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돈이와 대준이, 가요계 문화충격을 주는 존재감

2010년 가요계의 기이한 신드롬이 있었다. 기존 프로 가수가 아닌, 언더그라운드 가수 출신 한 명에 개그맨 한 명이 뭉친 이 팀의 이름은 ‘유브이(UV)’라는 그룹이었고.. 그렇게 다가온 그들은 대중들에게 살포시 다가와 열광적인 사랑을 얻었다.

당시 Mnet의 <UV신드롬>을 통해서 두 달이 약간 넘는 프로그램을 하며, 발표한 노래 <Do You Wanna Be Cool?>은 많은 사랑을 받았고, 이 프로그램은 타이틀 그대로 마니아 층들의 열광적인 사랑을 얻게 된다. 무엇보다 기존 가수들이 보여주지 않는 그들만의 스타일은 자유로운 분위기를 한껏 누릴 수 있는 기존 틀과는 다른 감성을 대중들에게 주며 사랑을 받게 되는 계기가 된다.

일반적인 주류 음악의 장르에서 벗어난 그들만의 프리스타일 장르의 음악은 신선한 충격이었다. 힙합이나, 락이니, 댄스니 하는 장르에 구애를 받지 않았던 유브이는 자신이 하고 싶은 장르의 음악을 마음껏 떡 주무르듯 가지고 놀며 신나게 즐길 수 있었다.

당시 그들의 인기는 기존 정통파 가수들의 사랑과는 다른 종류의 사랑을 받으며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로 뽑히는 영광을 얻기도 한다. 무엇보다 그들이 대중들의 마음을 녹일 수 있었던 것은 거칠 것 없는 표현들이 섞인 음악들을 모두 뿜어낼 정도로 여과 없는 자유로운 영혼의 모습 발산 때문이었다.

이들을 보며 대중들은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고 표현할 수 있는 대리만족감을 얻기도 했으며, 묘하게 그들이 하는 기이한 행동에 만족해 하며 열광을 보내게 된다. 욕을 하고 싶으면 욕을 하고, 세상에 불만이 있으면 불만이 있음을 표현하는 유브이는 틀에 얽매이지 않은 자유로운 영혼들의 표상이었다.


서태지가 정통파 주류 음악계를 충격으로 몰아 넣었다면, 유브이는 주변을 공략하는 전략을 통해서 철저히 마니아 층을 생성해 내며 그렇게 사랑을 받는데 성공을 한다. 하지만 그도 오래가지 못하고 휴식기를 가진 것은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이 들 수밖에 없었다.

그런 아쉬움이 몰려올 즈음 새로운 충격의 그룹이 생겨났으니, 그 이름은 ‘형돈이와 대준이’라는 그룹이다. ‘형돈이와 대준이’가 ‘유브이’와 비슷한 것이 있다면 가수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던 뮤지를 대신하는 ‘데프콘’이 자리한 것이고, 유세윤을 대신하는 ‘정형돈’이 비슷한 역할로 결성된 것은 묘한 재미를 가져다 준다.

유브이의 성격이 약간 싸이코 감성의 기이함이 있는 특징의 그룹이라면, 형돈이와 대준이의 감성은 웃기는 돌아이 같은 느낌의 특징이 있는 그룹으로 설명할 수 있을 듯하다. 비유가 약간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이 비유는 부정적이라기 보다는 긍정적인 면에서의 비교이다.

개그맨 정형돈이 음악 활동을 정식으로 한다는 것은 대중들에게 신선한 충격일 수밖에 없다. 그것도 힙합 뮤지션인 데프콘과 함께라니 쉽게 이해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무한도전>을 본 사람이라면 정형돈과 데프콘이 어느 정도 친목이 있는 지를 알 것이며, 왜 그들이 음악을 하는지 이해할 수 있을 듯하다.

<무한도전> 프로그램을 통해 만난 이들은 그렇게 친해지며 음악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미리 마련해 둔다. 처음에도 즐겁자고 만든 노래가 의외의 재미를 줬고, 그 이유로 주고받은 곡은 결국 정형돈을 작사가의 길로 가게 하며 2년이 지난 후 왠지 안 어울릴 것 같지만, 미치도록 잘 어울리는 그룹으로 탄생한 것은 대중들에게 큰 기쁨으로 다가왔다.


