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걸스 공중파 입성, 문젯거리는 무엇?

무한도전이 방송 되지 못하고 있는 것도 20주가 흘러 가고 있다.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이 시간만큼 외로운 시간도 없을 것이다. 프로그램을 못 보는 이들의 외로움도 크겠지만, 무엇보다 외로운 시간을 보내는 것은 무한도전 멤버들과 제작진 또한 마찬가지다.

이들에게 있어서 <무한도전>은 삶이요 직장이었다. 하지만 그들에게 그 모든 일들이 사라진 것도 20주. 마음만은 지금 당장 프로그램에 임하고 싶지만, 새로운 세상. 공공성과 공정성을 담보하는 방송사가 되기 위한 투쟁은 반드시 필요한 일인지라, 쉽게 그 뜻을 접지는 못한다.

노조 파업을 통해 그들이 얻어내야 할 올바른 밑그림은, 공정하고도 공공성을 우선시 하는 방송사로의 재 탄생이 과제일 것이다. 그런 바람은 노조의 바람이기도 하겠지만, 동시에 대중들이 바라는 가장 이상적인 그림일 것이다.

그렇기에 지금의 시간이 외롭지만 뜻을 관철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제작진과 <무한도전> 멤버들의 입장이고… 또한 그를 지지하는 대중들의 입장이기도 하니 지지를 하는 것이다. 사측이 주장하는 바로는 무한도전을 대체할 프로그램에 대한 대중들의 바람이 있다고는 하지만 그것은 사측의 주장일 뿐. 그 주장이 피부에 와 닿지는 않는다.

지금 당장 시청률이 떨어지는 것은 관심이 사라져서가 아니다. 다만 대중들은 그 뜻을 존중하기에 기다리고 있을 뿐. 시청률이 떨어진 이유 중에 하나는 언제든지 돌아갈 믿음이 있기에 그 시간을 시청자들은 비워두는 것이다. 그런 결과는 다른 방송들의 시청률 저조함이 대변해 주고 있다.


<무한도전>에 대한 믿음이 사라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대중들의 뒤통수를 친 것은 역시나 MBC측의 꼼수가 뒷목을 뻐근하게 한다. <무한도전>이 방송 되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그 포맷을 이용한 스핀오프 프로그램인 <무한걸스>를 공중파로 배정한 것은 <무한도전>을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는 무척이나 당황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

표면상으로는 ‘일밤’의 위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 안을 자세히 파고 들어가 보면 <무한도전>을 압박하는 일로 받아들여진다. 현재 ‘일밤’ 코너 중에 시청률에서 선방을 하고 있는 프로그램은 없다. 한 때 엄청난 환호를 받았던 <나는 가수다>도 롱런 할 기미는 안 보이고 있고,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 또한 그리 좋은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다른 코너 또한 그리 좋은 모습은 역시 보이지 않고 있다.

바로 이 자리에 <무한걸스>를 넣은 것은 <무한도전>에게 직접적으로 피해를 주지 않는 일요일이라고 하지만, 피해일 수밖에 없다. <무한걸스>는 <무한도전>의 코너를 이용한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즉 모든 코너가 비슷한 포맷이라는 점이다.

토요일 <무한도전>을 보고 일요일 <무한걸스>를 연속으로 보는 시청자들에게는 신비로움이 반감이 될 수밖에 없다. 유사라고 표현하기 보다는, 같은 포맷을 가지고 방송되는 프로그램을 연속으로 본다는 것은 시청자에게 식상함을 주는 결과밖에 되지 않는다. 원 포맷 자체가 무한도전의 이야기인데, 무한도전의 이야기를 다시 재탕해 보여주는 여성 판 무한도전은 그리 신비롭지 못하다.


기존에 <무한걸스>가 그나마 케이블에서 좋은 평을 얻을 수 있었던 것은 명확히 채널 구분이 되어 있다는 점에서였다. 곧 공중파에서 동시에 방송이 되지 않는 다는 데서 그 장점이 살아 있었다는 점인데.. 이제 공중파에서 남성 판 무한도전을 보게 하고, 동시에 여성 판 무한도전을 보게 하는 것이 시청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지 못 할 수밖에 없다.

