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ToTheSky, 이별여행편 눈물나다.

절친노트가 눈물 나는 감동을 주었다. 이번 주 절친노트에는 '플라이투더스카이'의 브라이언과 환희가 출연을 했다. 이 방송은 플라이투더스카이의 정규 앨범을 정리하는 마지막 방송이었다. 팀으로는 당분간 그들을 보기는 힘들 것 같다.

하지만 해체가 아니란 것은 방송을 봐서 확신할 수가 있었다. 그리고 그 해체설로 인해서 그동안 스트레스를 받아왔던 것도 모두 볼 수 있는 그런 방송이었다. 이 둘의 관계가 자신들의 문제와는 별개로 많은 오해들로 인해 멀어져야만 했던 것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그리고 그들의 눈물을 봤을 때 필자도 같이 눈물을 났다. 정말 아끼는 친형제 같은 팀을 해 오면서 사람들에게 이상한 눈으로 보여 진다는 것은.. 그래서 그런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해서 서로 멀어져야만 했던 그간의 시간들이 참 안스럽기도 했다.

이번 플라이투더스카이 "이별여행 편"은 그 아픔을 알기에 이별여행이 아닌.. 새로운 만남을 위한 여행 편이라고 하고 싶다. 노래 가사에도 있지 않은가?!...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이 아니겠지요~ 다시 만나기 위한 약속일거야~"라는 가사말로 말이다. 슬퍼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간 사랑해온 팬들이나 앞으로 그들을 기억할 팬들까지 합치면 외롭지만은 않을 테니 말이다. 당분간 솔로로 지내는 것은 또 다른 시작을 위한 쉬는 과정으로 생각하고 여유를 찾았으면 한다.

제작진과 만난 두 멤버의 매니저들은 그간 사이가 안 좋았던 것은 아닌데.. 서로 오해가 쌓인 것도 있고 그래서 지금 어색한 그런 사이를 좋게 해 보자고 둘의 추억 여행을 계획한 것 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의 질문이 이어졌다.. 그간 오해 받아온 것 중에 둘의 사이가 안 좋은게 아니냐란 말였고.. 매니저들은 당연히 같은 팀을 하면서 말다툼 한 번 안 할 수는 없는 거 아니냐..하지만 그 정도의 관계는 아니다. 7~8년이 지나면서 서로를 알게 되고 그 때부터 서로가 싫어하는 것을 아니까 피해주고 .. 또 그런 모습에서 약간 어색함이 생겼던 모습을 가지고 둘의 사이가 나쁜 게 아니냐는 오해를 산 것 같다고 말을 해줬다.



환희는 이런 말을 했다. 자꾸 해체 쪽으로 말을 하지 말아달라고.. 그쪽으로 몰아가면 눈물이 날지도 모른다는 말였다. 또 브라이언도 그런 말을 했지만 자꾸 해체 쪽으로 몰아가다보니 서로의 관계가 이상해져 가는 것 같다고 말이다. 맞는 소리다. 잘 굴러가는 팀을 안 좋은 소문을 내서 이상한 분위기를 만드는 것은 지금까지 참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그 피해자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팀 이였다. 실력도 있는 팀이 이렇게 쉬는 것도 아쉽긴 하다. 하지만 더 좋은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그 들을 응원하고 싶다.

브라이언, 환희는 여러 가지 소문으로 피해를 많이 본 대표적인 팀이다. 정말 말도 안 되는 그런 소문으로 좋은 관계가 소원해지게 만드는 악의적인 일들이 많았다. 대표적으로 "둘이 사귄다"라는 소문은 기가 찰 소문였다. 남자 둘이 팀을 하기는 참 어려운 세상이란 것을 느끼게 해 준 사회가 얄밉기도 하다. 실력 좋은 팀의 가수가 당분간 안 보이는 결과를 낳은 셈이다.

방송을 보면서 절친노트가 그 들에게 배려한 것은 이런 기회의 창구를 만들어 준 것이다. 그 기회가 너무 좋았다는 것이다. 자칫 좋은 관계가 사람들의 입놀이에 희생당해서 앞으로 편하게 볼 수 있는 그런 좋은 둘 사이를 못 보게 할 수 있었던 것을 절친노트는 방송으로 만들어 준 것이다. 그간 보여 왔던 방송은 사이가 안 좋은 사람을 화해하는 방송의 컨셉이었다면 이번 방송은 안 좋게 될 수 있었던 관계를 더욱 친밀히 해 준 방송으로 여겨진다.

방송 말미에 브라이언과 환희가 서로 촬영 전에 써 놓았던 노트의 글을 읽을 땐 이 프로그램을 보고 있던 필자까지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다. 그 둘의 형제 같은 우애를 사람들이 많이도 망쳐 놓았구나 하는 생각에 말이다. 서로를 더욱 그리워하는 여행 편으로서 그들은 슬퍼했다. 끝나며 서로 부둥켜안을 때의 모습은 가슴이 찡한 장면이었다.

이번 방송을 연출해 준 스텝들과 프로그램에 고마움을 느낀다. 절친노트가 생긴 이후로 감동이란 것을 처음 느꼈다. 팬들과 이런 감동의 마음을 얻은 사람들에게 칭찬 받을 방송이었다. 거기에 친구로 나와서 가교 역할을 잘한 휘성과 린도 잘 해줬고.. 진행자인 김구라, 문희준도 칭찬해주고 싶은 마음이 든다. 가슴 따뜻한 형제애를 본 듯한 기분이다.
< 사진 / SBS >

* 여러분의 추천 한 표가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3)

  • 감정정리
    2009.05.09 07:40

    환희의 절규하는 목소리와 브라이언이 너무 좋았는데
    해체한다고 해서 가슴 아팠는데....

