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일반인 삼촌 팬 특집, 한 번도 과했어요


<해피투게더>가 위기에서 탈출한 것은 과감한 실험정신이 있어서인 것은 맞다. 그러나 과한 실험정신은 또 다른 위기를 가져올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한 것이 ‘걸그룹과 삼촌 팬 특집’이라 할 수 있다. 그것은 비단 시청자 한 사람만의 생각은 아니었을 것이다.

이번 <해피투게더: 걸그룹과 삼촌 팬들 특집>은 스스로 오덕후(오타쿠)라고 당당히 밝히는 스타 팬클럽 삼촌 팬이 등장해 스타를 동경하는 팬 세계의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그들은 좀 더 당당하게 팬 활동을 하기 위한 이미지 개선의 차원에서 선뜻 참여했겠지만, 시청자가 생각하는 이미지란 그리 쉽게 변하지 않는다. 한 번은 웃을 수 있어도 그들을 호의적으로 보기에는 이 사회 팬클럽 문화가 그리 건강치 않아 보이기에 출연성과가 좋지만은 않을 것이다.

그 중 ‘삼촌 팬’은 더욱 인식이 좋지 않다. 학생 팬클럽이야 이제 그러려니 하는 단계고, 그 과정이 한때라고 생각하기에 시간이 지나면 벗어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을 한다. 하지만 삼촌 팬의 경우 상당수가 군 제대를 한 사람들이라서 사회적 시선이 그리 좋지만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 나이 때면 직업 잡아 착실히 저축해야 할 시기이기에 그 모습들이 한숨 나오게 하는 것.

설령 그들이 뚜렷한 직업을 가지고 있더라도 시선이 좋은 것만은 아니다. 직장 생활을 하며 분명 작은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생기는 것은 당연하기에 시선이 삐딱할 수밖에 없다. 실제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이도 졸음과 싸워야 했다고 하고, 따로 설명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일이지만, 스타를 따라다니려면 월차든 근무 일이든 바꿔야 하는 상황은 직장에서 아무리 이해해 준다고 하더라도 염려스러워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들은 마치 군대 위문공연 시 나는 특유의 아저씨 소리로 환호성을 지르며 응원을 한다. 팬클럽 사이에서도 유별난 화음을 구사하는 그들. 예전 여학생 위주의 팬클럽 시대에는 1도 화음이었다면, 남학생과 아저씨 팬이 등장하고 2도 화음의 생방송 무대와 사전녹화 무대가 되고 있다.

일반인 삼촌 팬이 ‘해투’에 등장한 것은 단순히 인식 개선을 위한 출연이라고 생각하기엔 무리가 있다. 다양한 접근을 통해 연예 스타의 이면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야 가상하지만, 이번 기획은 어쩌면 더욱 시청자들이 그들의 이미지를 안 좋게 볼 수 있는 계기가 될는지도 모른다.

이는 아무리 좋게 포장하더라도 사실상 포장을 할 수 없는 명백한 손해들이 보이기 때문이다. 여자 친구가 있는데 연예인 따라다닌다고 소홀히 해 헤어지고, 부산이든 광주든 따라다닌다고 근무일을 바꾸어 가며 주말에 일하는 모습과 잠깐씩 조는 모습을 어느 상사나 회사가 좋아하겠는가! 더욱이 그런 후일담을 들려주는 이들을 시청자가 좋게 볼 일은 더욱 없다.

‘삼촌 팬 특집’을 하기 위해 <해피투게더>의 자랑거리인 ‘야간매점’을 휴점한 것도 시청자에게는 반갑지 않은 요소다. 한 주를 기다린 고정 시청자들은 당연히 어이없다는 반응을 낼 수밖에 없다.

또 이 특집에서 시청자에게 지적을 받고 있는 것은 ‘삼촌 팬’을 초대하며 한 그룹의 특정인을 좋아하는 팬을 초대했다는 것. 미쓰에이의 팬인 노 모 씨는 수지의 팬으로 온통 수지에게만 시선이 가 있고, 토크도 모두 수지에게만 향하는 모습에 시청자는 분통을 터뜨렸다. ‘그럴 거면 왜 페이를 게스트로 세웠느냐’는 것. 시청자가 분통을 터뜨리는 것이 이해되는 것은 평소에도 미쓰에이가 온통 수지에게만 포커싱 돼 있기 때문에 이런 분통이 이해된다.

