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신동엽과 이동욱의 궁합이 만든 ‘동동토크쇼’

‘강심장 피디님, 프로그램 타이틀 바꿀 의향 없으신지’. 이 말은 매주 화요일 강심장 프로그램을 보면서 반복하여 되뇌는 말이다. 강심장 MC가 바뀐 지도 꽤나 시간이 흘렀고, 새 주인이 된 ‘신동엽과 이동욱’은 ‘동동 브라더스’로 주거니 받거니 매끄러운 진행을 하면서 원래 자신들의 프로그램이었던 듯 매력적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오히려 이전 프로그램의 성격을 완전히 잊어버릴 정도로 현재 ‘동동브라더스’가 진행을 잘 해 주고 있는 것은 뭐니 뭐니 해도 신동엽의 공이 크다. 하지만 받아주는 이의 역할도 중요하다고, 이동욱의 역할 또한 끊임없이 꾸준한 모습을 보이며 좋은 궁합도를 보이고 있다.

신동엽의 특유 익살스러운 변태 끼가 부각되기 시작하면서 <강심장>은 한결 임팩트가 커졌다. 이동욱으로 인해 분위기가 상쾌해지는 것과 궁합을 맞춰가며 진행되는 <강심장>은 균형점이 잘 맞아 들어 가고 있다. 신동엽의 특유 변태스러운 19금 진행은 가끔 자지러지는 웃음을 주기도 하면서 강심장은 어느덧 신동엽 쇼가 되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이제 프로그램 명을 <강심장> 보다는 <신심장>으로 불러달라는 말도 있고, 그의 활약을 생각하고 균형을 맞추려면 새롭게 생긴 캐릭터인 ‘동동브라더스’를 활용해 <동동토크쇼>라 불러도 될 정도로 이 프로그램은 2명의 MC 궁합이 환상적이다.


신동엽의 캐릭터가 부각되면서 <강심장>은 변화가 꽤 큰 모습이다. 우선 이동욱은 능청스럽게도 신동엽 못지 않은 센스로 그 끼를 받아 쳐 주면서 제 역할을 하고 있고, 초대된 게스트들은 자연스레 자신들의 이야기에 몰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기 시작했다. 억지스럽게 사연을 읊던 예전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게 한 마디 사연을 털어놓고, 그 사연에 웃음을 연결하는 애드리브들이 아주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분위기다.

이 두 명의 진행자가 살아나면 죽는 캐릭터도 있다고, ‘붐아카데미’ 혹은 ‘특아카데미’의 활약이 완전히 사라졌다는 것이 큰 변화라면 변화다. 이제 그들이 어떤 활약을 해도 별 감흥이 없는 것은 자연스레 도태가 되는 분위기로 이어지고 있다.

오래 같이 한 우정이 있다고 자리를 유지하게 한 것이 눈에 띄지만, 그렇다고 하여 그들이 맹활약을 하는 것은 아니기에 효율성에서는 재고를 해 봐야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가져보게 된다.

역시 신동엽이라고 그의 활약은 대단했다. 박경림을 요리하는 솜씨. 이동욱을 요리하는 솜씨. 원더걸스의 예은을 요리하는 솜씨. 2PM의 우영 복근을 특유의 변태스러운 19금 농담으로 요리하는 솜씨. 무엇 하나 웃음으로 연결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로 신동엽의 애드리브는 큰 재밋거리로 남았다.


헤어스타일을 깔끔하게 바꾼 박경림이 자신감에 ‘엠마왓슨’과 닮지 않았냐는 말을 하자 ‘엠마~’라며 버럭 꾸짖는 모습은 큰 웃음을 줬고, ‘원걸’ 예은이 동욱에게 무용하는 사람 안 만나 봤냐는 말에 대답을 피하는 동욱을 “여동생 친구들하고 그렇게 서먹서먹하다면서요”라며 말하여 다시 연결시키는 부분은 천재소리를 들을 만한 애드리브였다.

