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인의 매력. 이 정도라니

예능에서 낯선 인물인 정인이 <라디오스타>를 통해 큰 웃음을 줬다. 기존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물론 정인을 봤었고, 봐 오고 있기도 하지만 그녀가 이토록 큰 웃음을 줄 수 있는 인물이라는 것은 시청자로서 쉽게 생각하지 못했던 점이었을 것이다.

<무한도전>에 얼굴을 비춘 정인의 매력은 당시 리쌍의 길과 개리의 임팩트에 묻히고는 했다. 길은 <무한도전> 소속이고 개리는 당시 게스트로 초대받아 자주 웃음을 줬기에 상대적으로 정인은 그리 큰 임팩트를 주지는 못했다. 그러나 당시에도 정인은 특색있는 매력은 있었다.

정인의 매력은 사실 자신의 주 무대인 음악 무대에서 아낌없이 보인다. 그래서 그녀의 매력이 가장 효과적으로 뿜어 나오는 곳이라면 엠넷의 <볼륨텐>. 음악 프로그램이고 웃기는 프로그램은 아니지만, 깊이 있는 그녀의 내면을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그 이후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는 것은 MBC의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다. <무한도전> ‘못친소 특집’으로 그녀의 연인인 조정치가 급작스레 뜨자, 정인은 조정치와 함께 이 프로그램에 섭외돼 엉뚱하고도 현실적인 면을 보여주며 매력을 뽐내고 있다.


그녀가 ‘우결’에서 매력을 뽐내고 인기가 있는 것은 오래 사귄 연인들의 모습을 기름기 싹 걷어내고 보여준다는 데 있다. 또한, 남들에게는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 애인의 어떤 모습이 그렇게 매력적인지, 현실은 어떤지를 고스란히 내보이는 무공해 커플의 순수한 면은 시청자에게 사랑을 받는 요인이 되고 있다.

그런 그녀가 <라디오스타>를 통해서 더 큰 웃음을 준 것은 매우 솔직하다는 점 때문이었다. ‘쿨하다!’라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인정하는 모습은 더욱 큰 웃음을 주는 요소기도 했다.

정인은 어떤 질문에도 망설임이 없다. 뭔가를 꾸미려 생각지 않고 본인의 모습과 생각을 이야기하는 면. 평소 어떤 생각을 가졌는지 고스란히 보여주며 나오는 엉뚱함은, 이미지를 계산하며 사는 사람들과는 달라도 너무 달라서 매력적으로 보인다.

단신인 출연자 중에서도 특히 작은 키의 정인에게 박정현과 차이가 어떠냐? 물어보면 “그게 논란이 많다”며 솔직하고 엉뚱하게 답하는 면은 절로 웃음이 나오게 한다. 화장발은 아닌가? 식으로 이야기하면, 순순히 인정하며 “화장하고, 안 하고 차이가 성형수준이다.”라며 응대하는 모습은 질문한 이를 포복절도하게 하는 장면이었다. 거기에 더 나아가 윤종신이 가인은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화가라며 말을 하자, 이어 “저희 선생님은 의사세요.”라는 말은 매우 큰 폭발력의 웃음을 만들어 냈다.


바로 이런 식이다. 자신을 보여주는 데는 무척 솔직한 면을 보여주고, 타인을 이야기할 때는 오히려 그를 부각시켜주는 면은 정인의 큰 매력이다. 호란이 준 선글라스에 늘 고마운 마음을 가진 정인. 누구를 좋아하면 팬의 입장에서 좋아하는 면은 고스란히 보였다. 또한, 유세윤을 팬으로서 좋아하는 마음도 숨기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자신에게 있어서 가장 소중한 사람이기도 한 조정치의 이야기를 다수에게 말할 때에는, 마치 자신을 이야기하듯 낮춰 이야기하는 모습은 속 깊은 마음을 읽게 했다. ‘조정치는 빵! 뜨나 마나 한 늘 옆에 있는 사람’이라고 표현하는 모습과 ‘조정치의 인기는 거품’이며 ‘올해를 넘기지 못할 것이다.’란 말은 큰 웃음을 준말이었지만, 자신을 낮춘 모습이었기에 더 큰 매력으로 느끼게 한다.

조정치와 정인이 헤어지고 다시 만난 사연은 이미 조정치가 ‘라스’에서 한 말이었다. 당시 조정치는 정인이 헤어지고 다시 만나는 계기가 된 것이 자신을 위해 화장을 하고 온 마음 때문이었다는 말이었는데, 정인은 이번 출연에서 그건 특별히 조정치를 위한 마음 자세가 아닌 리쌍 스케줄 후에 움직인 것이었다는 말은 또 한 번 큰 웃음을 준 장면이었다.

사실 말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지만, 굳이 사실을 숨기고 포장된 모습을 보여주려 하지 않는 정인의 솔직한 마음 자세는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가장 큰 정인의 매력은 현실을 직시하고 겸손 하려는 모습 때문일 게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3.03.28 07:40

    솔직함이 가식으로 포장된 수십 개의 단어보다
    더 가슴에 다가오죠. 전혀 모르고 있던 연예인
    이 글로 알게 되서 조금은 고맙다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 fantavii
    2013.03.28 10:13

    우결 나왔을때부터 의외로 조정치보다 훨 적극적이고 꾸밈없네요.. 과장되게 4차원인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무대에서처럼 어두운 뮤지션 이미지만도 아닌듯
    전체적으로 한회분이 좀 아까울 정도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