무엇보다 이 특집이 잘못돼 보이는 것은 정작 걸그룹 개인의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는 것이다. 수지야 인지도 있는 프로그램에 많이 나왔을 지 모르지만, 정은지나 민아는 고작 나온 게 <런닝맨> 정도다. 그들을 좋아하는 시청자라면 정작 그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없어 화가 날 일은 분명하다.

뭐 따지고 보면 사실상 이번 출연 게스트는 유재석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인 <해피투게더>와 <런닝맨>에 자주는 아니지만, 눈에 띄었던 게스트로 비슷한 이야기가 오갈 것 같아서 제작진이 다른 기획을 잡았을지 모른다. 실제 그럴 가능성이 크다.

그렇다고 하여 사회적으로 인식이 좋지 않고 어감만 좋은 삼촌 팬을 모셔서 한 회 분량 모두를 소화하게 한 것은 과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차라리 10분 정도가 안성맞춤이었다.

일반인 토크쇼란 특성이 있다면야 별문제는 아니나, ‘해투’는 누구나 아는 것이 스타의 일면을 알고자 하는 프로그램인데 과하게 다른 타겟에 시선을 돌리게 한 것은 기획상 실수로 봐야 할 듯하다. 한 번으로도 과했다. 지금의 ‘해투’ 인기는 균형미가 있는 토크와 야간매점의 조화 때문이기도 하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5)

  • 이전 댓글 더보기
  • 나그네
    2013.11.15 12:10

    뭘 그렇게까지 비약해서 해석하세요,,그냥 한번 보고 웃으면 그뿐인데....야간매점 다음주에 하겠죠,,한주 안본다고 죽나요

  • 돌턴
    2013.11.15 12:20

    재미있게 잘만 보았는데..
    약간은 부정적으로 비칠 수도 있는 것이겠지만, 이렇게 방송으로 드러냄으로써 그 사람들(삼촌팬)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고,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를 보여준다는 것도 나름 의미있다고 생각하네요.
    그리고, 걸그룹 들에게도 매우 뜻깊은 자리가 아니었나 생각이 됩니다.

  • 시청자
    2013.11.15 13:31

    왜죠? 재밌게 잘만봤어요. 최근 해투 방송 중 가장 많이 빵빵 터졌어요. 본인이 선택한 취미활동인데 인정해줘야죠.

  • 행인
    2013.11.15 13:31

    역시 관점에 따라서 평가가 달라진다는 것이 확연히 느껴지는군요.
    글쓴 분이 평소에 삼촌팬에 대해서 가지고 있는 인식이 좋지 않다는 것이 확 느껴졌습니다.

  • 사슴사슴
    2013.11.15 16:41

    딱하나 페이가 안타까워보인다 고거만 공감가네요 .... 나머진.... 딱히 ....

  • 오직주의뜻대로
    2013.11.15 19:18

    삼촌팬이 떳떳하지 않다라..

    블로그에 글쓰시는 분이 그런편향된
    선입견을 가지시면 곤란한데요..

    제가 다음뷰에 연예관련 블로그 올리시는 님과 같은 글쓴이를

    '나이먹고 할짓없어서 예능,드라마 감상문이나 쓰는 찌질이 백수들'
    이라고 말한다면 바람나그네님은 어떠실것같으세요?

