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김정화 씨’ 그 눈물 정말 아름답네요

흐르는 눈물의 온도를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 우리가 흔히 쓰지만, 그 뜻을 느껴가면서 ‘뜨거운 눈물’이란 말을 쓰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또한, 느끼지도 못하는 것이 마른 세상의 특징이라면 특징. 그러나 그런 의미를 되새기게 해 준 연예인이 있다면 믿겠는가!

허나 믿어도 된다. 바로 <강심장>에 출연한 김정화가 그런 연예인으로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했기 때문이다. 김정화는 연예계를 데뷔하면서 자신이 하는 것이 진정 원하는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남들은 연예인이 되고 싶은 뚜렷한 목표 지점이라도 있을 텐데, 그녀는 그런 목적의식보다는 누군가에 의해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전파를 타면서 유명해졌고, 그렇게 인기에 휩쓸려 무난히 연기하는 생활은 늘 뭔가를 닫고 살 수밖에 없는 처지였다고 말한다.

그렇게 항상 자신에 대한 불투명한 마음은 부담으로 작용하고 스스로 연예계 생활에 대한 회의가 들어 생활하던 차. 봉사를 해 보겠다는 마음으로 떠난 아프리카에서 그녀는 닫혀있던 마음을 느끼게 됐다고 한다. <강심장>에서 실제 그녀는 연기하던 중 늘 마음을 닫고 있던 자신을 느꼈다고 말했다.

우연한 기회에 자신을 돌아볼 수 있던 경험은 봉사를 통해서였다는 것. 봉사를 떠난 곳에서 만난 그 어린아이들의 표현하기 어려운 상황은 자신이 얼마나 풀린 마음으로 살았는지를 알게 했을 것이다.

자신이 잘못해서가 아닌 부모를 통한 에이즈 감염을 통해 고통을 받고 있는 아이 ‘아그네스’와의 만남은 그렇게 닫혀있던 김정화의 마음을 열게 하는 계기가 된다. 사실 봉사를 하겠다고 떠난 봉사자라고 한다면 현지에 있는 구호 대상자보다도 마음이 열려 있었어야 하는데, 김정화는 반대로 ‘아그네스’가 달려와 마음을 열고 안긴 것은 무척이나 큰 놀라움으로 작용했을 것이다.

항상 공포와 외로움에 떨던 아이라지만, 타인에게 호의를 갖고 다가가기 어려운 것이 현실일 진데! 그 모든 것을 접어두고 자신에게 다가와 안긴 아그네스는 김정화에게 있어서는 오히려 구원의 존재가 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해서 김정화는 ‘아그네스’를 위해 엄마가 되어주기로 하고, 실제 엄마 이상의 관심을 둬 누구보다도 친근한 사이가 된다. 그러나 봉사도 장기간의 기간이 아니기에 떠나야 하는 마음은 두 마음 모두에게 큰 상처였으리라.

그런 마음이 느껴진 것은 아그네스가 한 말에서였다. 아그네스는 조심스레 떠날 수밖에 없음을 이야기하는 김정화에게 시무룩한 마음으로, “저는 얼마 못 살 것 같은데, 엄마가 나중에 찾아왔을 때 내가 죽고 없으면 어떡해요”라고 한 말은 미어지는 아픔을 느끼게 했다.

그 어린 나이에 에이즈로 언제 죽을지 모르는 안타까움을 이야기하는 데서는 시청자의 눈물샘을 자극한 장면이 됐다. 마음이 무거운 김정화는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후원을 결심하고 염소 4마리를 사 줬고, 이후 불어난 살림에 뿌듯함을 느끼며, 그다음 방문에 다시 만날 수 있었던 것에 큰 고마움을 느끼는 장면은 그녀의 아름다운 마음을 느끼게 한 장면이기도 했다.