    또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절친노트 봐겠네요 ^^

    • 2009.05.10 03:01 신고

      저도 가슴이 많이 안 좋더라구요..
      그렇게 열렬히 좋아하는 팬은 아녔지만 항상 듣기 좋은 노래를
      불러주는 팀 였기에 마음이 아프네요..
      그리고 방송에서 보여진 장면들이 안타까웠어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09 07:55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2009.05.10 03:02 신고

      펜펜님 주말 행복하게 보내세요 ^^
      요즘 같아서는 참 바빠서 정신이 없네요 ㅋㅋ
      글쓰고 들어오면 새벽.. 잠깐 자고 다시 글쓰고 발행하고 나가고..
      정신 없지만 그래도 아직은 살만하네요 ㅎ
      행복한 주말되세요 ^^

  • 2009.05.09 08:04 신고

    재미있었을것같아요.ㅎㅎ
    나중에 시간나면 챙겨봐야지.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2009.05.10 03:03 신고

      ㅎㅎ 괜찮았던 방송였어요..
      해체하는 팀이 안타까워 보이기는 오랜만이더라구요..
      행복한 주말되세요 ^^

  • 2009.05.09 09:40

    플라이 투 더 스카이 "중력"이란 노래 정말 좋아했는데...
    초창기에는 노래만 부르고 정말 방송 출연 거의 안해서..
    무지 궁금하게 여겼던 팀 중 하나죠...

    개인적으로 "중력" 있는 앨범은 근래 나왔던 한국 대중가요 앨범중에
    상당히 아끼는 앨범이기도 하구요^^ 절친노트는 한번 봐야될 것 같네요...

    • 2009.05.10 03:04 신고

      플라이투더스카이 노래 좋은 것 많은 것 같아요..
      실력에 비해서 저평가 되기는 했지만 잘 하는 가수들이에요..
      그리고 재미있던 방송였던 것 같아요 ^^

  • 2009.05.09 10:13 신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도 재미있게 본 프로이구요. ^^

    • 2009.05.10 03:05 신고

      감사합니다 ㅎ 저도 재미있게 봤어요 ^^
      그런 가교 역할을 하는 방송이 좋아 보이더라구요..
      오랜만에 좋은 방송 보여줬어요 ㅎ

  • 2009.05.09 10:20

    저두 어제 보다가..너무 감동깊이 봤습니다. 오랜만에 TV에서 느껴보는거라..기분이 좋더군요

    • 2009.05.10 03:06 신고

      잠시 쉬는 정도로 느껴야 할 것 같아요..
      해체라는 말은 저도 싫더라구요.. 방송을 보니 말이죠 ㅎ
      좋은 팀 같아요.. 그리고 어제 방송 좋았어요 ㅎ

  • 정말 감동이더군요
    2009.05.09 12:50

    오랜만에 눈물이 좀 났습니다. 특별히 얘네 팬은 아닌데 그래도 노래는 좋아했죠.
    정말 10년동안 알게모르게 얘네들 노래가 참 제 인생과 함께했더군요...

    세월이란 그런거같습니다.

    • 2009.05.10 03:07 신고

      저도 그렇게 열렬한 팬은 아녔지만 방송을 보니 좋아지더라구요..ㅎ
      좋은 방송였어요 ㅎ ^^
      세월을 같이해 준 가수라서 정이 들긴하네요 ㅎ

  • 저두요~
    2009.05.10 05:05

    저도 울었습니다. 여지껏 방송됐던 절친노트중 베스트5 안에 들어갈듯 해요.
    본방으로 보면서도 울었는데 다시보기로 또 봤거든요.
    두번째보면서도 눈물이 나더군요.
    그들의 진심을 느낄수 있었기 때문인것 같아요.
    절친노트 이번 플투편으로 인해서 좀더 발전가능성을 보인것같기도 합니다.

    • 2009.05.10 08:59 신고

      진짜 절친노트 중에 베스트 5감인 방송이었어요..
      눈물나는 방송이었죠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아야
    2009.05.12 13:44

    저도 해체란 말은 싫어요..플라이투더스카이 방송에서 오랜만에 예전 노래 들어보니 좋아했던 곡 많더라구요..아쉬워요;;

  • 남자 듀오
    2009.05.14 04:51

    90년대 이후에 남자 듀오가 둘 있었다.

    하나는 듀스, 하나는 플라이투더스카이.

  • 2009.05.16 22:33 신고

    이거 참 재밌게 봤었지요 ㅎㅎ 절친노트도 자리를 꽤 잡은 느낌

    • 2009.05.17 09:34 신고

      절친노트가 훨씬 재밌는데 그 시간에 이상한 파일럿이
      이번주에 방송이되어 아쉽더라구요 ㅎ

  • 냠냠
    2012.01.21 01:32

    근데 거의 10년을 함께 했는데 무슨 소문을 들었길래
    알아보지도 않고 서로 절교한만큼 사이가 안좋아질까 좀 이해가 안간다
    진짜 친했던거 맞나 연옌들은 믿을수가 있어야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