잠시 프로젝트 앨범으로 냈다고 생각했던 앨범이 빅 히트를 치고, 자연스레 음악 방송으로 인사를 한 것은 놀라움이었으며 그를 보는 이들은 배꼽을 쥐는 웃음을 얻을 수 있었다. 지상파는 아니었지만 그들이 출연한 <엠카운트다운>은 나오자 마자 엄청난 화제가 되며 ‘형돈이와 대준이’ 신드롬을 만들어 낸다.

이어서 하루가 지나 등장한 곳은 뉴스 전문채널이라고 하는 YTN ‘뉴스앤 이슈’ 코너에 등장하여 25분간 쉴 새 없는 웃음을 만들어 주었다. 뉴스를 진행하는 남녀 앵커는 제대로 진행할 수 없는 지경에까지 이르게 되며 연신 ‘뉴스가 이렇게 망가져도 되나’라는 말을 하며 패닉 상태에 이르게 된다.

특히나 정형돈 특유의 엽기적인 표정을 동반한 노래 <안 좋을 때 들으면 더 안 좋은 노래> 중 ‘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 너만 울고있어 듣지마’라는 후크 랩을 할 때는 여 앵커의 웃음보를 자극해 진행을 못 할 정도로 폭소의 도가니로 몰아넣게 된다.

대부분의 대답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그들의 이야기는 앵커들을 멘붕시켰고, 그 소식을 들은 대중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결국 방송을 본 이들의 반응은 폭발적이기까지 했다.

‘형돈이와 대준이’, 그리고 ‘MC날유 유재석’이 피쳐링을 한 이 앨범은 대중들에게 문화적 충격을 주고 폭발적인 신드롬을 만들어 내고 있다. 갱스터 랩을 동경하며 언제나 시도하던 데프콘과 개그맨으로서 남들이 생각지 못하는 다차원 세계의 작사를 해 내는 정형돈의 궁합은 그 어느 때보다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다. 

대중들은 너무도 똑 같은 주류 음악에 지쳐, 이제 B급 정서의 음악에 환호를 하고 있다. 기존 유행하던 음악이 너무 지루한 탓도 이들의 음악이 사랑 받는 원인이 되어주고 있다. 가요계의 블루칩이 되어가는 ‘형돈이와 대준이’. 특히 정형돈은 놓치면 안 될 충격의 블루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전 길과 함께 했던 ‘뚱스’의 <고칼로리> 또한 명품곡으로 추천할 만하다. 블루칩 정형돈에 집중할 때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박정기
    2012.06.10 20:24

    사실 형돈이와 대준이의 만남은 무한도전보다 훨씬 더 오래 되었었져
    이미 프콘이형은 무한도전 전부터 첫번째 돈 라인 이라고 말하고 다녔었구요 ㅎ

    아마 초창기 케이블 방송 엠티왕 이라는 곳에서부터 형돈이와 대준이가 시작되었다고 봅니다.

  • 둘이 무도 이전부터 친했다고 하던데...
    2012.06.10 22:20

    무도에서 만난사이가 아닌건 확실해요...원래 베프였다고 알고있어요..데프콘 무도 몰카할때보니깐 성격 참 좋은 것 같았음..

  • 형돈이와 대준이
    2012.06.19 15:29

    정치고 사회고 나사 한 두개씩 빠진것 처럼 뭐 하나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현실에 저에게 진짜
    즐거움을 주고 있는게 바로 이팀입니다.

    가볍게 들었는데 리듬도 참 좋고 가사 음미하다 울었습니다ㅋㅋ
    정형돈씨 너무 좋습니다.

    지속적인 음악활동 계속 했으면 하는 바램.

    무도에서 멤버들 질투하는 모습이 자동재생되네요.

    그나저나 무도 언제볼 수 있답니까??

  • 개가수
    2012.07.08 21:06

    오늘 현재까지 나온 개가수 중 단연 최고네요~

    가장 위트있고 음악성도 있고 ...명불허전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