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젠틀맨을 완성시킨 건 뮤비와 잡음

728x90
싸이의 신곡 <젠틀맨>은 벌써 성공이라는 말을 해도 무방하다. 공개 48시간 만에 유튜브 조회 수 6천만, 이 글을 쓰는 시간인 2013년 4월 16일 5시 50분에 7천만을 넘어섰으니, 이 한 가지 기준만으로도 성공은 성공인 셈이다. 물론 기록은 매시간 바뀌는 추세.

그러나 <젠틀맨>이 발표되던 날인 4월 12일의 분위기는 지금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였다. 칭찬보다는 비난이 더 많은 그날의 분위기는 뮤직비디오(이하 ‘뮤비’ 혼용 사용)가 발표되기 전이었으며, 다음 날 ‘뮤비’가 발표된 이후의 분위기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뮤비가 나오기 전 공개된 영상을 제외한 <젠틀맨>의 음원은 냉정하게 평가할 때 충분히 여러 말이 나올 만한 퀄리티의 곡이었다. 단순히 반복되는 일렉 사운드에 클럽 댄스 분위기의 곡은 기존 <강남스타일>과 비교가 돼도 너무 되는 통에 이를 접한 이들은 약간 어질했을 것이다.

일단 너무도 단순한 곡처럼 들렸고, 실제 그랬다. 기존 싸이를 생각하는 이라면 신곡을 <강남스타일>과 비교를 하는 것은 당연했고, 그 당연함에는 기대심리가 더해져 있었을 것이다. 그래서 발표된 신곡의 초 심플함은 일종의 배신감으로 다가올 만했다.


하지만 신곡 <젠틀맨>에 뮤비가 더해지자 상황은 역전됐다. 영혼 없이 습작 같아 보이던 그림이 살아 숨 쉬게 된 것이다. 즉, 뮤직비디오는 <젠틀맨>의 화룡점정.

<젠틀맨>의 음원이 차지하는 비중을 초반 10%로 잡았다면, 뮤비가 나온 이후의 비중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젠틀맨> 뮤직비디오는 싸이가 국제가수가 되기까지의 이야기와 그 이후의 자세까지 싣고 있다. 그가 대한민국 대중에게 크게 인식된 것은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공이 크다. 그는 <무한도전>에 출연해 ‘겨싸(겨땀 싸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존재감이 급 상승했다. <무한도전> 출연은 그의 이미지를 무척이나 개선시켰으며, 이후 <강남스타일>이 나오는 시기까지 인연은 남다르다.

당시 <무한도전>은 가요계와의 콜라보로 큰 인기를 끌었고, 싸이도 <강남스타일>을 유재석과 작업을 하려 했으나 이적과의 선약 콜라보로 무산됐다. 그래서 뮤직비디오만 유재석과 함께했는데, 이 곡은 음원과 함께 영상 모두가 큰 인기를 얻게 된다.

사실 <강남스타일>의 퀄리티가 좋게 나온 근원적인 이유는 동료 가수들과 즐겁게 경쟁을 했기 때문이다. ‘리쌍’과의 경쟁 등 당시 여러 팀과의 좋은 곡 만들기. 좀 더 쎈 곡을 만들기 위한 그들의 경쟁은 가사뿐 아니라, 뮤직비디오까지 하이퀄리티가 되는 이유가 됐다.


<강남스타일>의 인기로 싸이가 국제가수가 되는 과정에 작아 보이지만 큰 영향을 준 <무한도전>의 역할은 실로 대단했다. 그래서 이번 ‘뮤비’에 다시 한 번 <무한도전> 시기의 씬과 멤버가 등장한 것은 결코 우연만은 아닌 게 된다.
 
<젠틀맨>이 <강남스타일 2>라는 비아냥이 들려도 사실 그게 그렇게 틀린 말은 아니기에 싸이나 YG는 별 신경을 안 써도 될 듯하다. 후속곡의 개념도 있겠지만, 후속에만 신경 쓰지 않고 연장 선상에서 곡을 만들었다고 해도 이번 곡은 충분히 매력적이다.

싸이는 <무한도전> 한 씬에서 겨땀 싸이가 됐고, 성공 후 어느 순간 악동이 됐던 시기를 지나 <젠틀맨>에서 자신의 새로운 존재감인 악동 싸이의 모습을 알렸다. 이는 새로 생긴 이미지가 아닌 연장선상의 이미지라는 점은 <강남스타일>의 속편이야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이야기가 되는 것이다.

