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조급함 때문에 나오는 규현 무리수?

김구라가 빠진 이후의 라디오스타는 뭔가 허전한 분위기가 감도는 모습이다. 단순히 빠졌다는 것 자체에서 느껴지는 허전함도 있겠지만, 그 허전함을 채우려는 필사의 몸부림이 왠지 어색해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마치 필사의 사투처럼 느껴지는 몸부림은 자연스러운 웃음보다는 만들어 내는 웃음처럼 느껴져서 넋 놓고 보기란 힘들다.

워낙 오버 끼가 있는 규현을 커트하는 역할에는 김구라만큼 안성맞춤 캐릭터가 또 없었다. 그냥 큰 형처럼 받아주는 김국진과 무엇이든 웃음을 만들어 내려 하는 윤종신은 어떤 캐릭터가 모나게 튀어 나오는 부분을 눌러주지 못한다. 거기에 유세윤은 그 어리광을 다 받아주는 역할이니 더 무엇을 말하겠는가!

YG 양현석이 한 말이 생각난다. 자신이 만들려 하는 아티스트는 둥글지 못한 캐릭터를 가진 이라고. 비록 둥글지는 못하지만 어느 한 부분은 특출 난 부분이 있기에 그 부분을 살려주면서 둥그렇게 만들어 주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라디오스타>에는 이처럼 대장장이가 따로 없다는 것이 현재의 문제점이라면 문제점이고, 그 부분을 소화해 줬던 김구라가 부재한 것은 지나치게 어느 상황이 모나게 튀어 나오는 문제점을 낳고 있다.

열심히 하는 것은 좋지만, 그 열성이 지나치다 보면 균형을 맞추기 힘들다고.. 이번 <라디오스타 : 디바 3대 특집>은 지나침이 많았다. 누가 눌러주지 않으면 계속해서 깐족거리는 규현과 그런 규현의 캐릭터를 조금 더 불려 웃음을 주는 윤종신의 캐릭터가 만나자 그야말로 스튜디오는 거칠 것 없는 오버스러움으로 난장판이 되고 만다.


매 상황이 웃기지 않는 상황은 아니었지만 계속하여 어느 한 부분을 고집하며 게스트에게 모함을 하고 공격을 하는 모습은 그 예전 <라디오스타> 전성기에서 보여주는 균형감은 아니었다.

게스트의 말에 귀를 기울이기 보다는, 어떤 말을 하느냐를 유심히 듣고 있다가 재빨리 씹을 말을 생각해 두었다가 기회만 되면 끼어들어 툭툭 내 뱉는 공격성 모함은 처음에는 웃기다가 계속해서 반복되자 조금 너무한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을 들게 했다.

‘오늘은 솔직히 모든 것을 말하려 한다’라는 바다(최성희)의 말에, 규현은 ‘혹 사귀는 사람을 공개하겠다는 소리냐’며 난처한 웃음을 만들어 내고.. 이어 유세윤은 ‘솔직하지 않을 거면 나가’라며 친구지간의 웃음을 만들어 내는 모습을 보인다.

<불후의 명곡>에서 효린에게 번호를 따지 못한 규현의 이야기에 팬과 메모지를 던져주며 지금이라도 번호를 적으라며 반 강제적으로 알아내어 넘겨주는 윤종신의 모습도 그리 상쾌하게만은 보이지 않았다. 장난성으로 시도된 것이지만, 그 모습 모두를 곱게 봐주기란 그리 유쾌한 것만은 아니었다.

S.E.S 출신 바다와 김완선이 나누는 파티 때 이야기조차 끼어들기에는 부담감이 있었을 법 했던 상황에 끼어든 규현의 용기(?)는 분위기를 깨놓는 역할을 하게 된다. “저 나이에 나이 값 못하고”란 그의 말. 진정 용기가 무리함으로 비춰졌다. 파티 분위기상 자신이 나이가 가장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한 바다보다도 나이가 더 많은 김완선이 나타난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터져 나온 규현의 무리수였다.