방은희의 남편이 양성한 유키스의 활약이 못내 안타까워 눈물 짖는 부분에서 스튜디오가 눈물바다가 되자… 분위기를 바꾼 것도 이동욱과 신동엽의 활약이었다. 이동욱은 같이 눈물을 보였지만, 이내 반전의 농담을 하여 1차로 분위기를 바꾸어 놓고, 2차로는 신동엽이 ‘저 울어도 되요?’라는 박경림에게 “울지마 인마~”라고 재차 엠마 왓슨 개그를 연결시켜 주는 웃음은 분위기를 완전히 바꾸어 놓게 된다.

다시 웃음이 돌아온 스튜디오에 신동엽의 애드리브 포텐이 터진 것은 2PM의 우영과 옥동자의 복근을 확인하던 찰나에 나온 애드리브가 웃음의 최고조로 인도하게 된다. 복근을 공개해 연신 감탄사가 터져 나올 때 신동엽이 던진 하나의 단어인 ‘유륜’은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는 폭발력을 자랑했다.

신동엽의 진가가 발휘되고 있는 요즘. 그와 같이 호흡을 하며 기존 <강심장>을 완전히 새로운 맛이 묻어나는 <동동토크쇼>로 만들어 놓은 이동욱에게도 칭찬을 아끼지 않을 수 없게 한다. 두 명의 MC의 저력 있는 호흡에 박수를 쳐 주고 싶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

  • 눈팅
    2012.07.04 11:52

    그러나 시청률은 6% 나왔죠 ㅋㅋㅋ
    승장 12% ㅋㅋㅋㅋ

    • 2012.07.08 06:25 신고

      한 사람이 띄어나다고 모든 것을 다시 세우지는 못하죠.

      제작진의 재미를 만들어 낼 수 있는 기획력이 아쉬운 부분이죠.

  • 근데
    2012.07.06 06:57

    문제는 신동엽이 강심장 맡고...강심장 시청률이 바닥을 친다는...
    어제는 드디어 강심장 시청률이 6%대까지 나오는거 보고...쩝

    • 2012.07.08 06:28 신고

      그건 신동엽의 문제가 아니죠.

      님이 누구의 팬이신지 모르겠지만, 그 못난 님의 스타가
      맡더라도 마찬가지죠.

      자신의 스타가 맡으면 최고, 남이 맡으면 최하라는
      그런 개념은 좀 없애시길 바랍니다. 따지고 보면
      강심장을 이리 만들어 놓은 것은 님이 그리 좋아하는
      스타의 영향일 수도 있습니다. 그 스타가 누군지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 푸핫
      2012.08.02 21:17

      강심장이 승승장구에 더블스코어로 눌리는 꼬락서니를 보고도 이런 글을 써지르실 맘이 나시는지? 전임 mc가 있었을때 이따위 시청률이 나오면 득달같이 달려들어서 씹으실 양반이 누구보고 개념 없애라는 망발이신지? 남 설득하고자 하시기 전에 당신의 그 편협하기 짝이 없는 손가락 버르장머리부터 고치셔야 할거요. ㅋ

  • 2012.07.06 11:38

    안녕하세요. 세상 모든 것에 대한 리뷰 레뷰입니다.
    바람나그네 님의 좋은글을 [RevU 오픈캐스트 : 엔터테인먼트 추천리뷰]에 발행하였습니다.
    언제나 좋은 이야기 등록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http://opencast.naver.com/RE387

  • 그냥..
    2012.07.13 18:13

    전 불편하더군요. 보기가... 이승기씨 강호동씨는 이런 느낌이 없었는데. 너무 뭐랄까....주도권을 잡으려는 ? 무의식인지 의식인지 모르겠으나 너무 느껴져서 불편해요. 이승기씨는 배려하거나 멘트를 해도 상대를 죽이고 떠보려는 느낌이 없으니 호감이었는데.. 원래 이분이 이런분이 아닌데..강심장에서는 그렇더라구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