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토크쇼에서 코미디쇼를 보여주다

놀러와에 90년대 코미디 스타가 등장했다. 그 주인공들은 김진수와 이윤석, 홍기훈과 조혜련이다. MBC 코미디 프로그램의 전성 시대의 스타들이었다. 그 들이 나와서 보여준 말 들과 재연은 그 시절의 향수가 다시금 묻어나는 듯 했다.

당시 조혜련은 서경석과 '울엄마'를 했다. 그 시절로 따지면 지금의 코미디 프로그램은 그 인기를 따라가지 못한다. 서경석, 조혜련, 김효진, 김진수가 한 팀이 되어서 버리는 코미디는 사람을 끌어들이는 흡입력이 대단했다. 지금 그 시절의 인기를 바란다는 것은 솔직히 힘들다.

시절이 변해서 코미디가 거의 사라진 시점에서 개그콘서트는 변화가 많아져서 예전의 맛은 안 난다. 개그콘서트도 전유성씨와 김미화씨의 역할이 컸었다. 지금 이 자리에 오기까지 그들이 노력한 것은 엄청나다. 하지만 그것도 변화를 거쳤기에 예전 맛을 살리지는 못한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전유성과 김미화의 맛깔 나는 개그를 지금 개그맨들이 다 표현하지 못하고 자신들의 개그만 펼치기 때문에 그 맛을 못 내는 것이다.

그런데 놀러와에 당시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멤버들이 나왔다. 그리고 예상과는 달리 빵빵~ 터지는 웃음을 주었다. 놀러와 만의 그 무언가의 자연스러운 진행 능력에 새롭게 보인 몇 가지의 요소가 전체적인 큰 웃음을 준 것이다.



홍기훈을 보더라도 당시 대유행을 만든 '덩달이 시리즈'로 대히트를 쳤었다. 그가 유행시킨 덩달이 시리즈는 전국적으로 학생들에겐 대단한 인기였다. 그가 한 개그 중에 방송에 나온 것을 소개하면 '불안감'이란 단어다. 울 할머니가 빨래를 하신 어머님에게~ 아이구 얘야~ 거기 보이는 것이 내 브란감?!~ 이런류의 시리즈로 큰 인기를 끌었다. 비단 이 단어만이 아니라 수많은 단어들과 꺼벙한 코미디의 진수를 보여줬다.

김진수는 '울엄마'와 '허리케인 블루'로 큰 인기를 끌었다. 당시 이 두 코너가 인기 있었던 것은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지금 시대에는 김진수가 그렇게 멋있게 보이지 않을지 모르나 당시에는 김진수가 개그맨으로서 멋지게 보이는 것은 말을 안 해도 대단했다. 허리케인 블루로 이윤석과 같이 했을 때도 인기는 엄청났다. 그렇게 큰 인기를 끌다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기 위해 큰 결심을 하고 개그도 접고 뮤지컬로 뛰어들어 자신이 만족하는 삶 속으로 파고 들어 성취감을 느끼고 있는 듯하다.

조혜련도 이 코너, 저 코너에서 인기가 엄청났다. 꼭 예뻐서 인기 있는 것이 아니라 그 만큼 코미디를 맛깔나게 표현을 하고 망가졌다. 지금 안영미가 인기를 끄는 코너의 모티브를 제공하기도 한 골룸을 조혜련은 예전에 했다. 그리고 서경석과 큰 인기를 끈 울엄마는 코미디 명작처럼 여겨진다. 그 때 나오던 '나나나 나나나나나~ 나나나나나~'하는 음악에 맞춰 눈을 꿈뻑 꿈뻑거리는 장면도 기억에 선하다. 서경석의 인기가 그때는 대단했다.

이윤석도 김진수와 짝을 이뤄 허리케인 블루를 자신의 최고의 인기 있었던 세월의 기억을 남겨놓은 작품으로 만들었다. 예전의 인기는 없지만 그런 세월이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 방송 나들이였다. 그의 말대로 크게 무엇을 뻥 터트리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무난한 재능을 보여줘 지금까지 온 것을 보여줬다.



