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홀, 이 나라 잘못된 정치를 보여주다

시티홀이 초반 몇 회 정도에선 가벼운 풍자였다면 이제 정치 풍자 쪽으로 넘어가는 듯하다. 그간 만연해 온 정치 세계를 풍자적으로 그려내어 가볍게 볼 수 있는 그림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시위하는 모습이 그려질 지 모르겠지만 만약 그려진다면 이 정권에서 일어나고 있는 현실적인 시위 원천 봉쇄하는 장면도 풍자가 되길 바란다.

어제는 시청 있는 곳을 가 봤는데.. 전 날 뉴스에서 서울 광장을 둘러막고 있던 전경 버스가 치워 졌다는 것을 보고 어떻게 되었나 가봤더니 비록 4각으로 가리고 있던 차 들은 시청역 5번 출구 쪽 서울광장에서 광화문 쪽 거리로 양 열 종대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서울 광장쪽에 연결된 도로면 여지없이 있었다. 물론 경찰, 전경들이 진을 치고 있어서 그쪽으로는 지나가기가 겁날 정도였다. 5번 출구는 전경들이 서서 폐쇄했다.

이때 기분은 참 여기가 민주주의 한국의 모습인가? 하는 의문이 생길 정도였다. 마치 그 모습은 군부시절의 삭막함이라고 해야 할 정도로 말이다. 지나다니는 외국인 여행자들의 모습에서도 약간 께름칙한 몸짓들이 많이 띄었다. 

이날 시티홀에서는 좋은 내용이 몇 눈에 띄기도 했다. 극 중에 정부미(정수영)와 조국(차승원)이 신미래(김선아)의 시장 후보 등록에 대해서 얘기를 나누던 중 나온 얘기다. 

그렇게 착하고 정직하고 욕심 없는 아이가 시장이 될 리가 없다. 그런 시장님은 단 한번도 본 적이 없다고.. 

이 시대 정치를 하는 사람 중에 과연 몇 이나 이 말에 부합되는 인물이 있을까 생각해 보게 된다. 시장님으로 끝날 범주가 아닌 많은 정치인들과 권력을 얻는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정직하고 욕심이 없을까 하는 것이다. 정말 착한 척 하고 정말 욕심 없는 듯 나는 청렴결백한 사람이다.. 라고 자신 있게 주장하는 사람 중에 도대체 몇이나 청렴결백 할지 모르겠다. 정치가 보여준 그간의 업적으로 인해 서민들은 그런 말은 어느새 헛소리로 여기게 되었다. 선거 때 어디서 나온 말 중에 이런 말이 있었다.. 이런 것들을 다 안다는 듯이.. 그래 얼마를 쳐먹던 나라나 경제를 살려놨으면 좋겠다고..!! 그런데 어느 지위를 막론하고 속는 듯 찍어서 당선 시켜주면 그 때 부터는 배 두드리고 놀 생각만 하는 것을 보면 진절머리가 난다. 이러니 정치를 싫어할 수밖에 더 있겠는가..!!

그리고 신미래와의 대화중 정부미(정수영)가 한 말이 또 기억에 남는다. 바로 자신의 공무원으로서의 신조를 얘기하는 부분이었다. 네가 시장이 되어서 나 좀 복귀 시켜달라고 하는 말과.. 함께..



나 꽤 괜찮은 공무원이었어.. 국가에 헌신과 충성을.. 국민에게 정직과 봉사를.. 직무에 창의와 책임을.. 직장에 경의와 신의를.. 생활에 청렴과 질서를..

위에 박스 내용 중에 이 나라 현재 정치를 하는 사람 중에 이 도리를 지키면서 하는 사람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정치권 뿐 만이 아니고 이 나라의 공무원들도 말이다. 서류로만 하는 정치, 서류로만 하는 행정.. 그 모든 것들이 현실과의 괴리를 주는 것이다. 정직 - 봉사 - 창의 - 책임 - 경의 - 신의 - 청념 - 질서.. 이 모든 것이 단 하나도 지켜지지 않는 것이 이 나라 정치권의 현재의 모습 아니던가..!!.. 솔직히 정말 이 나라를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정치인들만 생각하면 쪽팔린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는 화가 나서 열통이 터질 지경이다. 위 내용을 충실히 보여 줄 수 있는 공무원과 정치인들이 되었으면 한다. 이런 공무원 신조를 가지고 말이다.

시티홀에서는 그간 보여 온 선거 뒷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자신의 정당이나 자신의 후보를 돋보이게 하기 위해서 보기 민망한 유세를 하고, 돈 봉투가 끼어 있는 떡 돌리기, 물건 돌리기 등등을 보여주었다. 예전에는 관광도 곧 잘 보내주기도 했다. 그것은 표현이 안 되었다.