이후에도 이어지는 윤종신과 규현의 꼬투리 잡기는 계속되어 방송 시간의 40% 가량을 잡아먹는 무리수를 띠게 된다. 바다가 무엇을 이야기 하든 끼어들어 모함을 하는 통에 해명하기 바쁜 모습은 웃음을 잡아먹는 모습으로 비춰지기에 충분했다.

어떤 인물과 가창력 이야기가 나오면 그 인물이 가창력이 없는 것이냐? 모함을 통한 웃음을 만들려 하고, 해명을 하면 다시 재탕하여 놀리는 재미에 빠진 것은 보는 이에게 그리 좋지 않은 맛을 남겼다.

오죽하면 게스트가 이런 말을 하겠는가! “구라 오빠 없다고 너무 부담 갖고 하지 마세요”.

이 말은 너무도 정확한 말일 수밖에 없었다. 김구라의 특징이라면 누가 말하기 힘든 부분을 속 시원히 긁어 내주는 부분이었지만, 현재 규현이 하는 것은 그저 상대를 놀리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김완선의 이야기 중 ‘꺼져 스토리’를 이용해 무리할 정도로 길게 반복하여 놀리는 장면 또한 그리 유쾌하지 않은 모습이었다. 한두 번 하면 좋았을 것을 지속해서 5~6회 반복하는 것은 지루함과 짜증을 몰고 오는 장면이 된다.

오히려 게스트와 MC가 뒤바뀐 듯했다. ‘바다’가 계속하여 오해를 하지 않게 말을 포장해 주려 하는 모습이 보조 MC와 같았고, 무리할 정도로 상대를 놀려먹는 규현은 계속해서 한 발자국 씩 더 가는 모습을 보이며 철 모르는 게스트의 불장난처럼 느끼게 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2)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6.14 18:08

    글 잘 봤습니다. 근데 글이 너무 악의적인것 같네요^^
    이런 점이 보기 불편하니 저런 식으로 하면 좋겠다. 이런식으로 글을 써주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 라스첨보냐
    2012.06.14 18:35

    첨봤냐 라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래 이런 프로그램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위엣분 말대로 별 되도 않는 꼬투리잡아서 구실잡고 깔거면 승승장구나 봐라 ㅋㅋㅋㅋㅋㅋㅋㅋ
    존1나 재밌기만 하던데

  • ㅎㅎ
    2012.06.14 19:27

    프로그램의 색깔을 탓하는 리뷰라.. 어이가 없네요. 거슬리면 진짜 착한 토크쇼들 보시던가..

  • 2012.06.14 20:20

    댓글들 보니 다들 나와 생각이 같네
    원래 라스는 물어 뜯는 방송이예요
    뭐하나 나오면 엠씨들이 하이에나처럼 물어 뜯는게 정석이었으니 뭐...
    전 재미있었는뎅..

  • 규현
    2012.06.14 23:03

    규현, 유세윤 진행방법이 믿음이 안간다.. 프로그램 수준을 깍아 먹는다

    • ...
      2012.06.23 19:45

      대체 진행방식에 믿음이란 뭐죠??ㅋㅋㅋ

    • 솔직히
      2012.09.03 07:53

      걔네 둘 없으면 방송 이끌기도 힘들 거다

  • 물어뜯어
    2012.06.14 23:04

    말도 안되게 억지성 많은 프로그램,, 게스트 괴롭혀서 얻어낼려는짓 죄받을겨

  • 어린MC
    2012.06.14 23:09

    MC중에 얼굴 굳어 있는 어린애좀 치워줘요 어른MC한테 싸가지 없고 건방져보임

    • 글쎄
      2012.09.03 07:55

      나이도 어린데 그정도 하는 거 보면 칭찬해줘야 하는 거 아님??

