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런닝맨 예능동화, 새로움이 반짝반짝

<런닝맨>을 보는 즐거움 중의 하나가 되고 있는 ‘런닝맨 특화 연출력’. 이를 보는 재미가 쏠쏠한 면이 생긴 것도 이제 꽤 된 듯하다. 스토리에 맞는 연출력이 등장한 것은 처음 <런닝맨> 시작 당시 단순히 뛰어다니기만 하는 예능이라는 조롱이 무색한 탄탄한 이야기 구조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런닝맨>은 ‘2013 바보온달과 평강공주’란 타이틀로 동화와 게임이 만난 구조로 진행된 모습이다. 박찬민 아나운서의 딸 박민하 양이 등장해 그 나이에 맞는 동화를 읽어 나가는 모습이 등장하고, 동화의 내용으로 빠져들어 가 <런닝맨> 멤버가 등장해 한바탕 게임을 하는 방식이다.

<무한도전>에서 가끔 보던 방식과 유사하지만, <런닝맨>에서 구사 된 것은 게임과의 접목이라는 특징. 초대된 게스트와 기존 멤버들과의 조합으로 뭉친 이들이 팀으로 나뉘어 각 미션을 클리어해 나가는 방식은 지루할 틈이 없다.

이전 <런닝맨>의 게임 구조는 게임을 하고 이동을 하는 방식이다. 또한, 이동 중 나누는 이야기가 현실을 지속 연장하는 방식과 나열 방식인 것은 오래 반복되면 지루하기도 한 면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는 동화라는 포맷을 그 중간 지점에 브리지로 덧댄 것은 더욱 완성된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효과를 나타냈다.


즉 지루할 틈을 안 줬다는 데 새로움이 있다. 보통 그 중간지점에서 시청하는 패턴이 무너지는 반면, 이번 동화적인 상상 구조로 각 이야기를 잇자 시청을 하는 입장에서 몰입할 수밖에 없는 구조가 됐다.

이 구조가 삽입되자 각 이야기 속에 담긴 웃음 포인트도 더욱 돋보이는 결과를 낳았다. 바보 역할을 하는 각 멤버의 바보짓도 그 부분만을 오려내어 책장에 담아 보인 것처럼 군더더기 없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줬다.

개리와 하하의 바보짓, 김종국과 지석진의 바보짓은 길게 끌지 않아 탄력 있어 보였고, 유재석과 이광수의 주고받는 바보짓은 명불허전 최고의 웃음을 가져다준 장면이었다. 어사모를 쓴 이광수가 바보처럼 감을 받아먹으려는 모습은 상상하던 바보 싱크로율 100%에 육박했다. 게다가 유재석이 상황극으로 강아지라는 듯 턱을 쓰다듬자 ‘크르르~’ 하는 이광수의 모습은 배꼽을 쥐게 한 장면이다.


각 이야기가 매끄럽게 프레임 속에 담기자 웃음도 강해졌지만, 이번 <런닝맨>의 재미 중 하나는 새로움이 있는 아이템이 등장했다는 것이다. <강심장>에서 벌칙으로 쓰인 연기 대포는 <런닝맨> 스파 게임 씬에서 물대포로 바뀌어 더욱 강한 벌칙처럼 느끼게 했다.

바보온달을 잘 교육해 게임에 우승하는 이번 예능동화에는 ‘퀴즈 풀기’, ‘공주 안아 림보하기’, ‘막대과자 게임’, ‘눈 가리고 공주 업어 이름표 떼기’ 등을 보였고, 무척이나 매끄러운 이야기 진행도를 보였다.

여전히 멍한 캐릭터 멍지의 매력적인 모습과 매번 강하지만 또 다른 게임으로의 변화를 통해서 알 수 없는 승부 포인트를 마련한 것도 눈에 띌 정도로 다양하게 보였다.


개리와 지효, 월요커플의 러블리한 모습. 이광수와 유이의 조합도 눈길을 끌었다. 그냥 지나칠 수 있었지만, 유재석은 두 번 깜짝 놀랄 만한 모습으로 강력한 틈새 웃음을 주기도 했다. 하나는 유이의 허리를 쥐려다 매너손으로 바꾸는 과정에서 놓칠 수밖에 없었던 웃음. 또 하나는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지만 물대포에 중요 부분을 얻어맞으며 뒤로 고꾸라지는 장면은 숨어있는 1인치의 큰 웃음이었다.