<젠틀맨>은 반어적 표현이다. 그 뜻은 뮤비를 보는 순간 알게 된다. 2013년 판 놀부전을 보는 듯한 심술쟁이 악동의 싸이는 ‘호박에 말뚝 박기’ 대신 생활에서 가능한 모든 악동 짓을 한다.

그는 자신이 대중과 특정인에게 적대시되는 악동의 이미지를 굳이 마다치 않는 모습을 <젠틀맨>에서 보여준다. 젠틀맨은 무슨 젠틀맨이란 말인가! 악동 이미지로 보인다면 악동답게 생활하면 되지! 라는 그의 신조는 ‘mother father gentleman’으로 표현된다. ‘마더 파더 젠틀맨’이 품고 있는 뜻 ‘마더 퍼커 젠틀맨’은, 젠장 할 무슨 신사란 말인가! 란 생각이 들어 있는 듯한 메시지로 들린다.


<강남스타일>로 국제가수가 되어 세계적인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는 싸이의 이미지는, 누구에게는 허세 가득한 이미지처럼 보인다. 그 또한 굳이 자신의 모습 중에 없는 모습은 아니기에 솔직히 그 이미지를 부각시켜 허세로 가득 찬 남자가 되어 스스로를 ‘신사’라 소개하며 이성을 유혹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허세에 가득 차 보이지만 편견에서 오는 허세를 감당하는 싸이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긴 듯한 <젠틀맨>. 자신이 B급 이미지로 보인다면 더한 B급 이미지를 보여주는 모습은 무척이나 솔직하게 다가오는 모습이다.

싸이의 신곡 <젠틀맨>에는 그가 <강남스타일>로 성공하기 시작하는 단계부터 성공한 이후 이어나갈 그의 이미지가 총망라되어 있는 모습이다. 완벽하게 새로운 곡보다, 연장 선상의 곡을 만든 것은 바로 이런 모습이 싸이이며, 복사기로 복제된 수많은 싸이의 모습과 곡처럼 별 뜻은 없어 보여도 즐기자는 메시지가 담겨 있는 듯하다. 수많은 잡음은 어쨌든 지금까지 그를 성공시켰다. <젠틀맨> 뮤비에는 그런 그의 성장과정과 함께한 고마운 이의 이야기들이 담겨 있어 즐겁게 바라볼 수 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3.04.16 11:43

    마더파더 젠틀맨~ 싸이씨 노래 정말 뮤비가 나오자 마자 더 핫해진거 같네요~!

  • 무도때문에
    2013.05.12 18:27

    어딜봐서 저게 성공한거죠? 이미 외국 음원 차트에서는 50~60위권이고 뮤비도 의견이 갈라집니다.
    제생각에 왜 쓸데없이 무도멤버들을 다 넣었느니 의문입니다.무도를 그렇게 외국에 홍보하고싶었나요? 외국 사람들은 무도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인데 강남스타일에 노홍철 유재석이 들어가서 뜨니까 나머지 멤버들도 떠야지 하고 넣은것같은데 오히려 반감만 산거 같네요. 이번 젠틀맨 뮤비 좋았습니다. 여자를 무작정 찬양하는 남자들을 비꼬기에 소재도 좋았습니다. 근데 무리하게 무도멤버들을 넣어서 외국에 홍보한다는게 좀 별로네요. 노래가 강남스타일에 비해 떨어지는건 사실이지만 좋은 뮤비가 망가진다는게 아쉽네요..

    • 아무도모른다
      2013.05.12 20:23

      지금 50~60위권인게 중요한게 아닙니다
      외국의 대표적인 음원차트 집계방식부터 알고말하세요
      그리고 노홍철 유재석이 들어가서 뜨니까 나머지 멤버도 뜨려고 참여했다는 의견은 님 생각일 뿐입니다.
      저도 이 글에서 무도가 큰 기여를 했다고 하는데에는 별로 공감가지는 않지만 추측성 댓글은 달지말아주세요.

  • fjdksla;
    2013.05.12 22:27

    댓글 4개에 네이버 메인? ...

  • Hi...
    2013.05.12 23:39

    금발의 싸이는 상상조차 못할정도로 아시아인 이라는 코드역시 무시할수 없는것 같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