이번 주 놀러와의 웃기는 장면 중에 하나는 이하늘과 길의 툭탁 거리는 장면였다. 이 둘은 골방 코미디의 정착을 주는 듯 짤막한 꽁트 코너를 보여줬다. 마치 옆 스튜디오 중계를 하듯 하는 유재석의 진행에 이 둘은 악동들이 장난을 주고받으며 재연해 내는 모습은 정말로 웃기는 장면이었다. 점점 그 분량도 늘어나고 있다. 보이는 슈퍼맨 의상 또한 고정으로 입힌다고 하니 생활의 일부라고 까지 하는 것이 재밌었다. 그런데 필자가 순간 느낀 S 자의 느낌이 있었다. 이하늘의 S는 Skin 의 S.. 길의 S는 Spandex의 S 같다. ㅋㅋㅋ 웃기는 모습을 봤을 때 그렇게 보인다 ^^

이번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뭐라고 해도 그 시절의 코미디를 재연하는데 있었다. 최고의 인기를 끌던 시절의 코미디를 돌아가며 재연하는 곳에서 큰 웃음이 나왔다. 마치 그 시절로 돌아가는 듯 한 모습이었다. 그리고 그 시절의 추억을 뒤돌아보는 계기를 준 방송이 너무 고마웠다. 김원희도 눈물이 날 지경까지 웃었다. 재연하는 코너에서 말이다. 그리고 이하늘과 길이 프로그램에 기여하는 공헌도가 점점 커져가는 것을 봤을 때도 기분이 좋다.

이하늘과 길이 이번 방송에서 역할론으로 봤을 때 웃음 포인트 40%는 책임을 진 것처럼 보인다. 그만큼 눈에 강력히 띄었다. 게스트로 나온 네 명의 개그맨조차도 이 둘의 주고받는 능글맞은 재미에 큰 웃음을 웃을 수밖에 없다.

다른 프로그램을 가져다 대는 것은 좀 그렇지만.. 이번 방송을 봤을 때 코미디쇼를 시도하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구성 자체가 꽁트형 개그와 재연을 통한 코미디였지만 충분히 코미디쇼의 구성을 갖춘 방송이었다. 바로 KBS의 '희희낙락'이 떠오르는 장면이었다. 희희낙락이 지금 어떻게 웃음을 줘야 할지를 모르고 있는 시점에서 놀러와 안의 작은 코미디의 재구성은 보고 배워야 할 요소처럼 보이기 충분했다는 것이다. 


[[ 보너스 사진.. 어때요? ( 제가 잠시 장난 친 사진이니 고소는 하지 말아주세요~ ㅋㅋ ]]

놀러와가 인기를 끌 수 있는 점이 이런 것이라 느껴진다. 화려하지 않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자연스러움이다. 귀를 쫑끗 세울 필요도 없이 침대나 방에 누워서 볼 수 있는 그런 편한 방송이어서 꾸준한 인기를 주는 것일 것이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8)

  • 2009.05.12 08:10

    개콘 류의 공개 코메디와는 다른 90년대 MBC류의 코메디가 그리워지는 방송이었어요 ^^

    비공개 스튜디오 코메디만의 맛을 찾아보기 힘든 요즘이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09.05.12 08:26 신고

      맞아요.. 향수어린 예전 방송이 많이 그리워 집니다.
      방송에서 나온 말처럼 개그야에서 한 꼭지 정도는 기대대는
      방식이기도 하더군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12 08:51

    어제, 허리케인블루할때는 옜날 생각이 새록새록 나더군요~
    저도 이제 추억의 드라마를 먹고 살때인가봅니다.ㅎㅎ

    • 2009.05.12 09:06 신고

      ㅎㅎ 추억의 드라마 ^^ 추억이 그리워지는 시절이죠 ^^
      예전 생각이 많이나네요 ㅋ

  • 2009.05.12 08:52 신고

    흐흐~! 좋은아침입니다~!

    오픈캐스트 개설은 되었는데... 포스팅하느라 아직 손도 못되었군요 ㅜㅜ
    어제 자면서 메일알려주신분들 차례로 입력해놓고 아침에 일어놨더니
    이미 개설되었더군요 ㄷㄷㄷ! 총알 개설~! ㅋㅋ

    • 2009.05.12 09:07 신고

      역시 인기가 많아서 금방 되나봅니다 ㅎ
      빗방울 한 둘은 보이는데 참 환한 날이네요 ^^
      더 많은 분들이 가츠님 글 볼 수 있어서 저도 좋네요 ㅎ

  • 2009.05.12 09:52 신고

    앞으로는 연예오락 분야도 좀 관심을 가져야겠습니다

    • 2009.05.13 01:42 신고

      하루에 한 두 프로는 괜찮을 듯해요 ㅎ
      펜펜님은 멋진 취미와 상식을 가지고 계셔서 부러워요 ^^

  • 2009.05.12 11:13 신고

    하하.. 저도 종종 보는 프로그램 놀러와네요. 가끔 IPTV로 몰아서 보긴 하는데. 그때마다 한동안 계속 웃곤 하죠.

