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비판이 아닌 풍자 그리고 교훈

무한도전 '명수는 12살 특집'이 엄청난 웃음을 주며 방송을 마쳤다. 그러나 방송이 끝나고 난 이후에 탐탁지 않은 매체들의 소식 알리기에는 무한도전이 종편을 비판이라도 했다는 듯 뉴스가 나 기분을 언짢게 했다. '무한도전 종편 비아냥'이라고 대문짝만하게 카피를 뽑아낸 제목은 그 자체로 무한도전을 몰이해 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이기도 하다.

어찌 보면 싸움 붙이기와도 같은 그들의 왜곡된 보도는 많은 대중들을 헛갈리게 만들고, 마치 그 생각이 옳은 것인 냥 만들어 결국에는 대중들까지 '아! 그렇구나'라고 생각을 하게 하여 '무도'가 종편을 비판하고 있구나! 라고 생각을 하게 만들고 있다. 사실은 전혀 그런 의도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이런 현상은 언론 자체가 <무한도전>이 생각해 내는 뜻을 잘못 이해하고 있다는 데 큰 문제가 있다. 단순히 어떤 자막이나 씬들이 등장하여 사회적인 문제들을 건드리면 '옳거니'라고 무릎을 치며 이거 뉴스거리가 되겠구나 하며 그것을 거르지 않고 내보낸다. 다른 뜻은 접어두고 단지 그 하나의 문제로 대단한 것을 알아낸 것처럼 부풀려 뉴스를 내 보내는 것은 그래서 무척이나 안타깝고 위험하다.

<무한도전 : 명수는 12살 특집>에서는 '형광등 100개를 켜 놓은 듯한 미모'라는 자막이 등장하며 많은 웃음을 이끌어 냈다. 이 자막은 종편채널인 'TV조선'에서 나온 자막을 풍자한 자막이기도 하다. 'TV조선'은 자사의 모 프로그램에 출연한 박근혜 의원을 향해 애끓는 정을 표현하려 이런 표현을 쓰며 신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형광등 100개를 켜 놓은 듯한 아우라' 라는 말을 쓴 것이 발단이 되었다. 참으로 간지럽고도 어이없는 표현이라 해야 할 것이다. 그것도 보도 프로그램에서 이런 표현을 쓴다는 것은 창피한 일이 아닐 수 없는 일이라 해야 할 것이다. 자막만 보면 뭔 예능 프로그램을 보는 듯한 착각을 주는 말들이 아니겠는가.

종편채널이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고, 특혜에 가까운 혜택을 받으며 채널을 배정받은 것은 많은 이들이 분통을 터뜨린 대목이기도 하다. 언론이 언론의 역할을 하지 못할 때 그 위험성은 엄청난데, 종편 채널들의 문제는 그 위험성을 고스란히 보여준다는데 문제점이 크다. 언론이 취해야 할 자세는 바로 중립성인데도 불구하고, 정권에 아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바로 대중들에게 비아냥을 받는 지점이 되는 대목이 된다.

이런 헛웃음 나오는 아부성 멘트를 하는 'TV조선'의 자막과 말들을 가만히 두고 볼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를 바라보는 시선과 표현법은 엄연히 다를 수밖에 없고, 그 표현은 바로 풍자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뉴스는 이 사실이 있었다! 정도를 고스란히 전해주기만 하면 되는 성격이 있는 것이 뉴스고, 예능 프로그램은 이를 다시 한 번 꼬아서 웃음으로 승화시키면서 풍자를 하게 되는 것이다. 이는 훨씬 더 유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다. 한 번 그저 웃자는 것이다. 웃으면서 그것이 잘못된 것이라면 쓴 웃음을 짓고 고쳐지길 바라는 것을 다시 바라는 것이 대중들이 되면 된다.


