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월요커플 살자 개리 활약도 빛이 나네!

그거 참 현실에서 안 될 이야기인 것을 알지만, 시청자는 <런닝맨>을 보면서 개리와 지효가 진짜 사귀었으면 한다는 말을 자주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당연히 그 이유는 너무도 잘 어울리기 때문이란 것이 이유다.

그렇다면 ‘월요커플’로 덕을 볼 사람은 개리와 지효. 이 중 누가 더 혜택을 많이 볼까? 이 문제는 아마도 송지효 쪽이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할 수밖에 없다. 현재 송지효는 예능이 아닌 현실에서 애인이 있는 몸이다. 그러나 시청자는 그 조차도 감안하고, 예능에서라도 개리와 월요커플을 유지하길 바란다.

이미 월요커플의 제대로 된 맛에 치명타를 남겼음에도 여전히 시청자가 송지효와 개리를 커플로 인정하고픈 것은 그들을 통해서 얻는 환상이 너무도 달콤하기 때문이다. 아니 좀 더 냉정하고 정확하게 말하자면 개리가 주는 그 달콤함이 빠져나올 수 없는 마력이 있기 때문에라도 인정을 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현실상 애인이 생겼다고 잘 하던 예능 프로그램을 빠지는 것도 말이 안 되기에, 송지효는 어떻게 해서라도 붙박이로 있어야 하는 입장이었다. 그러면서 좋은 캐릭터를 구축했던 개리는 덩달아 허수아비처럼 몰려 서 있어야 했다.

송지효에게는 약간 미안한 가정일 수 있지만, 그녀의 자리에 다른 여배우가 자리를 했어도 어쩌면 또 다른 매력이 있는 월요커플을 만나 볼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시청자들은 할 것이다. 개리가 보여주는 여성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그만큼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없어져도 부활시켜 달라 요구할 정도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 그의 매력.


그렇다고 개리의 능력이 이성적인 매력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 매력은 여성들에게 압도적인 인기를 끌어 쉽게 자신이 버릴 수 있는 것이 아니게 됐다. ‘그래서 여자가 날 못 떠나’라는 말은 그의 농담이었지만, 그 농담은 사실이다. 현실의 시청자는 예능에서 보여지는 개리의 친절함을 자신도 누릴 수 있길 소망하며 몰입을 하게 된다. ‘아 저런 남자가 나에게도 생긴다면’ 이란 바람을 갖는 다는 게 얼마나 큰 매력인가!

그가 보여주는 ‘월요커플’ 캐릭터가 살아나고 <런닝맨>은 균형이 제법 잘 맞아 들어가고 있다. 한참 주가를 높이던 광수의 활약 부분이 약간 덜 보이는 것이 아쉽지만, 이는 차츰 조절해 나가면 되는 것이고… 다시 살아난 개리와 지효의 ‘월요커플’ 라인은 상당한 몰입도를 자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월요커플’ 라인이 완전하게는 아니지만 살아나자 개리의 매력이 용솟음 치는 것을 느끼게 해주고 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매력에 더해 그가 숨기고 있던 매력까지 터져 나오며 일약 에이스 라인으로 그가 재등장한 것은 여간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잠깐 눈에 보이는 활약을 덜 보여줬던 개리가 살아나자 <런닝맨>은 에너지 충만한 느낌을 주고 있다. 개리가 <런닝맨>을 통해서 잘 보여주지 않고 있는 매력이 있다면 그의 체력적인 면과 운동 능력일 것이다. 이 능력에서 분명 뛰어나지만, 상대에 맞춰가는 그의 완급 조절능력이 섞인 배려는 아직 또 하나의 매력을 숨기고 있다는 느낌을 받게 한다.


영화 루퍼 패러디 판 ‘미래를 보는 자 특집’에서 아주 잠시 보여줬지만, 지진희와 일대 일 대결에서 보여줬던 그의 완력은 김종국에 버금가는 것임에는 분명했다. 체력과 운동 능력이 모두 뛰어난 지진희를 아주 간단하게 제압하던 1차 대결은 개리의 숨겨진 1인치를 느끼게 하는 대목이었다.

현재 <런닝맨>에서 자신의 능력을 죽여가며 누구와 맞춰가는 것을 선택한 인물을 뽑자면, ‘유재석, 김종국, 개리’를 쉽게 뽑을 수 있다. 어쩌면 <런닝맨>이 안심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이 인물들이 항상 3분대기조로 대기를 하고 있어서가 아닌가 생각되게 한다. 거기에 톡톡 튀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광수와 하하까지 모두 즉시전력으로 대기하고 있으니 <런닝맨>은 행복하기만 하다.

개리가 무심코 던지는 한 마디와 배려는 송지효보다 여성시청자들에게 더 감성적으로 다가 갈 것이다. 게임에서 다시 월요커플 라인으로 복귀하는 개리가 그저 반갑다. 거기에 보여주지 않던 매력까지 덤으로 주고 있으니 더 반가울 수밖에 없다. 지효를 보호하는 모습은 여성의 판타지를 자극할 것이며, 게임에 적극적으로 임할 때 나오는 숨겨진 야성은 남성 시청자들에게 호감을 줄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원디렉션 liam payne
    2012.11.10 12:16

    공감백배!! 월요커플 화이팅 ㅎㅎ

  • 유느님짱
    2012.11.10 16:53

    게리 완전 비호감됐음 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