그리고 선거에서 보여 지는 안 좋은 점에서 돈이 없으면 선거에도 못 나가고, 꽃순이로서의 존재로 후보 등록 했다가 누구 지지하고 그만두기(물론 자신이 박았던 돈에 이자 합쳐서 받고 떨어지기식) 등을 보여주고 있다. 선거 운동을 하기 위해서 돈이 없으니 기부금은 못 받으니 돈을 빌려서 하기 위한 고생들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부분도 흔히 볼 수 있는 정치 이야기다. 

또 조국은 가족과 함께 다니면서 좋은 이미지를 얻고자 시장을 돌아다니며 인사를 하는 모습에서도 정치인들의 가족들에 대한 애환이 담기기도 했다. "아빠~ 저 오늘 잘 웃었어요~? (왜라고 묻자) 아빠하고 다닐 때 에는 항상 웃어야 한다고 들었다고"하는 장면도 참 와 닿는다. 싫지만 자신의 지아비, 남편, 아버지인 사람을 위해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가족 얘기를 그린 점이 눈에 띈다. 여기서 조국의 어머니의 한 마디가 그 말을 대변한다. "난 이래서 정치하는 인간들이 싫어.. 온 가족들을 쇼 윈도우에 마네킹처럼 만들어 버린다고.."



풍자로서만 끝난다면 드라마가 딱딱해지기 마련이지만 여기에 코믹적인 요소들이 많아서 이 드라마를 보면서 웃을 수 있는 것이다. 조국 - 이정도의 희한한 러브라인(?), 인주시청 삼총사들의 활약, 조국 - 신미래의 펫 설정과 티격태격 오해의 연속인 러브라인 등이다. 극을 보는 재미 요소로 이 3박자는 꽤나 수월한 재미를 주고 있다.

차승원의 느글느글한 연기가 빛을 발하고 있다. 극중 조국은 이국장과 신미래 두 인물을 대하면서도 자신에게 일어나는 오해에 대해서 일일이 대적을 안 해준다. 그냥 오해하면 하는 대로 두고 나중에 스스로 알아서 느끼게 하는 점이 특징이다. 그러면서 상황을 빠져나가는 웃음과 농 섞인 말들에 느글느글함은 절정으로 치닫는다. 이게 바로 차승원이 할 수 있는 최고 장점의 연기 세계인 것이다. 이런 연기를 다른 사람이 했다면 전혀 안 어울리는 컨셉일 것이다. 자신에게 몰리는 시선과 말에서 항상 오해를 받고 있지만 그것에 대응하는 모습은 정말 멋지다.

삼총사 멘트 중에서도 '너 지금 나하고 옥신각신 한 번 해 보자는 거야~?'하는 멘트도 참 재밌던 요소였다. 또 '우리 삼총사가 알아서 잘 하겠습니다. 가자~ 아토스~ 아라미스~' .. 이 장면은 이번 회에서 보여준 재미였다.

민주화(추상미)의 말도 기억이 난다. "똥 누고 간 우물 맛 다시 먹을 날 있다더니 천하의 민주화 입에서 똥 냄새 나겠네.." 이 말은 되새겨 생각해 볼만한 말이라고 생각한다. 머지않아 자신에게 돌아 올 화를 모르고 그저 남들 잘못되길 바라는 심보에서 저지를 수 있는 일반적인 나쁜 짓 이지만 자신이 그 물을 다시 마셔서 입 안 가득 x냄새가 진동하는 표현인 것이다. 정치인, 공무원들도 잘 생각해 보면 뭔 말인지 알 수도 있다. 자신이 잘못하고 있는 행실을 이 상황에 대입해 보면 딱 맞을 말이라고 생각한다.

이 드라마가 방송이 될 수록 어록도 늘어갈 것이다. 위 글에 들어가 있는 말도 있었고.. 다음 어록성 멘트도 있었다. 뭘 그렇게 대 놓고 밝혀요? 아마추어 같이~! / 시장이 호떡이에요? 만들긴 뭘 만들어요? 뭐 하나 하나의 말들이 재밌고 생각하게 만드는 요소를 시티홀이 제공해 주고 있다. 유쾌하게 보고 깊이 생각해 볼만한 드라마 같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려요 ^^*
(연예 글에 관심 없으신 분은 댓글에 부담을 안 가지셔도 좋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5)

