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반가운 투덜캐릭터 유재석


유재석이 <해피투게더>에서 확실히 변화를 보이고 있다. 깐족캐릭터에 이젠 투덜캐릭터까지 덧입히는 모습은 기존 이미지와는 다른 이미지로 재미를 느끼게 한다. 위기의식이 느껴질 때 다른 이가 변하지 않는다면 혼자라도 변해야 한다고 그의 캐릭터 변화는 프로그램의 위기를 막아내는 공을 세우고 있다.

<해피투게더>는 사우나 코너와 야간매점 코너를 통해서 초대 손님에게 맞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지만, 사우나 코너는 너무 오래 지속되어서 그런지 제작진도 뭔가 변화를 주기 위해서 의존도를 낮추는 모양새다.

지금의 추세라면 야간매점이 메인 코너가 되고, 사우나 코너가 서브가 될 공산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게 한다. 그만큼 인기도 야간매점 코너가 더 가져가고 있고, 이 코너는 요리 블로거들을 통해 재조명되는 등 특색 있는 코너로 자리하고 있어 관심의 대상이 된다.

단순히 스타 게스트의 초대를 통해 보여주던 야식은 그 수준이 높아져 공부해서 나오는 게스트도 있고, 주변인의 맛있는 요리를 소개하는 게스트도 있으며, 심지어 스타 셰프까지 나와 간단히 해 먹을 수 있는 야식을 보여주어 인기가 크다.


처음 단순하게 가던 코너는 점점 그 무게가 커지면서 유재석과 박명수가 짊어진 무게도 더 커졌다. 당연하지만 음식 맛에 대해 이제는 솔직해져야 하는 시점에 유재석은 맛 평가를 냉정하게 하기 시작했다.

초딩 입맛이라며 단맛과 면류를 좋아하는 유재석의 식성도 점차 주관이 뚜렷해질 수밖에 없는 모습을 보였다. 주관적이지만, 이를 시청하는 시청자가 납득할 수 있으려면 객관적으로 솔직한 모습을 보여야 하기에 유재석은 서서히 변화해 이제 제법 냉정한 평가를 쏟아내며 ‘맛있다’와 ‘맛없다’를 명확히 표현하고 있다.

<일말의 순정> 팀의 배우인 이재룡, 도지원, 전미선, 이훈, 김태훈도 역시나 자신이 추천하는 야식을 가져왔지만, 결과는 이훈의 ‘운명의 닭 가슴살 초밥’만이 칭찬받고, 최종메뉴로 등극할 수 있었다.

하지만 그 외 대부분의 음식은 엽기적인 맛을 동반해 MC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예전 같았으면 맛이 없어도 적당히 표현하거나 그래도 맛있다는 평을 했던 유재석은 변화된 모습으로 끊임없이 ‘맛없다!’를 외치며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줬다.

요리 과정이 지나치게 복잡하고, 또 그렇게 할 필요성이 없는 야식에 힘을 쏟은 전미선의 ‘커빙수’에 대해서 쏟아낸 솔직한 유재석의 맛 평가는 포복절도하게 한 장면으로 남는다.

유재석은 사 먹어도 될 만한 커피맛 아이스크림 더위xx을 두고 왜 맛도 덜한 아이스크림을 직접 얼려 먹어야 하는지에 대해 투덜거리다가, 그래도 포장해 줘야 한다는 생각에 여러 번 포장하지만, 안 되겠다 싶으니 “아우 귀찮네~”라고 솔직한 심정을 내뱉는 장면은 큰 웃음거리였다.


이재룡의 곤약 떡볶이가 맛없으면 ‘이럴 거면 어묵을 넣고 맛있게 먹는 게 좋지 않을까요’라고 하고, 도지원의 라파게티가 맛없으면 본 요리가 아닌 다과상에 더 관심을 가져 하며 웃음을 줬다. 또 배우 김태훈이 무미의 당황볶음밥을 내놓자 ‘달걀과 새우를 넣었는데 아무 맛이 안 나’와 ‘(굳이) 표현하면 맨밥보다 조금 나은 정도’라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줬다.

셰프 특집으로 입맛이 고급스러워졌다고 표현했지만, 유재석은 이전에도 점차 그 구분이 명확해지는 맛 평가 기준을 보였다. 그래서 깐족 캐릭터로 구박하기도 하고, 맛이 없을 땐 맛 없다고 솔직히 말을 한 것은 그의 캐릭터 색이 명확해 짐을 알 수 있게 했다.

토크에서는 깐족캐릭터로 숨어 있는 본성을 자극해 울컥 말을 쏟아내게 하고, 야간매점에서는 투덜캐릭터로 게스트의 자존심을 살살 긁는다. 또한, 일부러 더 못 되게 굴며 맛 평가를 냉정하게 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이런 유재석의 캐릭터 모습은 자칫 밋밋해질 수 있는 요리 컨셉의 코너를 색깔 있게 만들어 주고 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