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환상궁합 듀오 신동엽과 이동욱

강심장 PD가 말 했다고 알려진 이야기 중에 이동욱을 두고 한 말이 너무나 와 닿는 부분이 있다. “이동욱 씨가 예능 MC 경험이 처음이 맞나 싶을 정도로 좋은 진행을 선보였다”라는 말. 이 말은 의례히 예우 차 한 말쯤이라고 생각했던 것이 새로운 <강심장>이 보여지기 전 생각이었다. 그러나 첫 방송을 마친 이후 느끼는 감정은 그 말이 허투루 쓴 말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첫 방송부터 너무 많은 칭찬을 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사실 칭찬을 아끼지 않을 만한 근거는 이 방송을 본 사람들의 객관적인 감정이라면 모두 비슷하리라 생각이 든다. ‘신동엽’과 ‘이동욱’이 진행자라는 말에 약간 고개를 내저은 사람들이 있다고는 하지만, 그 말은 한낮 기우에 불과하지 않은 걱정거리였음을 여실히 증명해 낸 방송이었다.

그 말이 정확했다. 누가 이동욱을 첫 MC 경험을 가진 사람으로 보겠는가! 이동욱의 진행은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진행 모습이었다. 오히려 전임 MC였던 ‘이승기’ 보다도 훨씬 더 안정적인 면을 보여줬다는 것이 중론이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완벽한 모양새였다.

이것이 놀라운 것은 그가 첫 공중파 MC 경험이라는 점에 있다. 비록 군대에서 감을 익혔다고는 하지만, 그것이 누구에게나 공개된 장소에서 스스로를 갈고 닦은 면이 아니라면 당연히 자신의 끼를 표출해 낼 수는 없는 일 일 텐데도 그는 공개된 장소에서 완벽에 가까우리만큼 잘 소화해 냈다.

보통 MC를 맡는다고 해도 몇 주 정도 헤매는 것이 정상적인 모습일 텐데도 ‘이동욱’은 ‘신동엽’과의 완벽한 앙상블을 이루어 냈다. 비교하는 것이 열세인 면의 사람에겐 잔인한 비교라고 하지만, 전임 MC였던 이승기와 이동욱을 비교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서 비교를 해 봐도 이동욱은 이승기를 벌써 넘어선 모양새다.


이승기는 꾸준히 강호동에게 <1박2일> 때부터 황제 이승기로의 이미지메이킹 전략을 통해서 스타가 되었고, <강심장>까지 이어지는 전략적인 스타 메이킹은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스타로서의 성공과는 별개로 모든 면에서 어설픈 면을 가진 이승기는 포지션이 그리 확고하지 않은 면을 보여주며 언제 위기가 올지 걱정을 준다. 그나마 <더킹 투하츠>에서 연기 변신을 꾀했지만, 그 조차도 기존 작품들의 어설픈 캐릭터를 벗어나지 못한 모양새로 점차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그에 비해 배우 ‘이동욱’이라는 이름은 그간 배우로서의 역량이 완벽히 검증이 된 스타다. 하지만 배우 세계와는 반대의 이미지인 예능의 영역에서 그에게 좋은 활약을 기대한 사람은 솔직히 그리 많지 않았을 것이다. 오히려 이승기보다도 위험하지 않을까? 라는 걱정을 한 이도 있지만, 그것은 기우였음을 첫 방송으로 완벽히 불식시켜 주었다.

첫 방송의 성공적인 데뷔기가 가능했던 것은 역시나 그와 군대에서 생사고락을 같이했던 전우들의 예능 참전 때문이기도 했다. 이미 고정 패널로 박혀있던 ‘붐’과 전역을 한 ‘양세형’, ‘이진욱’, ‘김지석’의 출연은 그 자체만으로도 화젯거리일 수밖에 없는데, 그들과의 적절한 이야기 주제들을 나눠가며 대화를 나누고 웃음을 준 모습은 아마추어 진행자를 넘어선 프로의 모습이었다.

신동엽과의 조화 또한 입이 딱! 벌어질 정도의 수준을 보였다. 진행을 적어도 1년 이상 해 본 사람들의 호흡을 보이는 이동욱과 신동엽의 모습은 이것이 첫 방송이라는 것을 모두 잊게 했다. 신동엽의 능글능글한 토크를 바로 받아서 재가공하는 능력 또한 우수한 이동욱.


