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독설의 진화 디스戰

728x90

<라디오스타>의 독설은 이 프로그램의 자랑이지만, 그에 못지않게 한계가 있다. 이 프로그램에서 독설을 맡은 캐릭터는 김구라를 대표로 규현이 바통을 이어받았지만, 자유롭지 못한 모습을 보인다. 그렇게 독한 김구라도 때에 따라 독설을 내뱉고 어쩔 줄 몰라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일 땐 과연 이게 ‘라스’인가라는 생각도 들게 할 때가 있다. 그 대표적인 방송이 카라 출연 방송.

김구라의 독설과 그의 독설 팔로어 규현. 그리고 주워먹기 달인 윤종신의 독설은 카라 ‘구하라-한승연-강지영’이 출연한 방송에서 일대 대위기에 몰린 바 있다. 독설도 상황이 안 좋으면 사태를 봉합할 수 없는 상태의 방송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 방송으로 충분히 예능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었지만, 그녀들의 안타까운 모습은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독설이 독해지다 보니 당시 방송에서 폭로까지 이어지고, 그 폭로에 벌컥 화가 난 구하라의 행동은 그 독한 ‘라스’조차 어찌할 바를 모르는 상황으로 몰아갔다. 독설이 안 통하는 게스트를 만나니 보인 한계. 이 방송에서 김구라는 상황을 어찌할 수 없어 윤종신과 상황을 떠넘기기 스킬로 넘겼지만, 안타까운 상황도 어찌할 수 없었다.

그러나 ‘라스’는 이런 독설의 한계를 벗어나려 시대의 유행이 된 디스(disrespect)를 변주해 재미를 주는 모습이다. 이제 예민한 상황을 덮어 두기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 활용해 보자는 취지인지 ‘라스’는 기존 욕먹던 소재를 가공하는 모습을 적극적으로 보이고 있다.


<라디오스타: 적극 추천합니다> 편은 ‘디스는 이런 것이다’의 모든 것을 보여준 하나의 완성작처럼 보였다. 카라 구하라의 크라잉, 강지영의 크라잉 방송을 이용한 디스는 박장대소하게 한 장면. 윤종신이 추천해 출연한 김예림을 두고, 규현이 “구라 형이 애교 보여 달랄 수도 있다” 라고 하자 윤종신은 “(괜찮아요) 애교 보여 달라면 울면 돼요~” 라고 한 말은 그냥 봐도 카라를 소재로 한 말임을 알게 했다. (이것이 디스라고 하듯).

또 그 이전, 김구라는 김예림에게 예능을 너무 못한다고 독설을 퍼부었고, 윤종신은 보호하고자 ‘아직 스무 살이라 모른다’ 라고 말을 끊으려 했지만, 김구라는 “아니 왜~ 설리는 만들잖아요!”라고 해 포복절도케 했다. 이는 설리가 최자와 열애설을 어쩔 수 없이 만든 상황을 빗대 내뱉은 디스. 이런 디스에 어쩔 줄 몰라 바짝 굳어버린 규현의 모습은 재미를 줬다.

봉만대 감독 또한, 의도치는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부산영화제’를 디스한 꼴이 되었다. ‘레드카펫을 밟는 자 vs 그 언저리에 있는 자’ 이야기를 언급한 것만으로 ‘부산영화제’를 향한 디스가 될 수밖에 없었다. 본인이 그런 의도가 없다고 하더라도 현 상황(졸속행사)은 그리 디스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

봉감독은 그 상황을 두고 설명하면서 ‘좀비처럼 밤새 술 마시는 사람’, ‘비애감에 술 마시는 부류의 사람’, ‘영화제 보는 시간에 자른 사람’, ‘갈매기만큼 널린 감독들’로 비유해 가며 상황을 묘사해 영화제에 대한 디스가 자연스레 이루어졌다.


이와 같은 디스戰(전)은 재미 삼아 서로 물어뜯는 모습을 보였고, 규현과 려욱은 그네들끼리 물고 물린 모습으로, 김구라와 윤종신, 김구라와 봉만대. 끼리끼리 뭉쳐 안팎으로 물어대는 모습은 여러 대상을 가리지 않고 물어대어 큰 웃음을 얻을 수 있게 했다.

<라디오스타>가 어쨌든 의도치 않게, 방송 자체가 엉망이 된 ‘카라의 크라잉 방송사건’을 이용해 웃자고 한 이야기는 디스가 됐고, 김구라가 내 던진 설리를 향한 일탈 조언이 현실 속의 해프닝이 된 이야기를 다시 같은 소속사 규현 앞에서 아무렇지 않게 하는 말은 모두 디스가 돼 포복절도케 할 수 있었다.

