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솔의 발언 논란. 이특의 서투른 대응과 잘못된 팬심

강심장에 출연한 강예솔. 지상파 예능에 첫 출연이라는 그녀의 이름이 지난 하루 국내 굴지의 포털 사이트에 하루 종일 이름을 올렸다. 큰 사건을 저지른 것도 아닌 이가 화제성에서 엄청날 ‘안철수 대권 출마선언’과 또 하나의 불행한 사건을 앞선 검색율을 보인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 할 수 있다.

그런 이유에는 오해에서 기인된 첫 이유가 있을 테고, 두 번째 이유는 팬들의 지나친 스타 감싸기가 빚어낸 촌극과도 같은 것이었기에 그를 바라보는 이들은 씁쓸하기 이를 때 없는 마음을 갖게 했다.

첫 번째 이유라고 하는 오해의 검색율은 바로 ‘프로포폴 사망 연예인’과의 연관된 이가 강예솔이 아닌가 하는 혼선에서 조금 더 큰 검색율을 보인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와 연관된 이는 강예솔이 분명 아니다. 그러나 묘한 시기에 터진 이 사건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이모 양’의 사건으로 시원하게 알려지지 않은 것은 더욱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내며 혹시나 하는 마음에 검색어에 오른 이를 더 많이 검색해 그녀의 이름이 상단에 오를 수 있었던 것이다.

이 말도 안 되는 일을 접고라도 강예솔의 이름이 검색어에 오르내리는 일이 지속된 것은 <강심장>에서 오해를 받은 것을 해명하려는 이특의 트위터 내용 때문이기도 했다. 그리고 그 내용을 통해 오해를 하게 된 팬들이 강예솔을 향한 지나친 비난이 이어지면서 그녀는 하루 종일 의도치 않은 이름을 화제의 검색어로 올리게 된다.


좋은 일로만 이름을 올려도 모자랄 판에 오해에서 빚어진 일로 오르내린 것은 그리 좋은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이 논란을 보면서 씁쓸한 것은 바로 방송을 벗어난 곳에서 오해를 풀려 했던 이특의 서투른 대응이 어쩌면 조금은 일을 크게 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했다.

방송에서 이루어진 대화 내용은 그야말로 예능 그 이상으로 받아들일 만한 말이 아니었다. 그러나 방송의 내용이 기사화 되고, 그에 뭔가 오해의 소지를 풀고자 했던 이특은 트위터로 자신은 그런 사람이 아니란 것을 말하고자 했다.

“연예인은 이미지로 먹고 살아가는 직업 원래 성격이 어떠한들 이미지메이킹만 잘하면 대중들에겐 좋은사람 멋진사람 착한사람이 될수있다 하지만 그러한것들도 한계가 있는법 시간이 정답을 알려줄것이다”란 말을 게재하며 입을 뗐다.

그리고 이어, “나랑 하루만 붙어다닙시다 내 일상 다 보여줄테니까 내 전화기 필요하면 줄게요 어떤연락이 오고 제대로 전화는 오는지..”라는 말로 방송에서 보여진 이미지가 아님을 설명하려 했다.


이런 해명을 한 것은 <강심장>에서 강예솔과 함께 시스타의 다솜이 자신을 걸그룹에서의 만인의 오빠라고 칭하며 누구에게도 껄떡이는 존재로 바라보는 것에 대한 해명을 하려는 노력의 글임을 알게 한다. 하지만 굳이 방송에서 나온 말을 방송이 아닌 곳에서 해명을 하는 것이 그리 썩 좋게 여겨지지는 않게 된다. 아무 것도 아닌 일로 생각했던 이들까지 잘못 생각하여 강예솔에게 비난을 퍼붓는 상황은 그리 유쾌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설령 방송에서 그렇게 이야기를 했다고 해도 대중들이 그를 전적으로 믿을 정도로 바보는 아니다. 또한 자신의 이미지를 그 둘이 만든 것도 아니고, <강심장> 프로그램의 분위기가 묘하게 그리 흘러간 것에 대해 트위터로 억울하다는 식의 뜻으로 받아들여지는 트윗을 남긴 것은 의도치 않게 피해자를 만들게 한 이유이니 좋은 대응은 아니라고 말 할 수밖에 없다.

또한 자신이 사랑하는 스타가 억울하다는 식의 트윗을 게재했다고, 무조건 상대방을 비난하는 팬들의 문제는 그리 좋은 모습이 될 수 없다. 빤히 농담으로 한 말을 누가 진실로 받아들이겠는가! 하지만 스타의 한 마디가 그를 사랑하는 이들의 바르지 않은 충성심이 더해져 상대방에게 비난을 가하는 행위를 낳은 것은 그리 좋은 과정이 아님을 보여준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소나무
    2012.09.20 12:07

    예능에서 한 말실수나 받은 오해를 밖에서 풀지 못한다니, 그렇게 따지면 예능에서 어떻게 마음 편하게 이야기하겠습니까. 방송에서 재미를 위해 만든 '캐릭터'를 진짜로 오인하고 비난을 받는다면 연예인은 당연히 방송 밖에서 그건 진실이 아니라고 해명할 수 있는 거죠. 강예솔 등이 주목 받기 위해 이특과의 사생활을 방송 중 입에 올렸으니 그로인해 이특이 다수의 네티즌들에게 비방을 당했다면 당연히 경솔하게 과장을 한 강예솔 등이 비판을 듣을 수 있는 것이죠. 어찌 이특이 욕을 먹나요. 그리고 방송 중에 정색하고 아니라고 부정하면 분위기가 어떻게 되겠습니까? 방송이 되지가 않죠. 그리고 녹화할 때는 재미를 위해 과하지 않다 싶어 강예솔 등의 발언을 강경하게 부정하지 않았는데 방송 후 역풍이 거세면 이특 입장에선 해명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자회견 열어서 상대방을 궁지에 몬 것도 아닌데 트위터에 그 정도 말 적었다고 이특이 경솔했네 팬이 심하네 할 건 아니라고 생각해요.