'형광등 100개를 켜 놓은 듯한 미모'란 풍자섞인 말은 <무한도전>에만 나온 것이 아니다. 같은 날 방송된 MBC의 또 다른 예능인 <세바퀴>에서도 거의 똑같은 말이 회자가 되며 풍자의 소재로 쓰였다. 배우 송채환이 대학 시절 청순한 미모로 학교에 등장할 때 빛을 뿜을 정도로 예쁜 모습으로 등장했다는 이휘재의 말에.. 자막에는 역시나 '형광등 10개를 켜놓은 아우라'라는 자막이 등장을 하여 웃음을 준다.

이런 풍자는 꼭 종편을 두고 직접적인 비판을 하는 것은 아니다. 그들이 쓰는 말인 '비아냥'도 아니다. 단지 풍자를 통해서 실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웃음으로 한 번 웃어보자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 바뀔 수 있으면 그것으로 족한 것이기에 풍자는 이루어지는 것이다.

언론은 <무한도전>에서 이루어지는 풍자개그를 너무 찐하게 받아들여 정치권이나 어떤 단체들과 분쟁을 일으키게 만들 필요는 없다. 헌데 지금은 그런 모습을 보인다. 그래서 매번 <무한도전>은 엄격한 심의를 받는 이유가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풍자와 비판은 엄연히 다르다. 그들이 하는 것은 풍자이지 날선 비판이 아니다. 날선 비판이라고 할지라도 그것은 풍자개그 안에 섞인 작은 메시지 정도일 뿐이다.


<무한도전>은 예능프로그램으로서 한 시대의 모습을 담아내는 그릇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 시대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에 대해서 기록을 하는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 되고 있는 역할자이기도 하다. 시간이 지나 무한도전을 보면서 '아! 이 시대에는 이런 일이 있었구나'를 느끼는 정도면 이 프로그램은 너무나 훌륭한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그 역할을 너무나 잘하고 있다.

'명수는 12살 특집'은 한 개그맨에게는 유달리 없는 추억을 심어주는 특집으로 훌륭한 역할을 해 냈다. 자신이 살아온 성장 과정에서 다른 누구와 함께할 수 없는 이야기보따리들을 가질 수 있게 해 준 기획으로는 더 없이 좋은 역할자로 서 주었다. <무한도전>은 박명수에게 없는 한 시대의 기억을 다른 멤버들과 제작진, 그리고 보통사람들의 추억을 빌려와 없는 추억을 담아 주었다.

남극의 날씨처럼 휑한 명수의 기억에 불씨로 타오를 추억 하나를 던져준 것은 더 없이 훌륭했다. 그리고 <무한도전>은 또 하나의 기록을 이 특집에 기록해 놓았다. 바로 지금 이 시간에 벌어지고 있는 대한민국의 창피한 일들을 말이다. '누군가에 쫓겨 산 타는 아빠', '쥐잡듯이 털리는 해결사', '형광등 100개를 켜놓은 듯한 미모'들은 모두 의미를 내재한 역사의 사건들이기도 하다. 이 말들은 훗날 또 다른 이가 열어본 추억의 역사가 될 곳이다.

글을 쓰다 보니 다소 무거운 글로 표현됐지만, 그렇다고 하여 이번 <무한도전 : 명수는 12살 특집>이 무거운 내용과 웃음이 없는 특집은 절대 아니었다. 시작되는 순간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배꼽이 튀어나올지 몰라서 손으로 배꼽을 잡고 웃어야 하는 그런 재미진 특집이었다. 그중 길이 '만근추'를 외치고 훌러덩 넘어지는 재미는 특별한 웃음을 주었다.  <여기서 '만근추'란 무협지에서 자주 등장하는 단어로, 뜻은 근수를 포함한 의미이며 일천근, 일만근을 생각하면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무공의 한 단계. 무한도전에서는 만근의 추의 무게를 가지고 균형을 잡는다고 한 뜻(그런 길이 정준하의 러시에 나가 떨어진 것은 큰 웃음으로 남았던 장면)>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우워
    2011.12.11 08:02

    적어도 평론가 수준이 이 정도는 되어주어야 하는데
    요즘 평론가들 수준 엄청 낮더군요.
    님의 평론 수준은 거의 감동을 가져다 주눈 것 같습니다.
    읽다가 눈물이 나 혼 났습니다. 진심이 담겨 있는 듯 해서요.
    특히 끝으로 갈수록 명언들을 쏟아 내시는 군요. 감사합니다.
    읽는 것만으로 행복한 글을 찾아서 행복했습니다.

