더걸스는 아직 제 실력을 다시 인정받지 못한 구력 때문에 영광에서는 멀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오프닝 무대는 박신혜로 부터 시작된다. 박신혜의 인기는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 중국에서 고른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하는데, 그녀의 매력이 어느 정도인지는 현장에서 충분히 증명이 되고도 남았다. 그녀의 퍼포먼스에 현장을 찾은 이들이 많이 놀라움을 표했다.


본격적으로 무대 앞쪽으로 나와서 보여준 퍼포먼스는 더욱 그녀의 가치를 증명하고 있었고, 분위기 또한 한층 고조가 되었다.


'비스트'는 '아티스트상'과 'TOP 10'에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현장의 분위기에서 가장 핫 한 분위기를 이끌어 낸 것도 이들이었다. 그들이 등장하는 부분에서는 팬들의 미칠 듯 한 함성들이 끊이지 않았다. 중간중간 그들의 모습을 비춰주는 장면에서도 여지없이 함성이 터져나왔다.


써니힐은 MBC 드라마 <최고의 사랑 OST>로 OST 부문 뮤직스타일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가져갔다. 화끈한 그녀들의 퍼포먼스와 쩍벌춤은 시상식 후에도 많은 화제가 되었다.


백지영은 뮤지컬 배우인 '임태경'과 드라마 <시크릿가든>의 OST를 부르며 축하무대를 꾸몄다. 백지영은 MBC 뮤직스타상을 수상했으며, 임태경은 시상자로 나와 축하를 해 줬다.


배우 홍종현과 개그맨 김경진이 나와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을 유도하며 현장 분위기는 한껏 부드러워졌다. 김경진은 홍종현을 놀리기도 했다.


빅뱅의 탑은 'TOP 10' 수상을 하러 나와 감사의 인사를 하고 박수를 받았다. 그들의 인기는 혼자 있어도 충분히 어느 정도인지를 보여줬다. TOP10 부문과 함께 'GD&TOP' 팀으로 랩 / 힙합 부문 수상을 하는 영광을 가져갔다.


비스트의 축하무대도 이어져 분위기는 더욱 화끈해졌다. 밖은 추운 날이었지만, 체조경기장은 이들의 무대만으로도 충분히 따스한 온기를 자랑했다.


공연문화상을 받은 이승환의 무대는 역시나 자신이 그 오랜 기간 동안 보여준 무대를 농축한 무대로 보여졌다. 그의 단골 무대 컨셉도 보였으며, 그의 캐릭터 에어풍선은 한쪽에서 힘있게 서 응원을 해 주고 있었다.


아이유는 'TOP10' 부문과 'SK 플래닛 베스트송상'을 수상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그녀의 인기만큼이나 무대에도 여러 번 서며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그녀의 무대에는 개그맨 김경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까도남의 모습을 보여주어 큰 웃음을 주기도 했다.


<무한도전 -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를 통해서 '핫 트렌드상'을 대신 수상한 가수 '바다'는 이 영광을 무한도전 팀과 갖겠다는 소감을 남겼다. 당시 바다는 무도 길과 짝을 이루어 멋진 노래를 남겨 엄청난 인기를 끌기도 했다. 특히 <무한도전>팀이 보내온 영상으로 현장을 찾은 관중들은 하나가 되어 '수상송'을 같이 따라 부르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것이 무한도전이야! 라는 것을 보여주듯 말이다.


퍼포먼스 여왕을 뽑으라고 한다면 단연 '씨스타'를 뽑을 수 있을 2011 멜론뮤직어워드였다. 시크릿과의 대결에서 실질적인 완승을 보여줬다.


'꽈당 아이유'는 너무도 리얼한 넘어짐으로 화제의 인물로 이틀 동안을 검색어 여왕으로 남아 있는 모습도 연출해 냈다. 고의로 넘어진 것은 아니냐는 우스갯소리가 있지만, 사실 고의로 넘어져도 그렇게 리얼하게 넘어질 수는 없다. 액션스타들도 못하는 엄청난 내공을 보여준 아이유는 당장 아픈 것 보다 무대의 중요성을 느끼며 끝까지 웃음을 내뿜는 장면은 많은 사랑을 받은 이유가 되었다.

후에 그녀의 이야기였다고 하지만, 잠시 휴식을 했다는 꽈당 퍼포먼스의 소감은 또 그렇게 크게 인기를 끌며 웃음을 주게 된다. 이 작고 여린 소녀가 그토록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긍정의 모습을 보여준 것은 멜론뮤직어워드의 재밌는 에피소드로 남을 것이다.

끝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현장에서 보인 분위기를 이야기 하지 않을 수 없다. 여러 축하무대와 퍼포먼스를 구성하는 방식이 좀 더 즐길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되어가는 것은 분명 칭찬을 받아야 하는 좋은 기획이었다. 다음 해에도 좀 더 멋진 '멜론뮤직어워드'가 되길 기원해 본다.


p.s ; 이 글에 사용된 사진이미지는 멜론뮤직어워드 측에서 제공된 것과, 제가 촬영한 사진들이 함께 사용되었습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1.12.02 17:23

    상을 받은 가수 중 아는 사람은 별 없지만
    생방송으로 본다면 아주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이 방송 볼 수 있다면 한 번 보고 싶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2011.12.02 19:48 신고

      이런 시상식이 재밌는 것은 축제의 장으로 사람들을
      이끈다는 것이겠죠 ㅎ.
      1년 동안 수고한 그들에게도 상이 뒤따르면 좋을 테니까요^^

  • 2012.03.31 08:56

    상이 뒤따르면 좋을 테니까요^^

  • 2012.08.29 19:21

    모든 갤러리가 같은 매우 보면 ... 정말 좋은보기입니다 ..
    곧이 좋은 블로그는 ...
    아름다운 소식은, 우리가 정보를 유지 주셔서 감사합니다. 미국의 2 + 년 체류 후 드디어 몇 일 동안 니스에 돌아가는 중이에요, 난 정말 많은 것이 변했습니다이고, 아직 많은 동일하게 유지 (이것은 내가 블로그를 쓴 일처럼). 여행이 라 procahine fois 경우 아마도 우리는 만날 기회를 갖게됩니다.
    최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