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임원희의 고민에 깊은 한숨과 웃음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임원희의 ‘안녕하고 싶은 과거’는, 하루를 멍하게 보내는 나쁜 버릇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 말은 아픔이 잔뜩 섞인 말이 아닐 수 없다. 단순히 나태함을 버리고 싶었다고 했으면 아픔이라고까지야 말하지 못하지만, 그에게 아픔이 느껴진 것은 왜 그런 생활을 할 수밖에 없었느냐는 근원적인 이야기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임원희가 그렇게 하루를 무료하게 지내는 것은 그가 원하는 삶이 아니란 것을, 그의 말 몇 마디를 들어보며 우리는 너무나 잘 알 수 있었다. 작품을 하고 싶어도 들어오지 않기에 집에만 있을 수밖에 없는 삶 속에 자신이 나태해지는 것에 대한 스스로의 자괴감은 더욱 큰 스트레스로 다가올 법하다.

그가 하는 일이라고는 아침에 일어나서 인터넷을 하고, 이어 침대에 누워서 스마트폰 게임하기. 그리고 또다시 인터넷을 하면 지나가는 하루. 다음날도 마찬가지. 그 다음 날도 마찬가지. 매일 반복되는 그 지루하고 외로운 단순함은 짜증 날 법하다.

그렇다고 배우로서 제2의 직업을 갖고 싶다고 해도, 어디 그게 그리 쉬운 일이겠는가. 매일 놀고먹으며 수십 년을 지내도 될 경제력은 어지간하면 없는 것이 일반적인 기준의 배우 생활이라면 임원희도 당연히 그런 생활상일 것이다.


오죽하면 그렇게 좋아하는 국산 SUV 차를 팔 정도라면 말 다한 것 아니겠는가! 만약 경제적 여유가 있음에도 할 일이 없어서 차를 팔 정도라고 해도 분명 그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던 과정은 누구나 쉽게 그 스트레스의 무게를 알만하다.

그렇게 자신이 한심스러운 생활을 하면서 나이 먹어 어머니에게 짜증 내는 자신의 모습 또한, 그리 스스로 반가울 리 없다.

외롭고 지루한 생활을 하다가 그가 찾은 취미거리 정도의 알바는 ‘쑥 캐기’와 ‘민들레 캐기’는 듣는 이를 크게 웃게 했다. 자식 스트레스받을까 안 좋은 말을 하지 않는 어머니가 캐고 있는 쑥. 조막만 한 게 시장에서 3천 원이라는 말을 듣자 뒷동산에 온통 쑥밭으로 보여 시작한 알바는 큰 웃음을 주면서도 그 안에 아픔이 느껴지게 한다.

일이 없을 때에는 무작정 기다리는 시간들이 생활의 달인을 만든다고 임원희는 팡 게임과 러너게임에 도사가 되어간다는 말도 웃음을 주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하지만 그것도 자랑이라고 하는 자신을 보면서 다시 자괴감에 터져 나오는 한숨 섞인 말 “이런 얘기나 하고 뭐 하는 짓이야”란 그의 말은 희비를 오가는 말로 웃음과 함께 아프게 한 말이었다.


비범한 이에겐 묘한 팬이 생기는 것일까? 임원희의 팬카페 <인간미화원>은 팬이 스타를 탈퇴시키는 전무후무한 일을 벌이는 기이함을 보였다고 하여 포복절도하게 했다.

또, 그를 못 참아 직접 전화해서 항의했다는 임원희는 다시 보기 어려운 일상의 옆집 형과 동생의 모습을 띤 스타의 모습을 보여줘 큰 웃음을 줬다. 보통 그런 엽기적인 장난의 탈퇴를 했다고 해도 일일이 전화를 해 따진다는 게 어디 있을 법한 일이던가!

없을 때 그조차 빼앗기는 것에 억울한 이의 작은 꿈틀거림은 웃기면서도 슬픈 이야기로 남는다.

임원희의 깊은 한숨 섞인 푸념은 이 시대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고민과 맞닿아 있어 더 무거운 아픔을 느끼게 한다. 어디 그 모습이 임원희 혼자 가진 아픔이겠는가! 씁쓸한 현실에 자신을 스스로 자학하는 모습이 이 시대 젊음 들을 보는 것 같아 더욱 안타까워 보인 <라디오스타>의 임원희 모습이었다.

자신의 안타까운 생활상을 개그 삼아 웃기는 생활개그형 임원희의 웃음은 작은 사이즈의 큰 웃음을 줬고, 시청자에게 나를 돌아보는 계기를 줄 듯하다.

이번 <라디오스타>에서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은, 무리할 정도로 몰아붙여 게이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 그리 좋지 않았다. 이홍기와 용준형이 묘하게 스토리가 연결된다고 해도 지나치게 그 이야기에 몰입해 유도한 것은 지난 방송 2PM 편과 비슷한 양상이어서 그리 좋게만 보이지 않는 장면이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설향
    2013.05.23 09:43

    네..아주 오랜만에 반가운 배우를 만날 수 있었네요..
    이런 개성있는 배우가 활발히 활동할 수 있어야 하는데..
    임원희씨 힘내요!!

  • 2013.05.23 10:44

    매력적인 배우인 것 같아요~ 활동 기대하고 있습니다^^

  • 김구라있을때도
    2013.05.26 03:04

    이훈씨랑 송종국선수? 게이필로 갔을때는 별말안하시더니.. 김구라편애가 크시네요

    • 2013.05.26 06:59 신고

      뭔 소리신지?
      김구라 편애요?
      김구라가 있었을 때는 균형을 잡아주는 그가 있어서
      적당한 웃음을 줬었죠.
      또 그걸 무력화 시키는 신정환이 있어서 새로운 재미가 있었고요.
      예전 라스는 균형적인 면이 있기에 어떤 주제도 적당히 요리가
      됐던 것입니다.
      요즘은 어느 하나에 꽂히면 저질스럽게 파놓기만 하니 제가
      지적을 하는 겁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