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창민의 발끈거림이 웃음 쏙 빼앗아

두 번의 출연이 스스로 <라디오스타>를 굉장히 잘 안다고 생각했던 것일까? 2AM의 창민은 매사 너무 앞서가며 웃음 끼를 쏙 빼 버리는 역할을 보여주고 말았다. <라디오스타>의 특징이라고 하면 이제 누구나 너무나 잘 아는 성격 하나가 있다. 진행자들이 이야기를 하면 게스트가 그 말에 파릇하여 발끈거리는 것으로 주는 웃음.

‘2AM’의 창민은 <라디오스타>의 이런 성격을 보고 듣고 느꼈던지 그 패턴을 이용해 웃음을 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것은 독이나 다름이 없었다. 어떤 웃음을 인스턴트 식으로 만들어 낼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창민’은 인스턴트 식 웃음을 주려는 듯 짜맞추려는 모습만을 잔뜩 보여주었다.

기존 <라디오스타>만이 가진 공식 하나가 있었다. 진행자들이 게스트들을 한 번 물고 뜯어 헤집어 놓으면, 악에 받힌 게스트가 이젠 살아야겠다고 발악을 하는 장면에서 나오는 자연스러운 웃음은 ‘라스’만이 가진 공식 중에 하나였다. 이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공식이었지만, 최초로 ‘창민’이 그 공식을 인스턴트식 음식처럼 만들어 놓으며 웃음을 사라지게 만들었다.

초반 등장부터 ‘라스’ 진행자들은 ‘2AM’의 4인(조권, 창민, 슬옹, 진운)을 두고 두 명은 완성된 외모라 평가하고, 두 명은 완성체로 가기 위해 진행 중인 인물이라 평을 내 놓으며 도발을 한다. 이는 사실 도발이라고 하기까지도 말을 못 할 소개 수준의 이야기였다. 등장 신에 한 이야기였으니 말이다. 그런데 처음부터 ‘창민’은 이런 말 하나 하나에 신경을 쓰며 정색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게 된다.

창민이 보여준 이번 <라디오스타>의 모습을 정리해 단어로 표현하자면, ‘정색’, ‘발끈’, ‘버럭거림’으로 점철된 방송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을 것 같다. 매번 어떤 이야기가 나오면 무조건 그 다음 반응은 정색하는 반응이 나와 말하는 이를 오히려 무색하게 만들게 한다.


윤종신은 등장하는 창민에게 외모에서, 점점 변해가려 노력하는 노력파라 평가를 하자.. 이 말에 창민은 “에이~! 형님이 그런 말 하시면 안 되죠”라고 말을 하며 정색하는 모습을 보인다. 일반적인 지금까지의 ‘라스’ 상황이라면 게스트들이 이 말에 반응을 하기에는 시기가 좀 이른 면이 있었을 테지만, 창민은 이 말에도 이렇게 반응을 해야지! 라고 하는 듯 말 끝마다 끼어들어 정색을 하는 모습을 보이게 된다. 미리 생각을 하고 나온 모습으로 비추어질 수밖에 없었다. 너무 황당하기까지한 반응에 윤종신이 ‘내가 왜’라는 말을 외칠 정도였으니 그 오버가 어느 정도였는지를 알 수 있게 한다.

오죽하면 윤종신이 ‘혹시 정색 컨셉으로 나왔느냐’고 할 정도였으니까! 그것이 어느 정도였는지를알 수 있을 것이다. 그곳에서 끝났으면 다행이었겠지만... 그간 ‘김구라’와 방송을 좀 해 봤다고, 매사 어떤 말에도 그 친함을 과도하게 보이는 탓에 시청자의 입장에서 창민의 반응은 좋지만은 않아 보이게 된다.

김구라는 창민의 답답한 모습을 건드리며 활동적으로 생활을 하기 바라는 마음을 곳곳에서 보이게 된다. 활동을 하지 않는 시간에 집에만 있는 창민에 대한 것들을 건드리는 부분에서 쿡쿡 찔러주는 것을, 그저 창민은 ‘왜요? 왜 나한테 그러는데요’ 또는 ‘왜 그래요 형님~ 왜 나야 또’ 식으로 계속 정색만을 하게 된다.


컨셉을 너무도 잘못 잡은 창민이라 해야 할 것 같은 방송이라 평을 하고 싶은 그의 잘못된 반응들은 오버스러움의 극한을 보여주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단지 그냥 받고 당황하는 모습만을 보여줘도 되고, 억울해 보이는 면을 보여줘도 되는데.. 뭔 말만 했다 하면 ‘왜 나한테 그러는데요. 형님들’ 식으로 연이어 지는 멘트는 웃음기를 쏙 빼놓는 결과를 낳게 한다.

이미 여러 차례 나와서 ‘깝’ 컨셉으로 웃겨주었던 ‘조권’과 ‘창민’은 잔잔한 웃음만을 줄 수 있을 정도였지만, 창민이 너무 욕심을 내는 탓에 다른 게스트의 웃음이 상대적으로 덜 웃기게 느껴지는 결과를 낳고 만다.

웃음의 요소는 많았고, 살릴 수도 있었다. 살이 많이 붙은 족발이라 표현된 ‘슬옹’과 ‘진운’은 이야기의 웃음을 뽑아낼 수 있는 핵심 요소였다. 슬옹은 ‘원더걸스’의 소희와 스캔들이 났었고, 진운은 의외로 부유한 집의 청년이었으니 진행자들의 입장에서는 말 할 거리가 많은 인물이었다. 사실 웃기는 요소가 있었고, 여러 차례 웃음을 유발했지만, 그 앞뒤로 ‘창민의 정색’과 발끈.. 버럭거림이 나올 때마다 새어 나가는 웃음의 퀄리티는 심각하게 손상이 되고 만다.

‘내가 어느 곳에서 웃음을 줘야지!’ 라고 생각한 것이 같은 팀의 자연스런 웃음을 줄 수 있는 곳을 막았다고 한다면 그것은 팀킬 수준의 만행이라 봐야 할 것이다. 많은 웃음거리가 있었지만, 그 웃음을 상대적으로 웃기지 않게 느끼게 한 창민의 만행은 ‘라스’를 밋밋하게 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말았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2.03.10 08:08

    라디오스타 투에엠편에서는 라스 엠씨들의 몰아가기 등.. 진짜 웃긴 장면 많아서 그런 부분이 더 부각되었는데.. 이창민이 발끈거려봤자 얼마나 발끈거렸다고.. 라스 보고 좋게 웃었는데 이 리뷰가 웃음을 빼앗아가네요.

  • 2012.03.12 07:31

    저도 방송보면서 똑같은 생각했었는데 ㅋ

    컨셉잘못가지고 나왔음ㅋㅋ

    김구라가 같이 많이 방송해봐서 안다고 말은 많은데 쓸게 없다고 한거 크게 공감함ㅋ

  • 라스라스
    2012.04.19 01:02

    정확한 분석! 저도 불편했어요. 소심한 아이가 대범한척하는듯이 보여서요. 그냥 맞자 않는 옷을 입은 드한 느낌이랄까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