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명수의 부족함이란

728x90

<라디오스타: 밤의 황제 특집>에서 DJ 김구라와 박명수 능력 차이가 분명하게 드러났다. ‘파헤치는 김구라와 피하는 박명수’, ‘분석력 김구라와 얼버무리는 박명수’의 명확한 차이는 혼자 프로그램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느냐와 없느냐의 차이를 알 수 있게 했다.

독설 캐릭터와 버럭 캐릭터로 나뉠 만한 두 사람 특징의 공통점이라면, 김구라가 이야기했듯 ‘공격한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어떻게 공격을 해서 이해를 시키는가는 매우 중요한 요소.

김구라는 독설 캐릭터로 한 때 무모하리만큼 심한 말을 해서 시간이 지나서도 고생을 하고 있지만, 그는 자신이 어떻게 변해야 하는지를 판단하고 현재 변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래서 여러 지식과 남들이 관심 가져 하는 것이 아닌 독특한 세계로의 시선을 보인 것은 결국 그가 나락으로 떨어져도 항상 올라올 수 있는 자양분이 될 수 있었다. 독설 캐릭터라고 해도 그 독설을 사람들이 공감하며 이해를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 그의 힘이 된 것.

그러나 박명수의 특징은 단지 ‘버럭 캐릭터’ 라는 것. 이외에 그가 개그맨과 MC로서 보여주는 장점은 극히 미약하다. 특히 그를 위해 밀어준 거의 모든 프로그램을 말아먹은 능력은 그의 무능력을 알 수 있게 하며, 놀림감이 되기도 한다.


박명수는 단순히 버럭! 하는 것으로 잠시 웃음을 주긴 하지만, 그건 한 번 웃는 것 외에 진행 능력으로까지 발전하지 못하는 요소다. 특히나 프로그램을 움직이는 리더로서 버럭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김구라의 독설이 지식을 베이스로 한다면, 박명수의 버럭은 분위기 전환용이기에 깊이는 없다.

이번 <라디오스타>에서 보인 면도 그렇다. 김구라는 막연하게 1인자를 노리는 박명수에게 논리정연하게 무엇이 부족한지를 꾸준히 알렸다. 유재석의 능력에 다가서거나 넘으려면 필요로 하는 것이 자생력이라는 뜻의 말들.

노력은 없이 그것을 막연하게 넘고자 하는 박명수에게 보호만 받지 말라는 뜻의 독설의 말들은, 박명수에게 넘어가자마자 가치 없는 애드리브에 막혀 받아들여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박명수가  ‘유재석이란 든든한 핵우산’ 밑에 보호 아동처럼 관리받는다는 독설은 나름 꽤 진지한 독설임이 분명하다. 또 김구라가 한 말 중, 박명수가 <무한도전>에서 모든 것을 유재석에게 일임하고 시키는 대로만 하는 것과 <해피투게더>에서 업혀 가는 모습. <세바퀴>에서 적응 못 하고 도태되고 있다는 표현은 매우 직설적이고 뼈아픈 말일 수밖에 없다.

그런 김구라의 말에 ‘도태되겠죠’라며 하는 편한 듯, 포기하는 듯한 박명수의 모습은 왜 그가 1인자. 아니 2인자도 못 되는가를 여실히 보여준 대목이라 할 수 있다.

또한, 박명수가 일밤 <나는 가수다>에서 MC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매니저였다는 원망을 하자 던진 김구라의 말. “나는 <불후의 명곡>에서 내 분량을 만들어 MC가 됐다”는 말을 한 것은 스스로 기회가 주어졌을 때. 그 열매를 따 먹을 수 있느냐? 없느냐? 의 차이를 보여준 것으로, 명확한 능력 차이를 알 수 있게 한다.


박명수와 김구라 차이는 또 하나 극명한 차이가 있다. 김구라는 양배추나 염경환 등을 대중에게 알리기 위한 방법으로 이름만 가볍게 던지는 전략을 구사하지만, 박명수는 뭔가 자꾸 꽂으려 하는 시도를 보인다는 것이다. 자신의 거성엔터테인먼트 소속 개그맨을 소개하고자 뻔히 보이는 연출로 개그맨 최군을 불러들여 이혁재 성대모사를 하게 한 것은 그의 능력이 얼마나 하찮은가 알게 한 장면이다.

이제는 개그맨과 MC, 사업을 넘어서 DJ 영역으로 나아가는 박명수에게, ‘너무 대중적 인기를 이용해 쉽게 어느 영역으로 진입하려는 것은 아니냐’의 말 또한, 이미 비판의 이야기로 언급되던 것.

자신도 인정했지만 ‘무도’의 인기를 통해 <강북멋쟁이>가 성공한 것과 그를 통해 쉽게 DJ 영역으로 파고든 것은 어찌 됐든 그 영역을 꾸준히 하던 이들에게는 실례되는 일 일수밖에 없던 것이다. 같이 출연한 구준엽이 DJ 영역에서 인정을 받고 있는 것은 박명수와는 다르다. 구준엽은 그를 위해 무척이나 길게 노력했고, 음악적인 노력도 전문성을 갖춰 그들의 영역으로 서서히 파고든 것에 비해 박명수는 ‘무도’의 인기에 힘입어 무혈입성한 것으로 비난을 받아도 할 말이 없다.

무엇하나 노력 없이 확장만 하려는 얕은 행보가 결국 1인자가 될 수 없음을 그는 아직도 모르는 듯하다. 꿈을 위해 디제잉을 하려는 것은 응원하나, 그것은 구준엽처럼 꾸준히 전문성과 진실성을 담보로 한 움직임이 있어야 그 영역에 있는 이들에게 인정을 받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박명수는 다분야에 영역 넓히기만 할 뿐. 그 영역에서 인정받을 만큼 노력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 이것저것 하고 싶은 것은 많고, 대중의 인기로 쉽게 입성을 하는 모습은 누구에게도 환영받을 모범적인 모습은 아니다. 바로 그런 모습은 대기업이 보여주는 문어발식 기업확장과 닮았기에 더욱이 환대해 주지 못한다. 실패해도 좋다. 단지, 열의를 보이고 실패해야 대중은 박명수를 인정해 줄 것이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6)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