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왕, 눈빛 매력왕 유아인에 홀릴 여심 어찌하리오

유아인의 특별함은 누구도 따라오지 못하는 해 맑으면서도 강렬한 인상이 있다는데 강점이 있다. 아무리 그 눈빛을 갖고 싶다고 하더라도 그리 쉽게 얻을만한 것이 아님은 그가 가지고 있는 정서와 감정 때문이더라도 쉽게 따라 하지 못 할 영역이라 할 수 있다.

<패션왕>의 ‘유아인’은 참으로 다이내믹한 감정을 표출하는 인물로 나서고 있어 드라마에 빠져들게 하고 있다. 방탕하게 살아가는 인생 같지만, 그 방탕함 속에서도 살아가려는 의지 하나만은 엄청난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여자를 좋아하지만 건드리지 말아야 할 여자쯤은 구분을 하기에 막상 어둠의 세계 보스 여자를 건드리고는 위험을 알고 줄행랑을 친다.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는 억척 인생의 젊은 사장이지만, 더 큰 위험성은 항상 도사리고 있어 안심하지 못하는 인생을 살아간다. 그런 강영걸은 한국에서 당분간 엄청난 위협을 받아가며 살아갈 것이 막막하니 원양어선을 타는데, 그 조차도 여의치 않아 선상반란이 일어나는 가운데.. 결국 당한 것도 억울한 판에 선상 반란의 주모자로 쫓기는 인생이 된다.

‘나영’을 유학 보내는데 일조를 한 ‘영걸’은 몸을 기댈만한 사람이 ‘가영’ 밖에 없다고 생각하여 헤매다 결국 그녀를 만나게 되고, 그 반가움에 가영을 얼싸 안고 감격에 겨워한다. 물론 쉽게 만나지는 못했다. 갖은 고생을 다하고, 부랑아처럼 지내던 그는 배고픔에 못 이겨 남이 먹던 햄버거를 개걸지게 먹는 모습을 현실감 있게 보여준다.

그나마 옛 친구라도 기댈 구석이 있을 것 같아 찾아간 고등학교 친구인 ‘정재혁’은 하류인생이라 생각하는 ‘강영걸’을 깡그리 무시하며 대하고, 그에 분통 터진 영걸은 주체 못 할 분노에 순간 화를 주체 못하고 유아인표 똘끼충만한 모습을 보이며 멱살잡이를 한다. 이미 멘탈이 붕괴되는 마당에 눈에 뵈는 것이 없는 것은 당연함이라고 했던가! 그는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정재혁에게 달려들어 열 받은 김에 지갑을 슬쩍 하는 신공을 보인다.


이 과정에 일명 ‘멘붕(멘탈 붕괴)’ 상태가 되는 강영걸 모습은 역시나 유아인이 아니면 못 보여줄 일품 표정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게 된다. 꼭지가 도는 그 과정까지의 순간적인 반전의 표정은 왜 그가 유아인인지! 왜 그가 명품 배우인지 보여주는 대목이었다.

자신이 그리 잘못도 안 했는데, 뭔가 좀 도움을 취하는 친구에게 “너 같은 놈에게 빌려 줄 돈 없다고”하는 부분에서.. 그만 꼭지가 도신 영걸의 모습은 우리가 쉽게 일상에서 볼 그런 현실적인 멘탈붕괴의 모습이었다. 그걸 그리도 잘 표현하는 순간 시청자는 강영걸.. 아니 유아인에게 홀딱 반하게 될 수밖에 없어 보였다.

유아인의 매력은 강인한 면에서만 나오는 것이 아니다. 한 없이 찌질하고, 한 없이 궁상맞은 모습 속에서도 그의 매력은 극대화 된다. 영화 <완득이>에서 보인 그의 매력이 강인함에서 나온 것도 아니듯, <패션왕>에서 일부 그에게 느끼는 매력은 강인함이 아닌.. 한 없이 궁상인 면에서도 웃음을 지으며 빠져들게 되기도 한다.

가영의 집에 얹혀 살면서 자존심을 구기는 상황에서도 죽지 않은 자존심을 내세우는 장면에서도 웃음을 준 그는, 안나와 차를 타고 가면서도 ‘소녀시대의 유리’를 생각했던지, 진지하게 어디서 본 것 같다는 투로 “TV나 잡지에 나온 적 있으세요”라고 말을 하여.. 드라마와 현실의 만남을 주선하며 웃음을 준다.


강영걸 역을 맡은 ‘유아인’의 매력은 한 없이 찌질하지만 생활력 강한 불꽃 카리스마를 가진 자존심 강한 동대문 사장님으로 우리에게 만족을 주고 있다. 비록 남의 옷을 카피하지만, 천재적인 모사 능력은 또 하나의 성공 과정을 미리 알게 하는 대목으로 희망을 가지게 하고 있다. 그것이 현재는 불법이며 비양심적인 일이지만, 그를 통해 그가 새로 태어날 모습들을 기대하는 것은 어렵지 않은 부분이라 할 수 있다.

게이가 아니지만 이름 ‘영걸’ 때문에 게이 취급을 받으며 만난 ‘안나’와의 만남은 ‘재혁’을 더욱 더 자극을 하게 되고, 매끄럽지만은 않은 미국 생활에 이르게 될 것을 예고했다. 어찌 됐던 그가 새로운 생활을 시작할 수 있는 은인과도 같은 ‘마이클 J 로렌’과의 만남이 어떻게 풀릴지는 모르지만, 그 만남이 예사롭지 않은 것만은 사실일 듯하다.