독설의 부작용으로 빚어진 우스꽝스러운 상황을 돌려 아무렇지 않게 소재화하는 모습은 디스의 형태로 변화해, 또 다른 ‘라스’의 무기가 되고 있다.

그리고 이번 편과 이전 편에서 꾸준히 보이고 있는 김구라의 치매개그(악동클럽 등)는 또 하나의 재미가 되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그 외 봉만대 감독의 ‘떡국열차’의 폭소장면과 김수용의 ‘엔지오일’ 애드리브 장면은 이번 ‘라스’를 임팩트 있는 웃음으로 느낄 수 있게 한 장면이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3.10.10 10:42

    지금 나가야 하기땜에
    글 제대로 못 읽겠어요.
    속도도 넘 느리고.
    좋은 시간 되시고요.

  • 으마
    2013.10.11 01:09

    라스 팬으로서 진짜 재미있었어요 ㅋㅋㅋ

  • 지나가다
    2013.10.11 02:48

    카라가 라스에 나왔서 잼미없었나요?? 이글에서 폭로을 한다고 하닌까 화가난 구하라의 행동은 독한 라스조차 어쩔줄 몰랐다. 이런 표현을 쓰세는데. . 그장면을 그대로 쓰겠읍니다. 규현이가 구하라에게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연예돌 하닌까 구하라가 뭐가요 하는 장면도 잼미었고. 그리고 규현이가 내가 입열면 구하라 끝난니다 (이것을 폭로라고 표현하는군요) 하닌까 구하라가 일어나면서 물병을 앞으로 밀치면서 웃으면서 큰소리로 뭐가 끝나요.. 오빠도 당당하지 못하잖아요 하닌까 전 출연진이 가장 크게 웃었고 김구라가 힙합디스에 있었서 아이돌디스 우리는 굿이나 보고 이런 표현을 하는데 그 장면에서 전 출연진이 가장 크게 웃었던것 같네요, 그리고 규현이도 내가 입열면 구하라 끝난니다 이것도 예능이닌까 가능한 발언 이고 구하라도 예능에서 많이 나오는 정석처럼 화난척 하면서 뭐가 끝나요 오빠도 당당하지 못하잔아요 예능이닌까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예능에서 이런식으로 서로 크게 말 싸움 하는 장면 얼마든지 잼미을 위해서 할수 있는것을 라스에 위기라고 표현하는것은 잘못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구하라가 시종일관 웃으면서 이야기 하는데 순간 잠깐 진짜 화나서 하면서 눈물을 보인것은 순간이고 다시 끝까지 웃으면서 잼미게 했다고 생각합니다. 카라 덕분에 시청율이 올라가서 시청율 2위하다가 1위했다고하고 난 잼미게 봤읍니다 실제로 아무 문제도 되지 않는것을 삐뜰어진 일부 아이돌팬들이 악풀을 2만개 이상씩 써서 문제을 만들은것 같네요.

    • 아네
      2013.10.17 21:21

      저기요~~ 한글 공부부터 다시하고 오실께요~

  • 저도 지나가다
    2013.10.17 16:51

    지나가다님 우선 맞춤법부터 고쳐주세요 무슨 말씀인지 잘 모르겠어요 ㅇㅅㅇ; 혹시 카라 외국팬분이신가?

  • 노노
    2013.10.17 21:39

    라스의 한계극복이라 하셨지만 동감할순 없네요..
    여전히 거물급 아이돌들은 뒤에선 깔수있지만(디스라고표현하셧지만)
    앞에선 시원하게 깔수 없는것은 여실히 드러났는데 반해

    아이돌이 아닌 김예림에게는
    낯부끄럽기까지한 막말+성희롱적 발언 등은 도가 지나쳤다보네요
    아이돌이었다면 절대 하지 못했겠죠.. 똑같이 했다 쳐도
    성질내는거 보여주거나 또 눈물바람 토크쇼가 됬겠네요

    근데 김예림씨는 진짜 자존심 상할수 있는 말들도 많이 오갔는데 아이돌과는 전. 혀. 다 . 르 . 게
    진짜 처음부터 끝까지 웃는 낯으로 방송에 임하는걸 보는데
    이번엔 되려 게스트쪽보다 라스쪽이 진짜 짜증났네요

    김예림씨에게 했던말 만큼 아이돌 한테도 똑같이 할 수 있었다면 덜 짜증날수 있었을까...의문을남긴방송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