이동욱은 동료인 이진욱과 김지석과의 군 생활을 통해서 봐온 남들이 모르는 일들을 조금씩 꺼내 놓으며 편안한 토크를 주고 받기도 한다. 이진욱의 별명이 이진삼이라는 것을 토해내게 하기도 하고, 김지석이 이진욱을 특별하게 좋아하는 것은 아니냐며 몰아가는 장면 또한 놀라움이었다.

신동엽의 진행 능력이야 입으로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우수한 면이 있지만, 역시나 <강심장>에서도 그의 능글능글한 진행 능력은 압도적이었다. 배우 정소민이 미안하다며 자신을 보고 잼잼 하면서 아양을 떨자~ 신동엽은 어디서 오해를 할 수 있는 시늉을 하냐며 따라 하는 장면은 빵 터지는 웃음을 던져주기도 한다.

정소민이 반항아의 연기를 하고 싶다 하며 보여주려는 찰나 치마가 올라가 당황을 하자.. 신동엽은 슈퍼LTE급 속도로 애드리브를 날린다. “퇴폐녀가 아니라 반항아 연기해 주세요”라고 말해 일동 배꼽을 빼 놓는 능력을 보인다. 매번 신동엽은 놀라우리만큼 어떠한 상황이라도 자신만의 레이스로 주변인들을 인도하는 면을 보였고, 그럴 때 이동욱은 이런 면을 가지신 분이라고 놀리며 오히려 신동엽을 당황케 하는 장면들은 큰 웃음거리였다.

이동욱의 천재적인 진행 능력이 보인 곳은 뭐니뭐니해도 대본을 옆으로 휙! 집어 던지며 애드리브를 치는 장면을 제일로 뽑을 만하다. 김지석이 ‘왜 대본에도 없는 이야기를 하느냐’며 항의를 하자, 대본이 어딨냐?는 식으로 얼른 대본을 던지는 장면은 두고두고 웃기게 만든 장면이었다. 아니! 누가 이동욱을 처음 MC를 보는 사람으로 알겠는가! 실로 놀라울 수밖에 없다. 이 둘의 궁합과 앙상블은 <강심장>을 다시 화요 예능 최강자로 올려놓을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줄 것으로 보이게 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2.04.11 07:32

    이동욱 엠씨로 천재적인 재능을 타고났나봐요.ㅎ
    엠씨도 쓸데없는 소리로 웃기는 사람은 전 싫던데
    이분은 그렇치 않은 것 같아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 2012.04.15 06:46 신고

      이동욱의 능력에 정말 깜짝 놀랐어요.
      천부적인 재능이라고 지금은 말하고 싶을 정도더라구요^^

  • 2012.04.11 10:51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하하
    2012.04.16 21:23

    어머~ 혹시나 하고 들어왔더니 역시나 제 댓글을 지웠군요. 유재석 광빠씨. 안 찔려요? 강호동 물어뜯을 때는 비슷한 사람들이랑 분해서 들어온 사람들 덕에 광고수익으로 재미 좀 봤을텐데 훗~ 겨우 조회가 2500도 안 되는군요. 당신 같이 하는 팬이 많으면 당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에게 좋을까요 나쁠까요? 유재석씨 이미지 청결하고 정말 모범적으로 잘하는데 당신 같은 더럽고 추잡한 사람이 팬이라고 붙어있으니 불쌍하지요. 극은 극을 당긴다더니 그래서 그런가요?

    왜 신동엽씨 종편에서 활동 잘 하던데 그건 안까고 이런 칭찬글만 올려요? 스스로 자기 행태를 돌아보면 창피해 죽겠을 거 같은데 안 그래요? 아무튼 유재석씨도 참 불쌍하고 불쌍해요. 뭐 워낙 좋은 연예인이라서 벼라별 팬이 다 붙는다고 생각해두죠. 이 댓글이 억울하면 그냥 날로 지우지 말고 반박댓글이라도 달아보지 그래요? 어차피 이 글 조회수도 떨어지니 제 댓글 살아있던 죽어있던 읽을 분도 없을텐데. 아~ 전 물론 주인장 읽으라고 쓰는 글이구요. 주인장은 읽을테니까요. 아 하긴 이런 댓글 하도 많이 먹어서 면역이 되나봐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