하지만 이번 <런닝맨>에서 보여준 ‘2013 런닝맨 예능동화 - 바보온달과 평강공주’의 결말은 그간 알고 있던 해피엔딩이 아닌 새드엔딩이었다. 전해져 오던 결말이 아닌 지극히 현실적인 웃음 요소로 표현된 새드엔딩은 재미와 함께 또 하나의 생각을 하게 한 명작 새드엔딩 결말 동화였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

  • 2013.03.18 07:36

    온달왕자와 평강공주라니 완전 재미있었겠네요.
    예능프로그램에서 이런 인물들을 이용하다니
    아이디어 너무 좋으네요.

  • 2013.03.18 08:22 신고

    재미있었겠어요ㅋㅋ

  • 개인적으로
    2013.03.18 12:54

    개인적으로 사람마다 추구하는 재미가 다르겠으나
    나의 경우에는 티비를 볼때마다 참 바보짓거리 하면서 돈버는구나 싶은 프로가 많아보임
    1박2일도 허구한날 바보상자안에서 바보짓 하며 분량없을 때마다 복불복하는것도 지겨워진지 오래되서
    그나마 런닝맨 보고 있었으나..
    요즘 런닝맨 조차 지겨워 지려고함..
    특히 광수의 뻘짓거리는 못봐주겠음..(처음엔 웃겼으나 나중에 갈수록 바보케릭?같은걸로 너무 가니 좀 뭐랄까.. 가식적이다는 느낌이랄까..)
    그나마 요즘에 꾸밈없는 아이들의 모습이 있는 아빠 어디가 정도는 볼만한거같은데 그 뒤에 하는 마술은 3사중 최고로 재미없음..
    대한민국은 당최 예능이 오디션 아니면 바보 짓거리 아니면 짝짓기 프로그램(이것도 요즘 많이 꺾인추세)뿐이니 원..
    리얼 리얼 하는데 우결만봐도 참 바보짓거리 잘한다 싶음..
    무한도전도 정태호pd가 그나마 개념있고 의미있는 에피소드 하나씩 만들기도 하나 요즘은 좀 뜸한거 같음..
    드라마는 더 최악이지
    월화드라마는 월요일화요일에 남녀가 사랑하는 드라마
    수목드라마는 수요일목요일에 남녀가 사랑하는 드라마
    주말드라마는 토요일일요일에 남녀가 사랑하는 드라마
    일일드라마는 평일에 사랑하는 남녀가 드라마
    특별기획드라마는 특별히 기획해서 남녀가 사랑하는 드라마
    사극은 옛날시대에 전쟁통에서 남녀가 사랑하는 드라마

    외국처럼 워킹데드나 스파르타쿠스처럼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너무 적음..
    결론은 바보상자 오래보지 않는게 정신건강에 좋을 거같음..

    요즘 티비를 보며 느낀걸 좀 써봄.
    다들 ㅅㄱ

    • 2013.03.19 06:54 신고

      의견 잘 보고, 개인의 의견은 존중합니다만...
      님의 의견은 모두 비관적이군요.
      비관적인 바탕에 무엇이든 맞추니 다 비관적인 것은 아닌가 합니다.
      하나의 바탕에 일반화를 시키는 모습이네요.
      님이 칭찬하는 '아빠 어디가'도 다른 사람은 비판을 하더군요.
      시선은 다르기 마련이죠.
      워킹데드나 스파르타쿠스처럼 다양한 재미를 주는 드라마가
      많지 않고, 또 그것도 파고들어보면 굉장히 일반적인 이야기일 수도
      있죠.
      길게 써 주시어 길게 답했습니다.

    • 개인적으로
      2013.03.19 08:33

      개인마다 취향이 다른거니
      런닝맨으로 삶에 힐링이 되시는 분들을 비난하는 뜻은 아닌거인지 잘 아실겁니다.
      그냥 제 개인적인 생각일 뿐..ㅎㅎ
      요즘은 숱한 예능들이 그다지 재미와 흥미가 떨어진다는데
      혹시 저와같은 생각을 하시는 분이 계신가해서 글을 써본겁니다. ㅎ
      수고하시길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