  • 햇살
    2012.09.20 17:47

    글쎄요 저는 공감이 잘 가지 않는데요. 강심장에서 그런 내용이 나왔고 저는 그녕 웃어 넘겼습니다. 근데 기사 댓글들에는 이특이 사생활이 더럽다,가식이다,카사노바다 등등의 내용들만 가득하더라구요. 이특 또한 이런 댓글들을 봤기 때문에 트윗에 그러한 내용을 썼다고 생각합니다. 그 해명이 과연 누구를 위한 해명이었을까요? 글쓴님은 앞뒤 상황을 보지 않고 글을 쓰신게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방송에서 한 하나의 에피소드일 뿐인 이야기에 먼저 정색하고 이특을 욕한 사람들에 대한 언급을 하셨다면 이특의 행동이 서투르지 않다고 판단될 수도 있겠죠. 뭣보다 사람들은 이특 트윗을 보지 않습니다. 이 기사를 쓰시는 바람에 사람들이 알게된거에요. 이특보고 일을 벌리신다더니 정작 일을 크게 만드는건 본인이라는걸 모르시나보네요

  • 2012.09.20 19:41

     예능 그 이상으로 받아들일 만한 말이 아니라고요. 방송에서 이야기했다고 해도 시청자들이 전적으로 믿지는 않는다고요? 시청자들은 방송에서 비춰지는 모습으로만 판단합니다. 또 한 사람의 이미지는 주변 사람에 의해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언젠가 장우영이 아이유와의 일화를 얘기한 방송이 전파를 타자, 아이유가 네티즌으로부터 비난세례를 받아야 했던 일을 알고 계신가요? 주변사람들이 하나같이 이특을 ‘여자에게는 누구한테나 치근대는 바람둥이’로 이야기하는데, 아무리 웃고 떠드는 방송이라지만 보는 사람은 무의식중에라도 이특이란 사람을 그렇게 인식할 수밖에 없습니다. 팬들은 이특의 본모습이 그렇지 않다는 걸 누구보다도 잘 알기에, 이특을 구실로 웃음을 유발하고 관심을 끌려는 이들이, 더더군다나 왜곡된 사실을 전파해서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의 이미지를 엉망으로 만드는 것에 대해 괘씸함을 느낀 거고요. 이특 말대로 연예인은 이미지로 먹고 사는 직업인데, 남들이 자기 이미지를 그렇게 만드는 것에 대해 억울함이 없겠습니까? 또, 자신의 사심 없는 호의를 그런 식으로 치부해버린 것이 무척 속상하지 않겠습니까?
     팬들에게 비난을 받은 그녀가 불쌍한가요? 그 분은 팬들에게는 밉보였겠지만, 그 외의 타격이라고는 조금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무명의 탤런트가 이특과의 연계로 만방에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됐지요. 하지만 대중들이 바라볼 이특은요? 큰 커뮤니티 사이트에라도 한 번 가보십시오. 이번 방송에 한해서라도 이특을 향한 온갖 조롱 섞인 말들이 가득합니다. 팬들이 비난하는 건 비난이고, 일반 네티즌들이 욕하는 것은 욕도 아니란 말입니까? 이특이 한마디 해서 팬들이 들고 일어나게 된 건 그의 경솔한 행동이었고, 방송에서의 강예솔과 다솜의 발언으로 인해 네티즌들이 이특을 나무라게 된 것에 대해서는 당사자들에게 조금의 책임도 없다는 말입니까? 또 방송에서 얘기하는 것과 트위터에서 얘기하는 것의 무게가 어떻게 같을 수 있는 지 글쓴이에게 묻고 싶군요.

  • ...
    2012.10.14 17:08

    예능안에서의 일을 밖에서까지 말할 수 밖에 없는이유는 강심장에서 이특씨가 해명을 할려했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이특씨의 말을 변명으로 치부하고 웃어넘기고 이특의 이미지를 깎아내렸기 때문입니다 당사자는 얼마나 답답했을까요 여러사람이 한사람 바보만드는거 참 쉬운거 같습니다 아무래도 대중적인 아이돌이다 보니 이특을 이용해서 한번 떠보려는 사람들이 한둘이 아닌것 같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얘기들을 예능밖으로 끄집어낸것은 이특이 아닌 기자들입니다 사생활이 문란하다는 둥 여아이돌에게 집적거린다는 둥 기사를 쓰고 그에대한 해명을 한것이 뭐가 잘못된 것일까요 블로거님은 너무 한쪽에만 치우쳐서 평가하시는것같아요 자신이 무슨 객관적인 평가라도 하는것마냥

    • 냥냥
      2013.02.19 16:16

      ㅉ ㅉㅉ이특이 여자관계 복잡한건 누구에게나알려진사실인데.. 빠순이들이란 그저 눈가리고아웅하기바쁘지ㅋㅋㅋ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