유아인이 보여주는 강영걸의 모습은 그간 여러 작품들 속에서 보여준 모습들이 집대성된 느낌이다. 그가 연기한 수많은 작품들 속에 비친 매력적인 모습들이 여전히 <패션왕>에서 잘 묻어나는 것은 시청자를 빠져들게 하는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그의 순간순간 변하는 카멜레온 같은 연기력은 이 드라마 <패션왕>을 보게 하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 반전의 표정에 그만 녹아들 것 같다. 남자도 빠져들 것 같은 그의 매력에 여심은 또 어찌하리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 재영
    2012.03.27 08:34

    리뷰 잘 봤습니다.
    강영걸이라는 입체적인 인물을 제대로 보여주는 유아인의 연기에 감탄했어요
    연기 잘하는 배우라고 생각은 했지만, 패션왕에서 강영걸역은 완전히 유아인 맞춤 옷 같을 정도네요
    강인함, 능글맞음, 뻔뻔함, 찌질함.. 그리고 선함까지 다 보여주는 것을 보고
    대단하다 싶습니다. 작년에 영화판에서 드라마판으로 복귀한 한석규, 신하균을 보고 즐거웠는데
    올해는 유아인을 보면서 즐겁습니다 ^^

  • 2012.03.27 09:00

    여심뿐만 아니라 남심까지 홀릴 유아인의 눈빛이로군요~!
    오~!같은 남자가 봐도 멋지기만 합니다~^^

  • 잘읽었습니다.
    2012.03.27 11:32

    차를 타고가면서 안나에게 TV나 잡지에 나온적있냐고 물은건 재혁의 지갑에서 본 사진 때문 아니었을까요? ㅎㅎ 왠지 그냥 애드립같은건 아니었을것 같아서요.

  • 에밀
    2012.03.27 11:47

    간만에 좋은 리뷰를 읽었어요. 참 뻔한 작품, 캐릭터인데 유가인만의 특유의 정서로 공감을 얻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드라마가 아직도 잡아가야할 게 많은데 어제는 덜 지루했던 것 같고 네명의 캐릭터가 모두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는 것 같아 좋았어요.

    • 2012.03.28 06:14 신고

      조금더 인물간의 묘사가 상세하게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긴 해요 ㅎ^^

  • 그다지
    2012.03.27 12:32

    유아인 연기보면서 오버스럽고 좀 거북스러웠던 제가 이상한건가요?

    솔직히 중2병 걸린 철없는 중고딩애가 어른흉내 내는거 보는듯해서 조금 그렇던데요.

    악플이 아니라 지극히 갠적인 느낀 감상평입니다.

    • soi
      2012.03.27 15:24


      연기에 대한 느낌은 개인의 취향이지만,
      그걸 표현함에 있어 님과 같이 한다면,
      대다수 사람들은 '악플' 이라고 생각한답니다.

    • 그다지
      2012.03.27 17:22

      단순한 의견정도에 악플이라 치부하는 soi님 같은분을
      님방식대로 하자면 대다수 사람들은 님을 팬이 아닌
      한심한 사생팬내지 속된말로 빠수니라고 한다죠^^

      의견이 반대된다하여 대중을 빌미삼아 끌어들여 님 생각
      이 마치 옳은거처럼 말씀하시면 안돼죠.
      많이 팬질하세요. 의견이 다르다해서 악플이니 모니 함부러 짓껄이지는 마시구요. 님은 악플이란게 뭔지 진짜 모르시는듯^^

    • soi
      2012.03.28 08:27

      블로거님의 글의 글 댓글에 과도한 표현이 있어
      그걸 지적했는데, 어떻게 '사생팬' '빠수니'가 되죠?
      요즘 문제되는 사생팬은 연예인의 사생활을 쫒아다니는 팬을
      일컫는것 아닌가요? 님께서는 사생팬의 정의를 잘 못
      알고 계신것 같군요.
      그리고 님의 댓글에 제가 반론을 제기한 이유는 단순히 연기 불만이나
      지적때문이 아니라 연기자의 연기평에 중2병 운운하니 연기스타일에
      무슨 중2병이 있을까 싶어 '악플'이라고 했는데
      이 정도가 악플이 아니면 뭐가 악플이죠?
      설마 님, 정말 심한 댓글 다시는 분인가요?
      저는 님 글 전에 댓글 단적도 없구요. 님글에 대한
      댓글만 단거에요. 그리고 왠 팬질이에요?
      드라마 관련한 블로그에 댓글다는 사람은 그 드라마의 시청자가 많답니다.

    • 솔라솔라
      2012.03.30 14:17

      그다지님은 유아인이란 배우의 연기가 싫은게 아니라,
      그냥 유아인이란 배우가 싫은거 같아 보이는군요..
      그런 마음으로 다는 댓글은 악플이라고 한답니다.

      사생팬, 빠수니같은 단어를 사용하시는거 보니,
      다른 배우의 팬질좀 하신거 같은데..
      그냥 그 배우한테만 관심 가지시고, 다른 배우글에
      이렇게 친히 안좋은 안티글을 남기시는일은 좀 삼가해 주심 좋겠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