비유상 가장 피부에 와 닿을 표현으로 하자면, 카피 프로그램을 같은 방송사가 방송한다는 점인데.. 누가 이를 좋아하겠는가! 원 프로그램이 토요일 방송이 되고, 카피 프로그램이 일요일 방송이 된다는데 말이다.

<무한걸스>가 독립적인 컨셉을 가지고 나온다면 차라리 할 말이 없다. 하지만 프로그램 타이틀부터 <무한도전> 스핀오프 프로그램이다. 거기에 코너 중 ‘무한상사’ 컨셉을 빌려 만든 ‘무한출판사’는 어감부터 성격까지 그리 썩 좋은 기분을 주지 못한다. 

대중들에게 <무한걸스>가 마뜩치 않게 다가오는 이유는, <무한도전>의 성격을 상쇄시킬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무한걸스>가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은 같은 계열 케이블이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케이블이기에 허용 되었던 카피 프로그램이 같은 공중파에 배속이 되는 것은, 팀킬을 넘어서 자멸을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기에 그 모습이 위태로워 보일 수밖에 없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2.06.17 07:14

    독창적이지 못한 카피 프로그램 시청자들
    금방 알아차리고 싫증내지요.
    별로 현명한 선택이 아닌 것 같습니다.

    • 2012.06.18 06:51 신고

      자신의 자리가 아닌 곳에 포지셔닝 하는 것은
      그 자신 프로그램에도 그리 좋지 않은 것 같아요^^

  • 그것보단..
    2012.06.17 17:35

    무한걸스는 케이블에서 방송이 되었기 때문에 공중파보다는 수위에서 자유롭기 때문에

    스핀오프 프로그램임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있었던 것이겠죠

    • 2012.06.18 06:54 신고

      의견 존중합니다.

      그러나 수위만으로 인기를 끌 수 없을 거예요.
      자극적인 프로그램들이 살아남은 케이스가 없죠.

  • 12
    2012.06.17 20:36

    무한걸스 논란의 이유는 딱 한가지임

    무도빠들의 분노

    그 외에 어떠한 이유도 없음

    • 나영
      2012.06.18 01:27

      12님아..
      인터넷만 하지말고 신문도 보고 뉴스도 보고 주변 사람들과 대화도 나누고 그러시게..
      세상 돌아가는 이치를 이렇게나 모르는 양반들이
      제일로 불쌍해...ㅉ

    • 2012.06.18 06:55 신고

      ㅋㅋ 무도빠들의 분노요?

      그냥 웃지요. 그 정도 밖에 못 보시는 분에게
      어떤 말도 도움은 안 될 것 같습니다.

  • 5345
    2012.06.18 09:29

    '무한걸스'가 살아남은 이유는 케이블에서는 아류작은 틈새를 공략할 수있기에 인기가 있을지 모름니다만..
    지상파는 아류작이라도 해도 '무한걸스'처럼 카피해버리면 시청자들이 외면합니다..
    이 것이 지상파와 케이블과의 차이점인데..
    MBC경영진이 그것을 모르겠냐만은요...

    파업이후 MBC예능은 전멸하다싶이해서 대책이라고 내논거 같지만..

    더욱이 '무한걸스'에 문제는 무한도전의 김PD같은 센스는 많이 떨어집니다..

    실패할 꺼 같습니다..

  • fantavii
    2012.06.18 10:20

    요즘 무도의 대체안(?)이 트렌드인지 얼마전 기사에서 무도를 아이돌 멤버로 대체하면 캐스팅할 사람은 뭐 그런 내용을 본듯

    어차피 독창따위 없이 카피를 하는걸로 결정된거라면 닳고닳아 식상한데다 사실 남자보다 여자가 외모가 중요함은 부정할 수 없다..

    뭔가 새로운 예능을 할거면 몰라도 어차피 베낄려면 B급답게 마스크라도 신선하게 아이돌판을 만든다던지 하는게 허접하긴 해도 약간의 의도치 못한 재미가 나올 가능성이 그나마 있을듯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