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재석 나영 남매. 보기 좋지 아니한가

<놀러와> 강제 폐지 이후 프로그램을 통해 유재석과 김나영이 만난 것은 처음. 뜻하지 않게 아끼는 후배를 멀리해야만 했던 유재석의 무거운 마음은, 김나영이 패션계에서 주목받는 인물이 되어 <해피투게더> 에 단발성으로라도 금의환향한 모습은 그에게나 시청자에게나 반가움일 수밖에 없었다.

무척 슬프게 떠나 보냈던 이가 아픈 시간을 보내기보다, 떠난 자리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는 것은 안 좋게 떠나 보내야만 했던 이로서는 안심거리다. 김나영은 가장 큰 어려움 속에서 가장 주목받는 패셔니스타로 급부상하며 파리 패션잡지와 한국 언론에 연일 주목을 받았다.

현재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올스톱 됐지만, 한편으로 새로운 영역에서 주목을 받는 것은 그를 지켜보는 이들 누구라도 흐뭇한 마음일 수밖에 없다.

<놀러와> 가 아닌 다른 프로그램인 <해피투게더> 에서 만난 유재석과 김나영 의남매는 여전히 사이 좋은 모습을 유지했다. 반가운 사람일수록 깐족의 강도가 강해진다고 유재석은 김나영에게 짓궂은 장난으로 약 올리는 모습은 시청자로서 참 흐뭇한 광경처럼 다가왔을 것이다.


패션잡지에 오른 김나영의 화보 한 장면 중에 머리 장식을 두고 ‘한방 침 맞은 거예요?’라고 약 올리고, 헤드피스를 하고 한쪽 뺨에 붙인 헤어스타일은 ‘뺨 맞은 거예요?’ 라고 놀리는 깐족의 연속은 김나영을 들썩이게 하며 큰 웃음을 줬다.

일명 금사빠(금세 사랑에 빠지는 여자)로 소문난 김나영은 매우 솔직한 모습이어서 자신이 그런 사람이라는 것을 대부분 빨리 인정했다. 금사빠 김나영은 이휘재를 좋아한다고 공공연히 알려졌었고, 그런 그녀가 유재석을 좋아하지 않았을 리가 없다고 박미선의 질문에 김나영은 순순히 인정하며 유난히 자신감 넘치게 ‘재석오빠가 결혼 안 했으면 자신과 사귀었을 것’이라는 근거 없는 자신감(일명 근자감)을 보이며 또 한 번 폭소케 했다.

마주치면 소리를 내 주는 유재석이라고 이 말에 “나영씨 돈 주고 타임머신을 구해 봐요. 내가 보여줄 게”라며 허망한 꿈의 ‘근자감’을 보이는 김나영을 향해 일침을 가하지만, 그에 수긍하지 않는 김나영의 모습은 여러 웃음을 만들어 냈다.

이후에도 주고받는 말들 속에 묻어나는 친근함은 오랜 호흡을 통해 가까워진 동생과 오빠의 다정함으로 흐뭇하게 다가온 장면으로 뽑을 만하다.


여린 감정의 철부지 동생에게는 장난이 약이라고, 유재석이 던지는 장난 섞인 독설도 큰 웃음거리였다. 김나영이 준비해 온 요리재료 마늘종을 이용한 네이밍 ‘쫑나영’ 요리가 주목을 받고, 이어 던진 “연애도 쫑나영”이란 애드리브는 그것이 빤히 장난이라는 것을 알게 해 웃음을 준다.

유재석은 김나영의 특성을 무척이나 소상히 아는 인물 중 한 명이다. 그래서 어떤 말을 해야 큰 리액션이 나오는지 알기에 던지는 애드리브는 상황에 항상 적절하다. 여지없이 방방 뛰는 김나영을 보는 재미는 꽤 수월한 웃음거리였다.

아끼고 예뻐하는 동생 김나영을 향한 유재석의 끊임없는 깐족은 더욱 그녀를 돋보이게 하는 장면으로 남았다. 그것이 바로 <해피투게더> 에서 유재석이 후배를 아끼는 방식이기에 이제 애청자라면 그 의도를 알아 더 크게 웃을 수 있다.

<놀러와> 이후 만난 남매의 모습이 훈훈할 수 있었던 것은 아주 다행스럽게도 떠난 자리에서 빛을 발하는 동생의 모습을 볼 수 있어서였을 게다. 아프게 떠나 보냈던 동생이었던 만큼 더욱 좋은 이미지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게 된 것은 오빠로서는 뿌듯함일 것이다. 그 반가움을 표현하는 모습과 그에 응하는 동생의 모습들이 흐뭇했던 <해피투게더>. 참으로 보기 좋지 아니한가!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