  • Sun'A
    2009.05.28 09:38

    우울한 날이지만..
    오늘도 힘내서 하루 잘보내세요^^

  • 2009.05.28 09:58 신고

    바람나그네님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2009.05.28 10:45 신고

      앗 날뽀님 반가워요 ㅎㅎ 많이 바쁘시죠? ㅎ
      저도 요즘은 글을 쓰고 바로바로 댓글을 달지를 못하네요..
      이제 어쩌다 시간이 나니 힘드네요 ㅎ
      어쩌면 앞으로는 글 쓰기가 더더욱 어려워 질 듯해요..
      하는 곳 까지는 해봐야 겠어요 그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28 10:17 신고

    오늘도 재미있는 리뷰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09.05.28 10:46 신고

      오늘도 반가운 이웃님이 놀러오셔서 넘 감사합니다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28 11:15 신고

    주인공들 이름부터가 넘 잼있네요... 신미래, 조국, 민주화, 정부미....ㅋㅋㅋㅋㅋㅋㅋㅋ
    김선아와 차승원이 티격태격하면서 여행하는 장면만 봤었는데...
    연애라인도 재미있지만, 정치풍자부분도 재미있어 보이네요... +_+
    특히 박스속에 있는 말들이 팍 팍 와 닿습니다.....^^

    • 2009.05.29 00:13 신고

      주인공들 이름이 웃겨요 ㅎㅎ 그리고 조연들도 재밌죠 ㅎ
      고부실, 지방세 등등 많더라구요 ㅋㅋ
      한 번 비틀어서 정치를 꼬집는 부분이 은근히 재밌어요 ^^

  • 2009.05.28 11:51

    동생이랑 어제 드라마 보면서 또 노무현 대통령이 생각나 자매가 눈시울 붉히며 그 웃긴 드라마를 보았죠..ㅎㅎㅎ사람을 웃게도 울게도 하는 드라마의 모습이 또 그 분의 모습과 닮아 자꾸 생각납니다.

    • 2009.05.29 00:14 신고

      웃기고 울리고 하네요.. 시기가 어찌나 잘 맞는지 참 그 자체가
      재밌는거 같아요 ;;
      현실이 많이 우울하죠 ㅡㅡㅋ

  • 점심시간
    2009.05.28 12:36

    이국장과 민주화가 사는 이야기도 관심가네요..
    정치적 신념과 사는 방식이 전혀 다른 두사람이 서로 사랑하며 각방쓰고 살아가는 모습.
    각기 다른 정당이 대한민국 한지붕 아래서 살아가면서, 적어도 사람은 사랑해라라고 말하는 것 같기도 하고..

    • 2009.05.29 00:16 신고

      대부분 가정이 비슷할 거라고 봐요..
      어느 한 쪽이 이념이 안 맞아도 내색하지 않고 있는 것이 더
      현실적인 문제일 거에요..
      우리네 가정의 모습도 똑같다고 봐요.. 그것이 종교든 정치이던
      간에 누가 한 명이라도 참아야 평화가 오곤하죠 ㅎ

  • 2009.05.28 15:29 신고

    시티홀 딱 한번 봤답니다. 전후사정을 모르고 봤지만 단편에서도 많은 것을 알게하더군요

    • 2009.05.29 00:17 신고

      1회, 1회가 다른 스토리 같아요.. 회수는 이어나가더라도
      정치 풍자는 매회 같을 수 없으니까 더 신선한 것 같아요 ^^

  • 씨티홀짱
    2009.05.28 15:30

    정치가 참 힘들다는 것...앞으로 신미래가 보여줄 정치를 하는 사람이 제가 아는한 없다는 것...참 슬프네요...조국이 말하던 선거에서 이기려면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야한다는 말....저부터도 정치하는 사람들에 대해 관심도 없고...그들보다는 연애인을 더 공인으로 생각할 정도로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니....부끄러웠습니다. 앞으로 신미래와 조국이 보여줄 정치가 점점 더 궁금해지네요...

    • 2009.05.29 00:17 신고

      그쵸.. 그 착한 것이 무슨 정치냐고 한 말이 남죠 ㅎ
      착하면 못하는 것이 정치, 돈 없으면 못하는 것이 정치..
      뭐 그렇잖아요 ^^

  • 2009.05.28 15:33

    기호 5번 신미래 같은 사람들이
    더 정치하기 좋아지는 그런 세상이 왔으면 좋겠네요..

