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킥3, 끈끈한 우애란 이렇게 생겨난다.

종석의 졸업을 통한 작은 용기와 깨달음. 하선과 진희의 작은 싸움 속에 피어난 깨달음의 공통점은 표현 방식의 차이는 있었지만 ‘우애’란 것이었다. 사람과 사람이 만나 서로를 알아 가고, 그 관계 속에서 더욱 끈끈한 관계가 되는 것은 작든 크던 간에 작은 사건이 생기며 좀 더 친숙해지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그리고 그 과정 속에서 서로의 교감이 이루어질 만한 공감대를 찾아가는 과정을 거치며 더욱 하나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사람이 살아가며 남남이 아닌 이상. 얼굴을 마주하고, 손과 팔을 부딪히며 살아가게 되면서 이런저런 부딪힘은 생활에 일부가 된다. 우리는 이 작고 큰 부딪힘을 어떻게 해결해 나가느냐의 고민에 빠지게 되고는 한다.

사랑하는 사이가 되어 가는 사람들인 연인도, 우정을 나누는 친구도, 어떠한 관계를 이루어 나가는 사람에게도 건조한 관계가 아닌 친밀한 관계가 되기 위해서는 작은 부딪힘을 통한 각성의 기회를 통해 자연스럽고도 탄탄한 관계가 되기 마련이다.

<하이킥3, 짧은 다리의 역습>에서도 그런 모습이 비춰졌다. 철저히 남남이었던 박하선 선생과 백진희는 연결고리가 될 수 있었던 것은 선배와 후배 정도의 친밀도였다. 오고 갈데 없는 후배의 안타까운 사정이 한 집에 살 기회가 되었지만.. 그녀들은 그렇게 끈끈한 우애를 느끼는 관계는 아니었다.

그러나 그녀들은 무미건조한 선후배 사이에서 좀 더 친근한 언니와 동생이 되어 가는 과정을, 작은 싸움을 통해서 갖게 된다. 서로 사랑하는 방식의 차이만 있을 뿐 큰 윤선생과 작은 윤선생을 사랑하는 그녀들은 유치하게도 작은 말 싸움을 통해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이게 된다.


체육 선생님이 되긴 했지만, 짧은 영어 실력 탓에 ‘콜레스테롤’을 ‘콜레스톨’이라 발음하는 작은 윤선생을 놀리는 백진희. 그런 진희의 놀림에 하선은 발끈하며 진희가 짝사랑하는 큰 윤선생을 공격하게 된다. ‘실 없는 사람. 단점 가지고 놀리는 사람. 농답입니다!라며 쓸 때 없이 농담을 하는 사람’이라 공격을 하며 싸움을 시작한다.

싸움은 좀 더 심각해지는 단계를 거친다. 상대가 끓여 놓은 국의 간이 맞지 않다고 간을 다시 맞추겠다는 행동을 보이고, 청소를 하며 청소기로 다리를 치는 모습을 보이며, 서로의 모습을 가지고 유치하다는 반응을 보이며 결국 상황은 파행으로 치닫는다.

그렇게 진희는 자신을 무시하는 것 같은 하선의 반응에 파릇하여 집을 나오고, 그런 진희의 모습에 아무렇지 않다는 식으로 보낸 하선은 잠시 시원함을 느낀다. 하지만 마음이 편하지만 않은 것이 사람의 마음이라고 서서히 걱정을 하며 진희를 찾아 나선다.

비 맞은 생쥐 꼴을 한 진희를 발견한 하선은, 진희의 안 되어 보이는 모습에 울음을 터뜨리고.. 진희 또한 하선 언니의 푸근한 마음을 느끼며 울음을 터뜨리고 만다. 바로 이 시간은 둘에게 있어서 교감을 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남들은 이해를 못하겠지만, 적어도 둘에게 있어서는 자신을 생각해 주고, 또한 동생이 어디 가서 고생은 하지 않을까 하는 언니의 마음을 나누며 한 단계 더 친밀한 관계로의 진입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된다.

