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손가락, 은정 하차와 진세연 캐스팅 촌극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이 시작부터 무척이나 삐걱 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내게 하고 있다. 드라마의 질적인 완성도와는 달리 캐스팅에 관한 불협화음은 이해를 할 수 없는 수준의 나락으로 떨어진 모양새다.

은정의 하차 모습은 누가 봐도 촌극 그 자체였다. 뭔가 하나도 들어맞지 않는 일방적인 하차 통보의 모습은 일이 커질 단초를 제공하고도 남음이었다. 제작사의 일방적인 은정 하차 요구는 말이 하차일 뿐. 일방적인 통보였기에 퇴출에 더 가까웠다.

SBS는 은정 하차를 두고 처음 완전히 정해진 일이 없었다고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하차는 방송사 자체에서 미리 오고 간 이야기가 되었다. 그렇게 또 은정의 하차 뒤에 진세연의 캐스팅이 이어졌다. 하지만 뒤이어 캐스팅한 진세연은 현재 촬영하고 있는 <각시탈>에서 촬영이 남아 있음에도 <다섯손가락>에 출연을 하기로 해 KBS를 당혹시키게 된다.

이 과정에서 은정 쪽 소속사는 하차가 일방적으로 된 것이기에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말을 남기며 기다려 보기로 했지만, 결과는 역시나 하차 결정 통보를 받은 것이 전부다. 이에 ‘연매협’이 나서 일방적인 하차에 대해 은정의 명예를 회복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나섰다.


은정의 하차와 진세연의 캐스팅은 어느 하나 문제가 되지 않는 부분이 없다. 하차에 대한 결정이 있으려면 적어도 큰 비중을 맡고 있던 은정 측과의 조율은 반드시 따랐어야 하는 문제이고, 진세연을 캐스팅 하려 했다면 현재 출연하고 있는 <각시탈>에 양해를 구했어야 하는 문제다.

현재 KBS <각시탈> 측이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하는 말 또한 이해가 가고 남음이다. 조연도 아니고 주연인 진세연이 현재 방송되고 있는 드라마와 동시에 다른 방송사의 드라마를 한다는 것은 제 아무리 배포가 있는 방송사라도 쉽게 이해를 해 줄 수 없는 문제다.

이는 비중을 줄이는 문제 따위와는 차원이 다른 문제로 그들이 쉽사리 말하는 상도덕의 어긋남과도 맞닿을 행동이라 할 수 있다. SBS에서는 은정의 하차가 있은 후에 진세연을 캐스팅 했다고 했지만, 진세연의 말은 미리 캐스팅 언급이 있었기에 만남을 가졌다는 말을 해 시기가 틀려 보이는 면을 찾게 만들었다.


이 모든 과정은 정작 자신의 의사와는 달리 제작사와 방송사 측의 일방적인 계약파기가 부른 잘못된 관행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막상 촬영을 해야 하는 은정은 갑작스런 하차 통보 기사들에 어이없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은정과 그가 속한 티아라가 사회적인 문제를 일으켰다면 하차는 제작발표회 이전에 이루어졌어야 했다. 그러나 식지 않는 여론이라 생각하여 은정을 하차시킨 문제는 분명 문제의 소지가 있는 결정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

처음 각오는 다 어디 갔는지 그것이 안타깝다. 잠시 문제가 있었더라도 처음 캐스팅대로 밀고 나가는 모습은 차라리 다행이라 생각할 정도였다. 그러나 누구의 잘못인지가 결정되지도 않은 사안을 두고 큰 사회문제인양 취급을 하여 갑작스레 여주인공을 바꾸는 설정은 누가 봐도 촌극이 아닐 수 없다.

더군다나 현재 다른 드라마에 출연을 하고 있는 여주인공 급의 배우를 캐스팅하는 모습은 그리 썩 좋은 느낌을 주지 않는다. 극의 말미라고 하지만, 여전히 그녀가 맡고 있는 배역의 크기는 작은 크기가 아님에 겹치기 출연을 하게 하는 모습이 좋지만은 않게 보인다.