    • monica
      2013.11.15 20:32

      저도 오직주의뜻대로님의 말씀에 백퍼센트공감합니다...그분들이그분들의인생을 그렇게살겟다하시는데 제3자로써 그것이 옳다그르다를논할권리따윈 없다고생각하는데요..그리고 거기나오셧던 수지팬분도그러셧죠 자기일은내팽게치고 여자아이돌뒤만쫓아다니는게아니라 자기는 자기의일을 다 하면서 열심히쫓아다니는거기때문에 하나도부끄럽지않다고요....영화보기 등산하기 책읽기....뭐 이런것만취미생활인가요??거기나오신분들이 현실을모르는 가상세계속에서만사는 오타쿠들이엿나요?? 그분들나름대로 직업을갖고 현실을살아가시면서 일종의 활력소로 걸그룹들을좋아한다는건데....이게뭐가잘못되었다는건지모르겠네요..그리고 외국계금융회사에서 재무설계하시는분보고도뭐라하시는것같은데...그게 그렇게 크게 회사생활에걸림돌이되지않으니 어느정도 본인이타협하시면서 그렇게생활하시는거겟죠....그분이 걸그룹쫓아다닌다고 진짜 회사생활에 큰 피해가간다면....과연그분이 멍청이도아니고 직업을포기하면서까지 그렇게계속쫓아다니실까요??위에 상사들이 후임이그러고다니는꼴을 지켜만보고계실까요??정말이지 쓸때없는참견이신것같습니다....본인들인생이니 본인들이 다 알아서하시겟죠....저는 이편 개인적으로 되게 재밌게봣엇는데....제3자가 누군가의삶의방식에대해 옳니그르니를 너무 극단적으로 판단하다니....;;'나이먹고 할짓없어서 예능.드라마같은거보고 방구석에서 감상문따위나써대는 찌질이 백수....'이런말들으시면 본인도 유쾌하신가요??^^^^^^????*****

  • 지아
    2013.11.15 21:24

    너무 일방적 의견을 포털에,,,;;;글쎄요 본인 생각을 올리는건 좋은데 뭔가 썩 좋게느껴지진 않네요^^;;

  • 이구아나
    2013.11.15 22:23

    글쓴이님.... 이 한심한 양반아.

  • .
    2013.11.16 00:59

    내주변에저런사람없길기도하며잘봤네요방송

  • 해투팬
    2013.11.16 01:51

    전 정말 오글거리고 재미없어서 안봤어요.. 게다가 야간매점도 안해서 실망했었네요.. 글쓴이님 의견에 동감!!

  • 해투
    2013.11.16 03:45

    아줌마 팬들도 수두룩한데 삼촌팬만 안좋은 인식 가진다는데는 동의할 수 없네요 편견이지...하지만 일반인 나오는 프로가 아닌데 좀 글터군요

  • 뚱이
    2013.11.16 03:48

    뭐래니?난 글쓴 당신이 더 한심해 보이는데...남 걱정하지말고 님 걱정이나...

  • 나라
    2013.11.16 08:38

    삼촌팬좋아하네 영계좋아하는음흉아저씨팬이지ㅡㅡ 이본 핑클? 수지로 어려서 갈아탔단말듣고 역시..

  • 2013.11.16 08:42

    이제 난삼촌팬을 머저리찌끄래기라 부르겠쏘. 밑 어떤분이 꼭 등산이랑 덕질을 같이 보시는데 정반대요. 덕질은 중독이고 남피해입히고 운동은 자애감이라는게 있잖소? 건전한 이성관을 가졌다면 그나이에 그렇게 어린애 쫒아다니지도 않겠지.ㅇ결론은 난 그들을 멀리하겠쏘. 쪽팔리오. 한심하고..

  • 와우
    2013.11.16 10:02

    동감!!

  • 응?
    2013.11.16 12:34

    내가 보기엔 이 글

    과했음.

  • 방겅
    2013.11.16 16:01

    이런글을 왜쓰는거죠? 피디하든가

  • 한심
    2013.11.18 10:06

    다음은 반성해야됩니다. 사회적 인식이 나쁘고 떳떳하지 못한 이런 TV보고 일기나 써대는 블로거 글을 계속 방치하다니 하루 10분만 노출시키면 충분합니다.

  • 제이슨
    2013.11.20 15:11

    난 엄청 잼있게 봤는데. 처음에는 일반인이 나와서 좀 꺼림직했는데 말이죠. 의외로 잼있더라구요. ^^

  • 대충살어
    2013.11.22 11:00

    긍정적인 시선이 더 많구만 다들 그만 이딴곳에 신경쓰면서 열내지들 말고 그냥 내가 재밋게봤으면된거요 그들도 자기들이 재밌어서 따라댕기는거요 냅둬요 당신들도 재미없어서 안본다고하면 누가 보라고 강요안하잖아 그만 열내시고 자기 검정대로 대충 살어

Designed by JB FACTORY