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김태호PD의 게스트 활용에 감탄

김태호 PD가 연초, 한 영화주간지와 인터뷰를 한 내용이 잘못 알려져 <무한도전>의 새 멤버가 영입될 것이란 말이 있었다. 이는 전적으로 잘못 해석된 것으로, 김PD가 한 말은 알고 보면 ‘영화의 신스틸러처럼 예능에 출연하는 재밌고 다양한 캐릭터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내용이 본 메시지였다.

해 수로 8년이 되는 시기. <무한도전>이나 김태호 PD도 꾸준히 새로운 것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면, 이 인터뷰의 내용에서 눈치챌 수있는 것은 무언가가 새롭게 보강되거나 시도가 될 것이란 것쯤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인터뷰에서 말한 마음가짐에서의 작은 변화일까? 이번 <무한도전>과 이전 <무한도전>에서 공통으로 느껴지는 것은 다양한 캐릭터들이 계속해서 쏟아져 나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못친소 특집’ 때 쏟아져 나온 그 엄청난 물량의 재미를 주는 캐릭터들은 향연이라 할 정도로 풍성했다. 이 특집으로 조정치는 현재 <우리 결혼했어요>까지 출연하여 엄청난 주목을 받고 있는 놀라움을 보이고 있고, 다른 출연자들도 방송국만 다를 뿐, 알게 모르게 예능에 침투해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가장 최근 김태호 PD의 생각과 기대감에 부응해 준 캐릭터라면 지난주 개그맨 도대웅. 도대웅은 추격전에서 정준하를 따라붙으며 인간 GPS로 불릴 정도로 큰 활약을 보이며 단 한 번에 큰 관심을 받게 됐다.

이번에는 김광규와 김유정이 그 주인공. 연이어 보인 게스트 활용법도 엄청나지만, 또 그 기대에 부응하는 예능 울렁증을 가진 김광규의 활약은 프로 예능인 못지않은 활약이었다. ‘네 아버지 뭐하시노~’라는 그의 말은 끊임없이 반복됐지만 단 한 번도 질리지 않는 웃음과 연결됐다. 이를 완성해 준 것은 단연 멤버들의 노력.

김유정은 ‘명수는 12살’의 상황극을 완성해 준 절대적 인물. 박명수의 어린 시절 없었던 추억을 만들어 준 상대로 안성맞춤이었다. 상황극을 하는 명수는 늙은 몸뚱이지만, 기억 속의 시절 상대만은 그 나이대와 가장 비슷한 소녀의 모습을 보이는 여자아이가 필요하다고 김유정은 박명수뿐만 아니라 시청자들의 기억 속 아련한 짝사랑의 모습으로 다가와 주었다.

김유정이 보인 ‘귀요미송’과 ‘셔플댄스’가 그 시절에 유행하는 것은 아니었지만, ‘명수는 12살 특집’을 보는 시청자는 전혀 문제가 없었을 것이다. 오히려 다르기에 더 큰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무한도전>표 상황극의 매력.

김광규는 영화 <친구>에서 보여준 익숙한 이미지를 <무한도전>으로 끌어와 놀라울 정도로 잘 매칭시켜 큰 웃음을 줬다. ‘네 아버지 뭐하시노’라는 자신의 시대 유행어를 적극 활용해, ‘무도’ 멤버와 조화를 이룬 면은 잠시도 웃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만들어 준 장면들의 연속이었다.


선생님 역으로 완벽히 분한 김광규의 ‘네 아버지 뭐하시노’ 소리가 날 때마다 멤버들은 충실히 웃음으로 연결했다. 정준하와 연결될 때는 최고의 웃음을 선사하는 장면이 등장하기도 했다. 정준하는 ‘아버지 뭐하시노’라는 질문이 올 때, ‘아버지 누워 계십니다.’와 ‘그럼 어머니는?’이란 질문에는 ‘앉아계십니다’란 말을 해 궁금하게 하고, ‘왜?’라는 질문이 왔을 때 ‘며칠 서 계셔가지고요’와 ‘며칠 무릎 꿇고 계셔가지고요’라는 말을 해 포복절도할 웃음을 줬다.

<무한도전> 제작진이 자막으로 만들어 내는 웃음 또한 엄청났다. 맞받아치는 대화 투의 자막은 이미 ‘무도’ 재미의 진수가 됐고, 한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이 쓰고 관심 가져 하는 것들을 자막으로 표현하는 면은 왜 ‘무도’가 최고인가를 알게 한다.

이번 <무한도전>에 등장한 반인반수의 모습을 한 정준하를 빗대어 ‘진격의 준하’라고 표현한 것은 요즘 젊은 세대가 가장 핫하게 관심 가져 하는 애니메이션 제목에서 따온 말이기도 하다. 애니메이션 <진격의 거인>에 정준하를 빗대어 표현한 것인데, 그 싱크로율이 너무도 완벽해 곧바로 큰 웃음을 주게 된 것이다.

<무한도전>은 꾸준히 신스틸러를 만들어 내고 있고, 앞으로도 그 작업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예능계에 무척이나 큰 도움을 주는 요소로 자리하고 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3.04.21 19:23

    보면서 진짜 대폭소했네요... 요즘 바빠서 잘 못챙겨보고 나중에야 다운받아보고 그러는데.. 이날은 식당에서 보다 대폭소 ㅋㅋ

  • 장장장
    2013.04.22 08:51

    무한도전은 정말 대단한 예능프로 인 것 같습니다.
    주제를 정하고 내용을 만들어가는 스태프들 부터 매주 다양한 모습으로 활약하는 연기자들까지.
    에전에 소와 줄다리기 할 때부터 지금까지...손가락에 꼽을 정도로만 빼놓고 다 봤는데요.
    정말 예능계의 레전드 아닌 전설입니다.ㅜㅜ
    질릴 만 하면 빵 터져주시니...^^ 정말이지 늘 고마운 프로입니다.
    진짜 제목처럼 요즘에는 게스트 활용을 정말 잘 하는 거 같아요.
    예전에 소시나 김태희/최지우/이영애 나올 때는 별로였는데 가요제때 부턴가..?
    올림픽대로 듀엣 가요제때 부터 조금씩 활용을 잘 한것 같습니다.
    아무리 무한도전 팬 이지만 무조건적인 무도칭찬은 싫어합니다.
    하지만 지난 주 무한도전은 게스트부터 무도 멤버들까지 너무너무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 모네
    2013.05.12 03:45

    무도 이 편보고 진짜 감탄도 많이했죠...특히 진격의 거인 패러디 한걸 보고
    아..무도 팀은 요즘 트렌드를 이해하고 시청자의 마음을 읽을 줄 아는구나 하고 속으로 감탄했죠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