    • 2011.12.12 02:25 신고

      칭찬을 해 주시니 힘이 부쩍납니다. 감사합니다.
      멋지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1.12.11 10:31

    그냥 웃음은 웃음으로 받아줘야하는데
    꼭 정치논리를 끼워맞추는 정신상태가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 2011.12.12 02:26 신고

      옳으신 말씀입니다. 정치적인 이데올로기로 사람을 평가하는
      놈들만큼 한심한 놈들이 없죠 ㅎ 역사가 우둔하다고 말해주죠^^

  • 아폴로
    2011.12.11 12:45

    입장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무한도전이 큰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깨알같은' 자막 덕분이였습니다. 무한도전의 시청자들의 대다수는 젊은층에 있습니다. 젊은 층의 유머와 각종 패러디들을 방송에 사용하므로서, 큰 이슈와 사랑을 받았죠. 여타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마찬가지 입니다만, 단어 선택의 입장에서 무한도전은 마치 '판도라의 상자' 같습니다. 무한도전은 이번 방송에 국한되지 않고, 각종 드립들과 메시지를 꾸준하게 날렸습니다.
    여튼 이번편 "명수는12살 특집" 에선 마지막에 명수가 혼자남았을때, 홀로된 아이들, 혼자인 아이들, 혼자가 될 아이들의 이유를 삶의 고난함을 통해 나타내주며, 그들 스스로에게 위로를 다른 이들에겐 관심을 바란다는 PD의 속마음이 나타난게 아닌지 생각해 봤습니다.

  • 2011.12.11 15:26

    이런식으로도 해석이 가능하군요 ^^ 저는 그저 재미있다는 생각에 봤는데
    이렇게 여러가지 뜻이 담겨있는지 몰랐네요

    • 2011.12.12 02:28 신고

      무한도전은 그냥 봐도 재밌고, 생각하고 봐도 재밌는
      그런 프로그램이죠^^

  • 아름이
    2011.12.11 15:58

    어제 본 무한도전.
    마지막 장면에서 쓸쓸하게 혼자서 전봇대에 기대어있던 명수옹의 마지막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많이 남네요.

    • 2011.12.12 02:29 신고

      명수옹 그리 앉아 있는데 정말 쓸쓸해 보이더라고요.
      그것이 바로 현실의 어려운 생활을 하고 있는 아이들의
      옛 모습과 지금의 모습이겠죠.

  • hum
    2012.01.04 23:59

    잘봤습니다. 제 생각도 작성자님과 같지만 약간 다른 부분이 있는데요. 저도 각종언론에서 자기들만의 시각으로 무한도전을 해석하고 때로는 과대해석이라고 표현할수 있을 정도로(이건 작성자 님께서도 지적하셨고 저도 무한공감입니다.) 자신들의 시각이 마치 사실인듯이 쓴 기사를 보면 안타깝습니다. 저는 그것 마저 '또 하나의 생각이자 시각'이라고 생각합니다. 무한도전을 자기뜻에 끼워맞춰 해석하든 안하든 그건 독자들이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하고요. 독자들이 언론에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지금의 슬픈현실이 근본적인 문제라고 해야할까요. 뭐 이 글을 읽으니 이런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네요.

  • oo
    2013.03.09 20:12

    형광등이 그거였구나
    저는 매체에서 종편 풍자라고 하는데 무슨 말인지 몰랐었거든요
    종편은 아예 안봐서 님덕분에 알아가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