사회적인 사안으로 크게 보일 수 있는 왕따 논란의 주체라는 티아라 멤버 은정이 이번에는 역으로 왕따가 된 모습일 수밖에 없다. 이번 문제에도 ‘너희들이 그 장본인이니 한 번 당해 봐라’는 식의 여론은 올바른 여론의 모습이 될 수 없다. 똑같이 복수를 당하는 모습에 열광하는 여론의 모습은 무척이나 치졸한 모습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은정의 하차와 진세연의 캐스팅. 그리고 여론의 모습까지 지켜본 바. 그 어느 쪽도 이성적인 판단을 한 것 같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어 씁쓸하기 이를 때 없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3)

  • 2012.08.24 07:10

    우리나라 연예계 하루도 바람 잘 날 없군요.
    하차한 사람도 이 역을 맡을 사람도
    모두 불편해 보여요.

    • 맞아
      2012.08.24 19:37

      여배우 캐스팅 자체가 문제임

  • 2012.08.24 08:30

    멋진 해설까지 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파이팅 !~~~~

  • 2012.08.24 09:57

    너희들이 장본인이니 너도 똑같이 당해봐라, 식의 여론몰이가 전 좋아보이는데요? '뿌린대로 거둔다는 말'이 전 세계에 일반적인 상식으로 고정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이성적인 게 반드시 옳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이성적으로라면 범죄자들이 형량을 살고 뉘우치고 용서를 구하면, 이성적인 우리 문화인들은 용서해주고 그들을 보듬어줘야겠지요? 그들이 살인범이든, 강간범이든, 왕따가해자이든, 눈물로 용서를 빌때 용서를 해주는 모습이야말로 진정한 이성인들의 모습이겠지요?

    근데요, 이번 가해자들이 형량을 살았습니까, 뉘우치길 했습니까, 눈물로 용서를 빌길 했습니까.
    아니요, 그들은 자숙조차 하고 있지 않습니다! 대중들이 잊기를 기다리는 모습조차 보이지 않으니 이를 보는 심정들이 어떻겠습니까.

    전요, 저들이, 티아리 멤버들이, 왕따 가해자들이 가증스러워 보입니다.

    ps- 제작사와 sbs의 일처리 방식이 한심하기는 합니다. 제대로 된 계약파기 방식을 따라도 됐을 텐데요. 이러이러한 이유로 계약을 유지함이 더욱 큰 피해가 가는 바, 정당한 위약금을 주고 계약을 파기한다 라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았더라면 더 좋았을 걸....

  • 2012.08.24 10:06

    흠, 연매협이 나섰다는 군요. 연매협이 이제라도 나서주니 고맙네요. 근데요, 화영퇴출땐 왜 안 나서준 거죠? 전체 연예인을 대표해서 그들을 보호하는 단체가 아닌 겁니까????

  • 2012.08.24 10:17

    참 씁쓸하네요~ 으이그~ 왜들 저러는지 원!!
    잘보고 갑니다... 금요일은 금같은 하루 보내셔요~*

  • 2012.08.24 19:36

    연기도 별론데 진세연 잘도 주연하네

  • 하니엘
    2012.08.24 21:10

    제 생각이랑 같네요... 이런 식은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2012.08.24 22:39

    피아노 배울 생각 말고, 교양부터, 그리고 인간이 먼저 되길 바랍니다. 떡C

  • 2012.08.26 03:50

    드라마 제작진이 사회물의 등의 이유로
    원만한 자진하차를 종용했었고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 강제하차 한다는 사실을 알렸다죠?
    그런데 참 언플은 쩔더라구요. 일언반구없이 하차당했다는 식으로? ㅎㅎ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공인의 경우 자진하차나 자숙이 기본인데..
    티아라 왕따놀이 까지 퍼진상태에서 구라에 언플에.. ㅎ

  • 떡방앗간
    2012.08.26 14:26

    이 상태에서 오히려 드라마 같은데 나오면 이미지는 더 하락되는거 아닌가 ㅋㅋ 떨어질 이미지도 없지만 ㅋㅋㅋ 정말 일방적으로 강제하차 당했다면 그 일로 제대로 자신의 분수를 알았으면

  • 지으
    2012.08.28 16:37

    어치됐건 다 자기들 이익을위한것이지요. 은정 사건터져도 드라마찍는것도! 제작사은정때문에 손해보니 은정짤리는것도!한연예협인지 뭔지도 추후 연예인 손해볼까대응싸는것도!
    일단 시청자입장에서 은정하차는 강추

  • ㄹㄹ
    2012.10.15 03:55

    은정처럼 어린애 괴롭히고 때리는 못된여자는 홍다미역할에 안어울려.
    나이가 적은것도 아니고 어엿한 이십대 중후반 성인인 은정. 근데 왜 본인보다 어린맴버를
    그토록 집단으로 갈구어댔을까. 인성문제가 심각한 여자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