    • 2009.05.13 01:41 신고

      부담스럽지 않은 방송이라 좋아요 ㅎ
      엔돌핀 주입 프로그램이에요 ㅎ 좋은 하루되세요 ^^

  • 2009.05.12 11:36 신고

    어제..조금 봤어요^^
    최근 잘 못보던 얼굴들이 나와서 흥미롭더군요~
    잘읽고 갑니다^^

  • 2009.05.12 13:23 신고

    놀러와 볼때마다 웃는답니다..
    엔돌핀이 팍팍~~^^
    좋은시간 되시길요,,,^^*

    • 2009.05.13 01:40 신고

      월요일 11시 때에 웃음을 주는 방송이라 참 좋아요 ㅎ
      하루의 스트레스를 푸는 자극제죠 ㅎ 엔돌핀 주입 프로그램 ^^
      좋은 하루되세요 ^^

  • 아야
    2009.05.12 13:42

    저 오늘은 좋은 날 이 프로 완전 좋아했는데..특히 울엄마^^..어제 놀러와 제대로 보진 않았지만 많이 반가웠어요^^

    • 2009.05.13 01:39 신고

      예전에 한 때 MBC 코미디가 전성기 였을 때가 있었죠 ㅎ
      오늘은 좋은날 그때 엄청나게 인기있었던 때였죠..
      좋은 하루되세요 ^^

  • 2009.05.12 14:07 신고

    아, 못봤어요. 아니 못봐요 ㅠ
    지방 방송에는 안 나와요. 젠장.
    대구에선 봤는데, 경남 여긴 안 나와서 맨날 재방봐요.
    옛날 그시절의 개그 정말 재미있었는데..오늘은 좋은 날, 저도 팬이었죠 ㅎㅎ

    • 2009.05.13 01:38 신고

      놀러와가 그러고 보니 지방 몇 군데에는 안 나오더라구요 ㅎ
      딱 그 시간이 지방 방송할 때 잖아요 ㅋ
      바바라님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있답니다.
      찾아뵙겠습니다 ㅎ 좋은 하루되세요 ^^

  • 2009.05.12 14:13 신고

    보고 웃고 즐기는 연예프로도 이렇게 깊이 있게 분석을 해 놓으니 새롭게 보이는군요.

    • 2009.05.13 01:36 신고

      지친 몸과 굳어진 얼굴을 피는데는 이런 연예 프로그램이 가볍고
      좋더라구요 ^^ 잠자기 전에 휴식 정도로 좋은 것 같아요 ㅎ

      요즘은 티비 켜놓고 많은 블로그에서 정보도 얻고, 감동도 받고 그게 재미가 되더라구요..
      특히 선배님의 글을 읽고 감성을 충전하는 것이 좋아졌어요 ^^
      자주 찾아 뵐게요 ^^

  • 2009.05.12 16:03 신고

    놀러와...
    오랫동안 보지 못했네요.
    이 글을 보니 갑자기 놀라와가 급땡깁니다...^^

    • 2009.05.13 01:32 신고

      참 푸근한 프로그램인 것 같아요..
      부담없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어서 좋더라구요..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12 18:14

    비밀댓글입니다

    • 2009.05.13 01:31 신고

      헉.. 이렇게 반가운 분이 글을 남겨주시다니 ㅎ
      넘 반가워요.. 그 동안 많이 바쁘신 것 같아 보이더라구요..
      저도 요즘은 많이 바빠져서 댓글도 제대로 못 달고 늦게늦게
      달고 있네요 ㅎ
      저도 잘 지내시는지 항상 궁금해 하고 있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열리는 하루가 행복할거에요..^^

  • 2009.05.12 20:45 신고

    못봤지만 다음에 한번 챙겨보고 싶어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2009.05.13 01:29 신고

      갈수록 탐진강님 팬들이 많아지는 것을 느끼고 있어요 ㅎ
      항상 멋진 글 써주시니 눈이 호강하고 있답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14 08:58 신고

    ㅎㅎ 남매 인증상 너무 재미있네요.

    정말 어쩜 저렇게 매칭이 잘 될까요?

    • 2009.05.14 09:11 신고

      괜찮죠 ㅋㅋ 잠깐 심심한 틈에 머리부분 따서 옮겨 보았는뎅
      너무 감쪽같아서 못 알아보신 분들이 많더라구요 ㅋㅋㅋ
      둘이 닮기도 했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