어떻게 하면 도움이 될까? 생각하는 마음에 책도 낸 김정화. <안녕! 아그네스>는 자신의 인세 100% 모두 우간다에 세워질 에이즈 센터에 쓰일 것이란 마음도 따스함을 느끼게 한 장면이었다.

이런 그녀의 아름다운 마음에 <강심장>은 따스하게 손을 내밀어 아예 대놓고 홍보하라고 마음을 열어 준 장면도 무척이나 따스한 장면으로 남을 듯하다. 신동엽은 특유의 천재적인 애드리브로 책의 이름을 말하라 코치를 해 주는 장면은 웃음과 함께 따스함이었다.

김정화의 마음이 예뻐 보일 수밖에 없는 것은, 봉사하며 그 계기가 시작이었다고 해도 진정 마음을 열어 사랑으로 대했다는 점이다. 봉사자라고 모두 그 마음이 한결같이 아름다운 것만은 아니다.

형식적으로 보이기 위해 봉사를 떠나는 연예인들 얼마나 많은가! 게다가 자신의 죄를 봉사로 씻어 보겠다는 얄팍한 생각으로 가는 이들의 썩은 마음은 보는 이들의 미간을 찡그리게 한다. 때로는 자신의 이미지 좀 업그레이드해보겠다고 하는 연예인들의 모습은 구토를 유발하게 하기도 한다. 그러나 진심으로 다가가는 이들은 언젠가 찾을 수 있다. 김정화처럼!

시청자들은 김정화의 진심 어린 봉사가 어떤 의미인지를 알고 체온 36.5도보다도 높은, 눈물의 온도 38도씨자리 감동을 알 수 있었다. 김정화는 딸 아그네스를 만나 마음을 열었고, <강심장>을 본 시청자는 순교 성녀 아그네스의 눈물 같은 김정화의 눈물에 마음을 열고 눈물 흘렸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3.01.09 07:40

    말씀하신 것처럼 진정한 마음으로 봉사하는
    유명인이 몇 명이나 있겠어요.
    그런 점에서 김정화 씬 정말 시청자에게 감동어린
    눈물 잔뜩 안겨주셨을 것 같아요.

    • 2013.01.09 14:36 신고

      진정 자신의 마음을 다해 누군가에게 따스함이란 것을
      주는 이라면 아름다운 사람 중에 아름다운 사람이겠죠.
      김정화 아름다워 보이더라고요^^

  • 제보?
    2013.01.09 08:46

    쥔장니마... 근데 왜 님의 글을 따라쓰는
    블로거가 생기고, 그걸 님은 뭐라 하지 않나요?
    보면 ... 주작... 이란 늠이 매번 님의 글을
    논조까지 카피하는데 ... 사람이 좋은 건가요?
    아님 방치 하눈 건가요?
    그리구 보니까 다음뷰에서 그런 넘에 글을
    배스트 글로 주는데..... 억울하지 않나여?
    심각하게 따라하던데 좀 뭐라 하세여
    제가 저번에도 이 넘 님에게 제보해드렸는데
    말이 없었나 봅니다......
    별 쓰레귀 같은 넘들이 다 있네요. 아씌
    님 독자로서 기분 무지 나쁘네여

    • 2013.01.09 14:43 신고

      ㅡㅡㅋ 정말 죄송합니다. 독자님의 바람대로 제가
      뭐라 할 수 없는 영역 같아요.

      만약 그런 의도가 있다면 정말 인간이 덜된 사람이겠죠.
      그리고 그런 글을 구분 못 하고 다음뷰가 베스트를 준다면 그건
      감독관 역할을 못하는 곳이라고 봐야겠죠.

      아니라고 생각하고 싶습니다. 아니겠죠.
      그러나 만약 그런 의도가 제 마음속에 화로 켜켜이 쌓이면
      언제 폭발하더라도 폭발하겠죠.

      신경 써 주시어 너무나 행복하고 감사합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언짢은 마음 드려 죄송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