  • 공감
    2012.06.14 23:15

    다시 읽어보니 공감 가는 부분이 많아요 라디오스타 채널돌리다 우연히 보다보면 너무 유치한 내용들 많아요~~

  • 진짜..
    2012.06.14 23:26

    이 분 또 시작하셨네. 난 재밌게만 봤는데 대체 뭐 하는 사람이길래 왜 이런대????

  • 니면상이말하는것보단나아
    2012.06.14 23:50

    그럼보지말던가 왜보면서난리야 대밌기만하거든 ㅡㅡ

  • 니면상이말하는것보단나아
    2012.06.14 23:50

    그럼보지말던가 왜보면서난리야 대밌기만하거든 ㅡㅡ

  • 아놔
    2012.06.15 05:44

    왜 또 이런댑니까.. 오늘은 또 뭘로 트집잡을까하고 생각하면서 보시는 듯!! 이런 편향된 사고방식은 좋지않아요.

  • 12
    2012.06.15 07:34

    라스는 원래 이런 프로그램이고 그 방송도 그다지 거슬리는 거 없던데ㅋㅋㅋㅋ
    하여튼 까려고 작정을 했네ㅋㅋㅋㅋㅋㅋ

  • 하하
    2012.06.15 08:16

    김구라 있을 때는 김구라 때문에 얼마나 욕먹었는데...
    이젠 없으니...김구라가 잘한 거라고 하네요..
    좀 아쉬운 점도 없지 않아 있지만...
    원래 그런 프로그램입니다..예전꺼 복습 좀 하세요

  • 올ㄹ
    2012.06.15 09:04

    ㅋㅋㅋㅋㅋㅋㅋㅋ 어이없어서 빵빵터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네요 앞으로 더 욕해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은 뭘 욕해줄까?@_@이러고 본 느낌이다 ㅋㅋㅋㅋㅋ

  • -
    2012.06.15 09:33

    그냥 SM이 싫다 말하세요. 그게 훨 나아보임.
    모니터한답시고 이런 점이 좋지 않다 나열을 하면 뭐합니까. 모니터는 자신의 시선이 아닌 객관적인 시선으로 보고서 이런 점을 보완했으면 좋겠다 말하는게 옳은 거 아닙니까?
    저는 재밌게 잘만 보았는데 이런 글이 올라오니 기분도 안 좋을 뿐더러.
    편협한 시선을 가지게 하는 글이네요 ㅡㅡ

    그 때의 균형감을 원하면 예전꺼 모니터나하세요.
    지금의 상황에서 이 정도로 성과내주는 MC들 기죽이지 말고.

  • 욕나와
    2012.06.17 02:31

    늘 똑같이 까는 글 ㅋㅋㅋ
    맘마머겅

  • ㅋㅋㅋ
    2012.06.17 11:29

    난 재밌던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모함은 무슨 모함ㅋㅋㅋㅋ 글쓴이가 지금 하는게 모함 ㅋㅋㅋ

  • 아예
    2012.06.29 22:36

    아예 규현씨를 까는 글 같네요. 그리고 김구라씨를 찬양하는 글 같고요.
    마치 이 글은 라디오스타에서는 규현이 필요 없다. 나가라. 이 말을 늘이고 늘여서 쓴 글 같네요.
    전 개인적으로 재밌게 봤습니다. 저만 그런건가요?
    그리고 원래 라디오스타 라는 프로그램은 물고뜯는 프로그램입니다. 그게 라스의 매력이기도 하고요.
    물고뜯는 프로그램에서 물고뜯는 걸 보기 싫으시다면 승승장구를 보시길 추천합니다!
    괜히 보시고 나서 한 MC에게만 집중적으로 비판. 하지 마시구요.

  • 아이고
    2012.09.03 07:58

    바람나그네야 언제쯤 그 편견을 버릴 테냐
    니가 이런 글을 쓴다고 해서 너처럼 규현이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것도 아니란다^^
    오히려 니가 더 찌질해 보일 뿐이야
    파워블로거답게 정신 좀 차리고 글 제대로 쓰길 바란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