    • 2009.05.29 00:19 신고

      기호 5번 이라는 것은 미래에 대한 희망이 아닐까 합니다.
      끊임없이 바라지만 쉽게 다가오지 않는 현실의 갈구가 아닐까요 ㅋ
      이런 저런 생각하게 만드는 드라마에요 ㅎ

  • 그러게요
    2009.05.28 18:22

    극중 신미래처럼 정치적이라는 낱말과는 너무나 거리가 멀던 사람이 바로 저인데
    미래의 모습이나 생각이 변해가는 걸 보면서
    정치라는게 생각보다 우리 가까이 있다는 걸 절감하게 되었어요
    은근히 관심도 갖게 되고요...
    그러다보니 약간 반성도 되더군요
    어쩌면 너무나 중요한 문제인데...
    우리나라 정치인들의 썩은 모습에 환멸을 느껴 아예 관심을 꺼버렸던게
    오히려 이 사태를 악화시킨게 아닌가 하구요
    여러모로 생각도 하게 하고 재미있기도 한 그런 드라마 같습니다.

    • 2009.05.29 00:21 신고

      오늘 방송에도 나왔죠.. 비슷한 말이 이국장이 그랬던가요..?
      투표는 하지도 않는 사람들이 바라는 것 많고, 욕만 한다고 하는
      뭐 그런말이 나왔어요..
      투표 상황이 3~40 % 밖에 안되는 상황을 꼬집은 거 였죠..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조금씩 생각을 바꾸어 가야 하는 시점이
      아닐까 합니다.

  • 2009.05.28 21:01 신고

    신미래... 새로운 미래가 열리길 기도해봅니당.

    • 2009.05.29 00:22 신고

      여자 주인공 이름이 한국의 미래에 대한 희망을 갈구하는 의식
      이라고 보면 될 것 같네요..
      그만큼 힘들지만 끊임없이 바래야 하는 희망의 미래이기에
      놓칠 수 없는 상황 같아요.. 우리가 바라는 것이 그 5번이죠 ㅎ

  • 2009.05.28 21:52 신고

    바람나그네님 저도 놀러왔습니다. ㅋㅋ 요 드라마 재미있나요? 전 요즘 드라마 본지가 오래되서.... 그래도 출연진은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는...ㅋㅋㅋ

    • 2009.05.29 00:25 신고

      앗 감사합니다 ㅎ 항상 몸과 건강에 도움이 되는 글 들 잘 보고 있답니다 ㅎ
      시티홀에서 일반 사람들이 잘 못 보는 곳을 긁어 줘서 좋더라구요 ㅎ
      사람들이 드라마도 보고 정치에 대한 인식 변환이 필요한 시기같아요..
      재미로 보던 의미로 보던 그건 자유지만요 ㅋ
      좋은 하루되세요 ^^

  • 2009.05.28 22:32 신고

    왠지 일침을 놓는 듯한 분위기가.. 현 상황이랑 비슷하지요~

    • 2009.05.29 00:26 신고

      맞아요.. 현 상황을 그려낸 드라마라서 뜻 깊에 생각하고 웃고 있답니다 ㅎ
      밝아오는 하루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 2009.05.29 03:01 신고

    항상 유용한 글쓰시는 바람나그네님 감사드려야죠.
    참으로 우울한 날이 될것같네요.

    • 2009.05.30 00:41 신고

      요즘 반쯤 정신을 놓고 사는 것 같아요 제가 ㅋ
      댓글도 이렇게 늦게 답니다 ㅎ
      오늘 하루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좋은 주말되시길 ^^

  • 2009.05.29 07:56 신고

    저는 그바보를 즐겨보는데..^^
    바람나그네님이 쓰신걸 보면 시티홀도 보고싶어져요..ㅋ

    • 2009.05.30 00:42 신고

      넹 저도 시티홀 보는뎅.. 그바보도 본답니다 ㅎㅎ
      둘 다 재미있더라구요 ^^ 좋은 주말되세요~

  • 2009.05.29 08:38

    조국의 어머니가 하는 말은 정치인의 일상생활을 그대로 표현해주는 문장이로군요. 쇼를 해야하는 정치인이나 쇼를 봐줘야하는 국민들이나 참 고역입니다.

    • 2009.05.30 00:43 신고

      그쵸.. 너무도 분위기에 밀려서 살아가는 것을 보면 안타깝기도 해요..
      이런거 저런거 봐도 국민들이 고역이에요 ㅎ
      그런 재미없는 쇼도 봐줘야 하니 말이죠 ㅋ

  • 2009.05.29 16:48 신고

    밝은미래를 바라볼 수 있는 날들이 왔으면...

    • 2009.05.30 00:44 신고

      저도 빨리 한국에도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그 희망을 기대만 하지 않고 이루어지길 바래요 ㅎ
      행복한 주말되세요 ^^

  • 2009.05.30 11:44 신고

    요즘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드라마죠 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