종석은 준비되지 않은 졸업을 통한 아득한 마음 속에 자신이 지켜주고 싶고.. 옆에서 사랑하고픈 아이 지원을 향한 속앓이를 한다. 짝사랑하는 지원. 옆에만 있어도 가슴이 콩닥거리는 지원을 향한 마음을 전할 길이 없는 종석은 그렇게 아파한다.


자신이 바라보는 지원은, 자신과는 너무도 다른 안정된 삶을 보여주고 있는 삼촌에 대한 짝사랑을 하는 듯싶어 마음이 편치만 않다. 이제 고등학교를 졸업하지만, 무엇 하나 준비된 것 없는 자신의 모습은 너무도 화가 날 지경이다. 제대로 된 케이스를 밟아가는 것도 아닌! 남들보다 2년은 늦은 인생 항로 같아 보이는 여정은 생각만 해도 아득하기만 하다.

좋은 학교를 들어간 모습을 보여주지도 못하고, 경제력에 있어서도 지원에게 당당할 수 없는 모습은 우울함을 가져다 준다. 울컥하는 마음에 바다로 뛰어들며 잠시 안 좋은 생각을 하지만, 그래도 자신이 안 되는 모습을 안타까워해 붙잡는 지원을 와락 안고 마음을 진정시키며 종석은 지원에게 한 발짝 더 다가선다.

아주 작은 찰나의 시간이었지만 종석은 지원과 단 둘이 떠난 졸업 여행을 통해서 깨달음을 얻게 된다. 그간 가지고 있던 ‘이미 늦었다는 마음’, ‘좋아하는 아이가 다른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에 대한 자괴감 의식을 ‘졸업’이란 말에 묻은 것은 큰 수확이었다. 당장은 후배 동생과의 우애지만, 여행을 통해 어쩌면 그는 좀 더 발전된 연인으로 갈 용기를 얻지 않았을까 한다.

<하이킥3, 짧은 다리의 역습>은 다시 느끼는 것이지만, 큰 하이킥의 개념이 아닌.. 로우킥의 시트콤이란 것을 느낄 수밖에 없다. 지난 시즌까지 큰 궤적을 그린 하이킥으로 디테일을 빼고 러프하게 갔다면, 이번 ‘하이킥3’는 작게 치고 상세하게 그려내는 로우킥의 개념이 더욱 진해졌다.

김병욱PD가 그려 낸 우정을 넘어선 개념, ‘우애의 시작’이라는 접근은 잔잔한 감동을 불러왔다. 그렇게 그들은 또 다른 친밀한 시작점을 갖게 되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2.02.07 07:11

    하이킥 한 번 본다고 생각하면서도 아직 한 번도
    안 봤어요.
    바람나그네님 글 보면 이곳에 뭔가 훈훈한 인간애도 느낄 수 있을 것 같네요.

  • 2012.02.07 08:29

    지금껏 쭉 본방사수였는데 유일하게 어젯것만 놓쳤네요.
    오늘 올레티비로 재방 봐야겠어요^^ 에궁 1000원 깨졌다 ^^;;;

  • 시트콤이라그런가
    2012.02.11 02:50

    왜 집나다거 불쌍하게 폐의류함 옆에 쭈구리고 앉아있나몰라..어디 있다가 생각해보니 갈데도 막막해서
    다시 들어오려다 들어갈 염치가 없어서 망설이고 있었나 모르겠지만.. 너무 억지 설정에 식상함.
    그리고 종석은 울컥해서 안좋은생각(자살)을 생각한게 아니에요. 죽을맘은 전혀 없습니다.
    자살하려는 사람 치고, 그렇게 짝사랑하는 사람 옆에두고 시크하게 그럼 내몫까지 잘 살아라~
    시크한 표정으로 자켓을 던지고 뛰어드는 사람 없습니다.
    나중에 나레이션으로 나온 독백과 연관지어 생각해보면.. 답답함때문이였겠죠
    답답하고 우울한날 비가오면 한번쯤 나가서 흠뻑 맞아봤으면 좋겠다 이런생각하잖아요
    머 그런거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