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노홍철. 윤정희 강제방송출연시키며 사기의 신 입증

무한도전 사기의 신 노홍철은 정형돈과 길을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마음껏 게임의 재미 요소로 이용하는 스킬을 보여줬다. 사기도 쳐 본 사람이 친다고, 노홍철은 하나의 사기를 위한 기본적인 복안이 모두 순간에 떠오르는 천재성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와 달리 정형돈은 정리가 되지 않는 상태가 되어 멘탈 붕괴가 되는 모습은 큰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탈락자 소환미션에서 보여준 노홍철의 사기 스킬은 남다른 모습의 위용을 자랑했다. 여의도 공원에서 만날 길과 정형돈 중 그 중 한 명만 자신이 꾀어 가면 되는 미션이었고, 홍철은 길을 속이려 마음 먹고 그의 환심을 사기 위한 미끼로 근처에서 촬영 중인 윤정희를 이용할 생각을 갖는다.

일단 이용하겠다고 생각하고 난 이후 노홍철의 행동은 무척이나 정확한 순서로 진행이 된다. 먼저 윤정희의 매니저를 통해 접근하여, 차에서 휴식하고 있는 윤정희를 안심시키고.. 자신이 촬영 중 아주 잠시만 속이는 모습에 참여해 달라는 유혹은 예능 게임이기에 공감 할 수 있게 했다.

혹여 자신이 길을 속이는 과정에 윤정희가 부담을 느끼지는 않을까 배려하여 스스로 먼저 말을 하고, 촬영이 있다고 하는 등 분주할 정도로 타이트하게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은 당하는 길과 게임에 잠시 동행하게 된 윤정희에게 정신 없는 순간으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한 두 프로그램을 통해서 만난 사이였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불편할 수 있음에 아주 잠시 인사만 시켜주겠다는 식의 소개를 해 환심을 사는 노홍철의 사기는 당하는 이에게 기분 좋은 웃음을 주게 한다.

잠깐의 만남이 이성으로 진척이 될 수 없겠지만, 아니! 안 돼도 상관이 없지만.. 인사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기분 좋게 만드는 노홍철의 캐스팅 능력은 길을 설레게 했다.

물론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은 그 타이트한 긴장감을 통해 기분 좋은 사기를 칠 수 있는가의 여부에 궁금증을 가지게 된다. 또한 사기에 성공했을 때 평상시 무존재 캐릭터였던 길을 기분 좋게 당하게 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했다.

사기란 단어가 부정적인 면이 있지만, 예능에서 노홍철이 보여주는 사기의 모습은 친하다는 전제가 깔린 것임을 미리 시청자가 알기에 웃음을 얻을 수 있게 된다. 무엇보다 그 사기가 예능을 위해서만 과하지 않게 사용되는 것에 안심을 하니 그의 캐릭터가 용서가 되고 웃음으로 승화가 될 수 있는 것이다.


그 기분 좋아지는 재미만으로의 사기가 웃음으로 표현되는 순간에 등장하는 의외의 인물인 윤정희는 잠깐의 방송 출연만으로도 일반 시청자들에게 반가운 게스트일 수밖에 없었다. 매번 반복되는 같은 그림의 사기 과정보다는 일반 시민이나 또 다른 연예인이 돌발적으로 출연을 하여 동참하는 모습은 좀 더 편안하고 새로운 웃음을 얻게 하는데 도움을 주게 된다.

많은 모습은 아니었고, 제대로 된 말이 있었던 것은 아니지만.. 윤정희의 출연은 예고치 않은 노홍철의 계략 속에 담긴 강제방송출연 앵글이었기에 웃음을 줄 수 있었다. 또한 굳이 마다하지 않고 잠깐이라도 얼굴을 비춘 그녀의 마음새에 시청자는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고 더 많은 호감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akstnfm
    2012.09.02 15:56

    안녕하세요^^
    글보고 좋아서 구독신청해요~
    akstnfm.tistroy.com
    제블로그인데 한번 방문해보시고
    맞구독 부탁드릴게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